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딱 달라붙는 펜슬스커트도 그렇고, 리본달린 단정한 블라우스도 그렇고 소위 비서/ 사서 스타일(?)에 로망이 있습니다. 키가 크지 않아서 스커트는 주로 짧게 입는 편인데 오랜만에 하이웨스트에 길이는 좀 긴 검은색 펜슬스커트를 입었어요. 긴장감도 들고 또 꽤 날씬해보입니다. 살빠진 것 같단 얘기도 들었어요. 그러고보니깐 미국식 옷 잘입는 방법 책 중에 "블랙 스커트 세 개" 란 제목의 책이 있었는데 (네, 저는 끝까지 다 읽었어요) 여성의 패션은 스타일이 다른 블랙 스커트 세 개(벌?)이면 완성된다는 주제였죠. 김현철씨의 "까만색 치마를 입고"도 듣고 싶어요.


2. 노래를 들으면, 멜로디, 비트, 악기들 어레인지한 것 다 한꺼번에 듣지만 저는 가사가 좋은 노래에 끌립니다. 많이 좋아하는 노래는 대개 가사때문에 좋아하는 경우가 많아요. 물론 가사"만" 좋다고 좋은 노래가 되는 건 아니지만.


콘서트 다녀와서 오프라인으로 약 좀 팔아보려고 했는데 아무도 안 사주더라고요.


In the modern world라고 좀 평범한 느낌의 제목이고, 가사를 봐도 "In the modern world, pretty girls and boys, we've been hanging on forever" 이런 귀여운 가사(?)가 반복되는데 마지막 부분에 "Come on and f*** forever"가 다소 충격적입니다. 앨범 리뷰를 찾아봐도 비슷한 얘기가 많아요. 무해(harmless)한 rock인척 하지만 사실 나 꼭 그렇지만도 않아, 하는 느낌이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2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01
99211 [바낭] 제가 좀 꼬였나요. [5] 으으으익명 2011.09.25 3373
99210 창피스럽지만 용기내어 이문열에 대해... [22] 무비스타 2012.01.03 3373
99209 나는 가수다에 한 가지 바라는 점 [10] 로이배티 2011.05.09 3373
99208 [여의도]란 괴작을 보고 왔습니다 [6] taijae 2010.11.24 3373
99207 딸기 타르트 추천 부탁드려요. [17] 서양배 2011.02.17 3373
99206 오늘 토이스토리를 보고 왔어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7] 낭랑 2010.08.08 3373
99205 진화론자는 기독교인이 될 수 있는가 [19] catgotmy 2012.05.31 3373
99204 장현성이 강혜정을 보고 [2] 가끔영화 2014.02.10 3372
99203 무자식 상팔자가 아들녀석들을 제쳤다는군요. [18] 가라 2013.01.08 3372
99202 점쟁이들. 웃음이 끊이지 않는군요 [18] 나나당당 2012.10.05 3372
99201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372
99200 [듀게일상] 듀게에서 부럽다고 생각되는 회원님 유형 [24] EEH86 2011.11.01 3372
99199 간지 나는 윈도폰 - jil sander cell phone [8] soboo 2011.10.07 3372
» 블랙펜슬스커트의 매력, "한방 먹이는" 대사 [15] loving_rabbit 2012.01.06 3372
99197 교통 범칙금 안 내면? [9] 사회지도층 2011.09.24 3372
99196 순복음교회 사태 PD수첩 방영을 보고 생각난 만민중앙교회 방송중단 사건. [1] 레벨9 2011.09.20 3372
99195 매드맥스 보고 울었습니다. [5] 자두맛사탕 2015.05.14 3371
99194 어느정도의 연봉인상이라면 얼굴을 좀 붉히면서 이직을 해도 남는 장사 일까요? [11] 헐렁 2015.03.31 3371
99193 불안합니다. [6] 그거아냐 2014.05.11 3371
99192 술을 글라쓰로 먹이시는 분에 대한 대처법? [12] forgotten 2013.09.16 33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