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동생에게 준 면접 팁

2015.05.20 12:26

buffalo66 조회 수:2003

몇년 전 한창 취업전선에 뛰어들 때의 얘깁니다.

소위 열정테스트라는 미명하에 행해지는 압박면접들을 치루면서

종종, 자주, 너무도 노골적이고, 불쾌한 질문들을 맞이했지만

당시 구직자인 저에겐 선택의 여지가 없었습니다. 어쨌든 급선무는 취업이었으니까요.

사회가 어떻고, 이렇게 된 게 내책임이 아니라 누구탓이고 뭐, 어쨌건 간에 취업은 해야 했으니까요.


고등학생, 대학생 때 까지는 사회의 불합리함에 분노했다면 졸업하고 취업전선에 뛰어들면서는 사회의 불합리함에 길들여지게 됐달까요?

'아, 나는 세상을 바꾸기엔 너무나 나약하구나.' '투표로 정말 세상이 바뀌긴 하는건가?' 처럼

이 사회의 불합리함 보다는, 그 속에 속한 나 자신의 나약함이 더 먼저 눈에 들어오게 되더라구요.


근데 이걸 내가 당하고, 내가 참는건 그래도 괜찮은데, 다른 사람들, 특히 동생, 후배, 자식(자식은 아직 없지만)에게

선배로서 이런걸 팁이랍시고 알려줘야 할때는 정말 그 기분이 괴롭습니다.


"형 회사 면접에서 노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본다는데 뭐라고 해야돼?" 라는 동생의 질문에,

"뭐? 그런걸 요즘도 묻는단 말이야? 무슨 미리 반동분자 걸러내자는 것도 아니고. 그런 회사 가지마!!!" 라고 할 순 없었어요.

생산직에 일도 힘들고 위험하지만, 그래도 대기업이고, 돈도 많이주고... 아무튼 동생한텐 좋은 기회였으니까요.


결국 제가 준 팁은 (기업 입장에서) 가장 중도적이고 합리적이라고 생각되는 대답이었습니다.

다음 날 걸려온 전화는 진짜 그 질문이 나왔으며,(-_-) 면접엔 붙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물론, 제 팁 때문에 붙은건 아니었겠죠. 그래서 고맙다고 하길래, 그거는 정말 별거아니다.

너가 준비를 잘해서 붙은거다 라고 축하해주는데도 왠지 그 기분이 썩 좋지는 않더군요.

한 켠에는 '혹시 그 질문에 다른 대답을 했어도 붙었을까?' 하는 찜찜함이 분명 있었기도 하고요.



내가 불합리함을 순응하는 것 까진 괜찮았는데,

남들에게 순응하면서 살아야 한다고 말해야하는건 쫌 괴롭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1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9
93544 풍문으로 들었소 종영 [8] 커리맨 2015.06.02 3618
93543 [육아잡담] 할머니의 사진들 [11] 로이배티 2015.06.02 2155
93542 사스와 메르스, <기사> 이명박·박근혜의 ‘노무현 지우기’ 위기관리 매뉴얼까지 지웠다 [7] Bigcat 2015.06.02 3090
93541 안재욱 결혼, 신성록 커플 [3] 가끔영화 2015.06.02 2864
93540 [게임] Homesick [1] catgotmy 2015.06.02 902
93539 생판 모르고 있다가 뜬금없이 알게 되서 기대 중인 한국영화 [3] 디나 2015.06.02 2070
93538 (기사링크) 청주 초등교사 메르스 환자와 접촉 후 4일간 수업…해당 초교 등 5개교 휴교 [4] chobo 2015.06.02 2750
93537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오랜만에 잠깐 보니 [5] 가끔영화 2015.06.02 936
93536 [구인] 덕질하며 스펙쌓고 싶은 듀게님들을 모십니다. [4] 헬레벌레 2015.06.02 2036
93535 (듀나인) 전월세 보증금 잔금 치를 때 부동산업자에게 직접 입금하는 경우도 있나요? [10] 익명이지만 2015.06.02 2498
93534 [아기사진] 수영장에 가보았습니다. [13] 가라 2015.06.02 1867
93533 [듀나인] 아름다운 문장이 많은 소설이나 수필에 뭐가 있을까요? [43] underground 2015.06.02 2095
93532 원래 오늘 한국 들어갈려고 계획했었는데.... soboo 2015.06.02 1367
93531 기자의 패기 "메르스 아몰랑, 미국 갈거야" [6] 닥터슬럼프 2015.06.02 3526
93530 다른 게시판에서 보고 빵터진 짤. [11] 푸른새벽 2015.06.02 4163
93529 조카의 필살기 (아이사진) [8] 푸른새벽 2015.06.02 1906
93528 100,000 번째 게시글은 언제쯤 올라올까요? [3] sent & rara 2015.06.02 530
93527 왠지 너무 자주 나가시는 것 같은 느낌인것 같은 느낌 [5] chobo 2015.06.02 2965
93526 요즘 홍콩 싱가폴 많이 덥나요? [4] 10%의 배터리 2015.06.02 1534
93525 연평해전 시사회를 어제 했는데 '생각 보다는' 나은가 봅니다 [1] 모르나가 2015.06.02 13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