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주ver 자본주의강연을 보고...

2015.04.02 13:24

여은성 조회 수:2035


 운동을 하면서 케이블tv를 보는데 무슨 자본주의 강의가 있었어요. 강신주라는 자의 강의였죠. 사실 강신주라는 사람에 대해선 여기저기서 관련 글들이나 반응만 봤지 실제로는 뭘 하는 자인지 잘 몰랐어요. 검색해보니 호불호가 좀 갈리는 사람인 거 같더군요. 어느날 교보문고에 갔다가 책이 눈에 띄었는데, 책 표지에서 잘못 계산된 것 같은 조명을 받으며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걸 보니 책을 펴볼 생각은 들지 않았어요.


 그 강연은 강의라기보다는 자신의 생각을 늘어나는 것에 가까웠지만...어쨌든 뭔가에 대해 강하게 확신하는 사람이란 건 알 수 있었어요.  


 강연의 내용은 대충, 강신주가 자본주의는 훈련된 거고 그것은 우리의 본성과 멀다고 디스하는 거였어요. 그리고 끔찍한 자본주의 세상에 대해 꾸지람 같은 걸 좀 던졌어요. 그쯤에서 채널을 돌린 것 같은데...아마 작년에 반팔을 입던 시절에 본 거 같아서 흐릿해요.


 그런데...


 꼭 자본주의에 대한 얘기를 하려는 건 아니예요. 그렇게 아는 게 많지 않기도 하고. 끔찍한 세상인 건 맞지만 그게 자본주의 때문인지는 의문이예요. 늘 소름끼치는 인간의 본성에 대해 상상해 보곤 해요. 어차피 이 세상은 사회주의나 자본주의랑은 상관없이 끔찍한 세상이 됐을 거고 자본주의는 그 중에 차라리 나은 게 아닌가 싶어요. 이 세상이 끔찍한 건 인간이 끔찍하기 때문인 거 같거든요. 사회주의든 자본주의든 다른 외계인에게 주어졌다면 다른 결과가 나올 수도 있었겠지만 인간은 늘 같은 선택을 하죠. 다른 사람의 인생을 끔찍하게 만들어서라도 자신의 인생을 윤택하게 만드는 거요. 자본주의나 사회주의나 민주주의와는 상관없이 사람은 끔찍한 세상에서 살아가야만 하는 거 아닐까 싶어요.


 위에 말했듯이 강신주는 자본주의는 훈련된 거고 그것은 우리의 본성과 멀다고 디스했어요. 그런데 이건 내가 보기에 정말 다행이예요. 강신주는 무슨, 본연의 모습을 찾자느니 자본주의가 우리의 순수함을 앗아간다는니 하는 말을 하던데 이건 말이 되질 않아요. 규칙이 없던 어린 시절에 느낀 건 본성대로 살게 냅두면 목소리가 큰 놈이 이기거나 몸집이 큰 놈이 이길 뿐이라는 거거든요. 아니면 둘 다 큰 놈이 이기거나. 신기한 건, 어떤 것에도 뛰어나지 않은 그런 사람들끼리는 쉽게 친해져요. 그리고 세력을 불리죠. 정말...맙소사. 그런 사람들과 친하게 되느니 평생 밥을 혼자 먹고 술을 혼자 마시는 게 낫죠. 어쨌든, 어렸을 땐 아무래도 이 세상에선 아무리 한 가지 재주가 뛰어나도 집단에 맞게 조정되기 전엔 존중받을 수 없다는 걸 느끼고 늘 초조했었어요.


 차라리 모두가 모두에게 가차없이 행동하는 이 세상이 좋은 거 같아요. 지금까지 존재했었던 상황 중에서는요. 집단에 맞게 조정되는 대신에 비용만 지불하면 존중받을 수 있거든요. 목소리가 큰 놈이나 덩치가 큰 놈들과 같은 편이 될 필요도 없고요. 그야 모든 게 마음에 들 순 없지만, 자본주의 세상은 남들과는 절대로 잘 지낼 수 없는 사람도 한가지 재주만 갖추고 있으면 존중받을 수 있게 만들어 준다는 점에서 좋아요.



 어쨌든 괜찮게 코디가 되어 있는 옷과 머리와 피부를 갖추고 관객의 호응을 끌어낼 줄 아는 솜씨와 잘 계산된 표정과 동선을 따라가며 자본주의를 디스하는 강신주 씨의 강의를 케이블TV로 봤었어요. 하지만 재미는 있었어요. 뭔가에 대해 강하게 확신하는 사람을 상대하는 건 좋아하지 않지만 보는 건 나름대로의 활력을 가져다 주죠. 그런 캐릭터를 연기하는 건 강신주씨의 좋은 사업 전략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22
92772 때 이른 해수욕장 풍경 [2] 가끔영화 2015.04.22 933
92771 다음에 "듀게"라고 검색하면 제 닉네임이 관련검색어로 뜨네요. [4] catgotmy 2015.04.22 1358
92770 바낭] 별 걸 다 자랑하고 싶어져서요. [10] 이레와율 2015.04.22 2436
92769 5월 3일. 파퀴아오 VS 메이웨더! [7] chobo 2015.04.22 1164
92768 보이스피싱과 즐거운 대화 [2] 사과식초 2015.04.22 1270
92767 송강호의 최고의 영화? [18] 바스터블 2015.04.22 2383
92766 이케아 - 자음과모음 [4] 나니아 2015.04.22 2655
92765 홍준표, 나 오늘부터 말안할래 [3] chobo 2015.04.22 2229
92764 어벤저스 감상평(최대한 노스포) [8] 힌트 2015.04.22 2375
92763 정범모가 모든 검색어를 덮었는데 누구 소행입니까 [5] 달빛처럼 2015.04.22 2208
92762 [바낭] 벼룩 감상 . . . [7] 異人 2015.04.22 1359
92761 잡담) 유툽에게 또 감사를-보고 싶었던 <사랑의 학교> [1] 김전일 2015.04.22 1007
92760 동적평형 독서모임 4월 2차모임(곽재식 작가와의 대화) 후기 [12] 칼리토 2015.04.22 1208
92759 풍문 잡담 [4] 커리맨 2015.04.21 4439
92758 안도현 시인 트위터 재밌네요. [2] 바스터블 2015.04.21 2624
92757 [판매완료] 스타택 7760 판매합니다 [2] 트리플 2015.04.21 1563
92756 [벼룩] 엑사브라 그로우나이트m 애쉬그레이 새제품...... [1] 디나 2015.04.21 868
92755 이집트 전 대통령 징역 20년에 관한 [7] 가끔영화 2015.04.21 1143
92754 대구에도 독서모임이 있나요? 튀김우동곱빼기 2015.04.21 426
92753 월요 독서모임 함께 하실 분을 찾습니다. [2] 느릉느릉 2015.04.21 10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