이번 사고를 지켜보면서

작은 배는 풍랑에 휘말릴 수 있어도

큰 배는 막연하게 안전하겠다 라고 생각 했던 믿음이 완전히 무너졌네요.

앞으로 배는 정말 피하게 될 듯 합니다. 물론 그 전부터 배를 그다지 좋아하지도 않았지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28
98122 어벤져스 이야기가 나와서... 어벤져스2의 아마도 메인 악당일 그 녀석. [11]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2 3361
98121 수애, 유지태 주연의 <심야의 FM> 예고편, 포스터 [10] 브로콜리 2010.09.02 3361
98120 아르바이트 구하기 [8] run 2010.08.17 3361
98119 참여연대 현장속보- 어버이연합 똥 오줌 싸서 왔습니다. [1] 룽게 2010.06.18 3361
98118 대낮부터 연애바낭 [7] 문피쉬 2010.06.15 3361
98117 마스무라 야스조 감독의 에로틱한 영화들 [13] underground 2016.04.03 3360
98116 날고 싶은 조국 교수 [10] 닥터슬럼프 2014.06.18 3360
98115 (바낭 스포) 한공주를 보고 왔는데 너무 괴롭네요. [6] 익명할게요 2014.05.10 3360
98114 양말에 집착하는 우리집 강아지 [7] 츄잉검 2014.02.16 3360
98113 웹툰 웹소설 추천 부탁드려요ㅎ [12] Reid 2014.02.06 3360
98112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1] 로이배티 2014.06.09 3360
98111 허리 디스크, 수술해야할까요? [15] chobo 2013.11.20 3360
98110 채식주의자의 슬픔 [8] koggiri 2012.07.12 3360
98109 팀 버튼의 배트맨을 좋아하는 분들은 없나요? [27] amenic 2012.07.07 3360
98108 '할 수 있는 자가 구하라' 왤케 재밌나요 ㅠㅠ [17] 가끔만화 2012.02.05 3360
98107 Siri.. 역시 네이티브 아니면 안되는 건가요... [17] 도야지 2011.10.14 3360
98106 세상에 제가 민효린을 챙겨보네요....... [4] 감동 2011.05.06 3360
98105 제인 에어, 폭풍의 언덕, 광막한 사르가소 바다 [9] hybris 2011.04.30 3360
98104 정소민 괜찮군요 [11] 가끔영화 2012.11.16 3360
98103 룸바 타는 고양이 [11] gourmet 2010.09.07 33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