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2014 pc rpg 리스트

2015.05.16 13:11

catgotmy 조회 수:453

대충 꼽아봤습니다


전 꽤 오랫동안 jrpg를 더 좋아했기 때문에 안해본 게임이 많네요.


기준은 대충이에요.



2000


발더스 게이트 2



전투에 적응을 못해서 결국 안하게되던 발더스게이트2


이 게임 정발했을때 인기 꽤 많았었죠. 피시파워진 같은 잡지에서도 크게 다뤘던것 같구요.


뭔가 jrpg와 발더스게이트의 대결 구도같은게 그때는 있었습니다.



2000년에 디아블로2도 나오긴 했는데, 전 이 게임은 그냥 액션게임 같습니다.


분류 기준에 따라서 넣을수도 있겠죠.




2001


아케이넘


출시 당시 버그 등의 사정으로 많이 팔리지 못한 게임입니다. 지금은 오랜기간 작업한 비공식 패치로 인해 거의 쾌적한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위저드리8도 2001년에 나왔지만 전 위저드리류 게임은 거의 안해본 관계로 패스.




2002


엘더스크롤 모로윈드



아직도 스카이림 vs 오블리비언 vs 모로윈드 이야기는 나오는것 같더군요.


대화가 키워드 방식인데 대중적인 지지는 못받은 방식이었던것 같습니다.


대화는 일부만 음성화 되었는데 그렇게 하면 더 다양한 텍스트를 넣을수있겠죠.


스카이림 같은 경우 풀음성인것 같습니다.




2003


데이어스 엑스 : 인비저블 워




문제 해결의 다양성 + 갈등이 계속되는 상황



2004


뱀파이어 : 마스커레이드 - 블러드라인




다른건 모르겠는데 대화 하나는 정말 잘해놓은 게임입니다.


성우의 연기, 텍스트의 퀄리티, 그 외의 뭔가 다른요소가 들어간것 같은데 뛰어납니다.




2005


스타워즈 : 구공화국의 기사단 2 시스 로드



제작기간이 짧아서인지 미구현 요소가 많았다고 합니다.


데이터는 있는데 실제 게임에 사용되지 않은걸 유저가 구현한 패치도 있습니다.



2006


고딕3




전 해본적 없는 시리즈지만 crpg에서 한자리는 꼭 차지하는 게임인것 같습니다.




2007


위쳐



영상은 3편 플레이입니다. 그래픽과 전투가 강점인 시리즈 같습니다.




2009


드래곤 에이지 : 오리진



첫번째 보스 전투 (스포일러 주의)



2010


폴아웃 뉴베가스



폴아웃 3 vs 뉴베가스 떡밥이 꽤 흥했던것 같네요.


잘만들고 잘팔았지만 메타크리틱 점수가 85점을 못넘어서 퍼블리셔에게서 보너스를 못받은 비운의 게임입니다. (84점 받음)



마운트 앤 블레이드 워밴드



rpg로 분류되더군요. 꽤 팔리기도 했고, 즐기는 사람은 정말 즐기는 게임인듯




2014


디비니티 오리지널 신



킥스타터 게임중에서 가장 성공적인 게임 중 하나인것 같습니다.


풀보이스등 개량판을 공개한다고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84
93550 거짓말은 제가 했는데 기분이 나쁩니다. [5] chobo 2015.06.03 2494
93549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1] 조성용 2015.06.03 1513
93548 샌 안드레아스 보고왔습니다. 믿고 보는 드웨인 존슨 [2] 계란과자 2015.06.03 1586
93547 여왕은 숫자에 약해요 / 다섯살 훈이는 어린이집에나 가세요. [6] chobo 2015.06.03 2806
93546 요즘 서울 공기가 안좋은것 맞죠? [5] 바스터블 2015.06.03 1872
93545 중국 장강 여객선 전복침몰사고, 아직 437명이 생사불명.... [3] soboo 2015.06.03 2808
93544 풍문으로 들었소 종영 [8] 커리맨 2015.06.02 3618
93543 [육아잡담] 할머니의 사진들 [11] 로이배티 2015.06.02 2155
93542 사스와 메르스, <기사> 이명박·박근혜의 ‘노무현 지우기’ 위기관리 매뉴얼까지 지웠다 [7] Bigcat 2015.06.02 3090
93541 안재욱 결혼, 신성록 커플 [3] 가끔영화 2015.06.02 2864
93540 [게임] Homesick [1] catgotmy 2015.06.02 902
93539 생판 모르고 있다가 뜬금없이 알게 되서 기대 중인 한국영화 [3] 디나 2015.06.02 2070
93538 (기사링크) 청주 초등교사 메르스 환자와 접촉 후 4일간 수업…해당 초교 등 5개교 휴교 [4] chobo 2015.06.02 2750
93537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오랜만에 잠깐 보니 [5] 가끔영화 2015.06.02 936
93536 [구인] 덕질하며 스펙쌓고 싶은 듀게님들을 모십니다. [4] 헬레벌레 2015.06.02 2036
93535 (듀나인) 전월세 보증금 잔금 치를 때 부동산업자에게 직접 입금하는 경우도 있나요? [10] 익명이지만 2015.06.02 2499
93534 [아기사진] 수영장에 가보았습니다. [13] 가라 2015.06.02 1867
93533 [듀나인] 아름다운 문장이 많은 소설이나 수필에 뭐가 있을까요? [43] underground 2015.06.02 2095
93532 원래 오늘 한국 들어갈려고 계획했었는데.... soboo 2015.06.02 1367
93531 기자의 패기 "메르스 아몰랑, 미국 갈거야" [6] 닥터슬럼프 2015.06.02 35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