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맥스 시리즈는 처음 봤는데
궁금한게 많이 생겼어요

퓨리오사가 사령관이 될 수 있었던 이유는 뭘까요?

어렸을 때부터 계속 탈출 시도를 했다고 하는데 만약 제가 악당대장이라면 그런 사람에게 사령관이라는 권한을 줄 것 같지가 않아요 특히나 저런 폐쇄적인 통치구조 하에서는요.
그 이후에도 아무런 안전장치 없이 신뢰를 했을 것 같지는 않고 또 그렇다고 이유 없이 특별대우를 했을 것 같지도 않고 역시 특출난 능력으로 자리를 얻어낸 걸까요?

뭔가 통제하려는 시도는 계속 있어왔는데 숨 죽이고 기회를 엿보다가 사령관이 되고 이번에 그 틈을 비집고 성공시킨 거 아닐까 하고 상상하게 되네요.

험하게 세상과 싸워오면서 한 쪽 팔을 다친건지 아님 건강한 아이를 낳는게 목적인 악당 두목의 행동을 볼 때 퓨리오사 역시 방사능의 영향을 받은건지도 궁금하네요.

어쩌면 여자들만 사는 그린 플레이스에서 납치해왔기 때문에 뭔가 특별한 대우가 (적어도 처음에는)있었을 수도 있을 거 같아요.

밑에 어느 분이 현대 신화 얘기 하셨는데 그 여자들만 살았다는 희망의 땅이 어땠을지도 너무 궁금해요 뭔가 원시림의 어느 부족 같으면서도 부릉부릉한(...) 기계장치가 일상화된 아름다운 곳이었을 것 같아요 퓨리오사도 거의 낙원 급으로 얘기했죠. 물론 지옥 같은 세상에서 희망으로 삼은 미화된 기억이었을지도 모르지만요

퓨리오사 과거 이야기 해줬으면 좋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4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6
93541 안재욱 결혼, 신성록 커플 [3] 가끔영화 2015.06.02 2864
93540 [게임] Homesick [1] catgotmy 2015.06.02 902
93539 생판 모르고 있다가 뜬금없이 알게 되서 기대 중인 한국영화 [3] 디나 2015.06.02 2070
93538 (기사링크) 청주 초등교사 메르스 환자와 접촉 후 4일간 수업…해당 초교 등 5개교 휴교 [4] chobo 2015.06.02 2749
93537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오랜만에 잠깐 보니 [5] 가끔영화 2015.06.02 935
93536 [구인] 덕질하며 스펙쌓고 싶은 듀게님들을 모십니다. [4] 헬레벌레 2015.06.02 2035
93535 (듀나인) 전월세 보증금 잔금 치를 때 부동산업자에게 직접 입금하는 경우도 있나요? [10] 익명이지만 2015.06.02 2494
93534 [아기사진] 수영장에 가보았습니다. [13] 가라 2015.06.02 1866
93533 [듀나인] 아름다운 문장이 많은 소설이나 수필에 뭐가 있을까요? [43] underground 2015.06.02 2093
93532 원래 오늘 한국 들어갈려고 계획했었는데.... soboo 2015.06.02 1366
93531 기자의 패기 "메르스 아몰랑, 미국 갈거야" [6] 닥터슬럼프 2015.06.02 3525
93530 다른 게시판에서 보고 빵터진 짤. [11] 푸른새벽 2015.06.02 4163
93529 조카의 필살기 (아이사진) [8] 푸른새벽 2015.06.02 1905
93528 100,000 번째 게시글은 언제쯤 올라올까요? [3] sent & rara 2015.06.02 529
93527 왠지 너무 자주 나가시는 것 같은 느낌인것 같은 느낌 [5] chobo 2015.06.02 2964
93526 요즘 홍콩 싱가폴 많이 덥나요? [4] 10%의 배터리 2015.06.02 1533
93525 연평해전 시사회를 어제 했는데 '생각 보다는' 나은가 봅니다 [1] 모르나가 2015.06.02 1378
93524 연남동 숲길 공원 외 [3] 갓파쿠 2015.06.02 1464
93523 풍문으로 들었소 마지막화 전 잡담 커리맨 2015.06.01 1731
93522 [기사]“메르스 검사 안 하면 고위직 친척한테…” 보건당국 움직인 한마디 [9] 곤약젤리 2015.06.01 37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