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딱 달라붙는 펜슬스커트도 그렇고, 리본달린 단정한 블라우스도 그렇고 소위 비서/ 사서 스타일(?)에 로망이 있습니다. 키가 크지 않아서 스커트는 주로 짧게 입는 편인데 오랜만에 하이웨스트에 길이는 좀 긴 검은색 펜슬스커트를 입었어요. 긴장감도 들고 또 꽤 날씬해보입니다. 살빠진 것 같단 얘기도 들었어요. 그러고보니깐 미국식 옷 잘입는 방법 책 중에 "블랙 스커트 세 개" 란 제목의 책이 있었는데 (네, 저는 끝까지 다 읽었어요) 여성의 패션은 스타일이 다른 블랙 스커트 세 개(벌?)이면 완성된다는 주제였죠. 김현철씨의 "까만색 치마를 입고"도 듣고 싶어요.


2. 노래를 들으면, 멜로디, 비트, 악기들 어레인지한 것 다 한꺼번에 듣지만 저는 가사가 좋은 노래에 끌립니다. 많이 좋아하는 노래는 대개 가사때문에 좋아하는 경우가 많아요. 물론 가사"만" 좋다고 좋은 노래가 되는 건 아니지만.


콘서트 다녀와서 오프라인으로 약 좀 팔아보려고 했는데 아무도 안 사주더라고요.


In the modern world라고 좀 평범한 느낌의 제목이고, 가사를 봐도 "In the modern world, pretty girls and boys, we've been hanging on forever" 이런 귀여운 가사(?)가 반복되는데 마지막 부분에 "Come on and f*** forever"가 다소 충격적입니다. 앨범 리뷰를 찾아봐도 비슷한 얘기가 많아요. 무해(harmless)한 rock인척 하지만 사실 나 꼭 그렇지만도 않아, 하는 느낌이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7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91
99307 강호동이 은퇴해서 좋은 이유 [2] 미확정닉네임 2012.02.03 3373
99306 멘탈리스트냐 하우스냐 [12] 홍시 2012.04.25 3373
99305 [바낭] 제가 좀 꼬였나요. [5] 으으으익명 2011.09.25 3373
99304 순복음교회 사태 PD수첩 방영을 보고 생각난 만민중앙교회 방송중단 사건. [1] 레벨9 2011.09.20 3373
99303 낯설 독일군에게서 익숙한 한국군을 느낀다.... [4] 01410 2011.01.09 3373
99302 [여의도]란 괴작을 보고 왔습니다 [6] taijae 2010.11.24 3373
99301 명대사의 괴력 ⑦ Scent of a woman - 여인의 향기 (1993) [2] 무비스타 2010.11.21 3373
99300 딸기 타르트 추천 부탁드려요. [17] 서양배 2011.02.17 3373
99299 레지던트 이블 4 ㅋㅋ [7] 폴라포 2010.09.19 3373
99298 방금 서울하늘에 반짝이던 것들 뭔가요? [16] 폴라포 2010.09.03 3373
99297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에 다녀왔어요. [8] 난데없이낙타를 2012.09.23 3373
99296 인셉션 보고 왔는데, 이럴수가... [3] setzung 2010.07.22 3373
99295 불안합니다. [6] 그거아냐 2014.05.11 3372
99294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1] 로이배티 2014.06.09 3372
99293 무자식 상팔자가 아들녀석들을 제쳤다는군요. [18] 가라 2013.01.08 3372
99292 [바낭] 단일화로 첫빠따로 망한 케이스를 생각해봅니다. [11] 데메킨 2012.11.24 3372
99291 언발란스한 조합 - 무라카미 하루키를 좋아하는 스페인의 축구 선수 [12] 소전마리자 2012.09.07 3372
99290 20대 개x끼론에 관련된, 오늘 본 짤방 둘. [8] mithrandir 2012.04.12 3372
99289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372
99288 오늘의 야식-태국 카레 [6] 자본주의의돼지 2013.08.08 33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