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규환의 성난화가 입니다. 이 냥반 영화는 타운 3부작이랑 무게를 봤는데 갠적으로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뭐 예술영화 범주에 넣어야 할 거 같긴 한데 암튼 이 양반이 왠일로 무려 유준상!!!을 데리고 액숀영화를..

 근데 포스터나 스틸컷이나 분위기가 딱 봐도 심상치가 않습니다. 빛바래고 레트로한 싸구리한 느낌에 오묘하게 아트하우스 삘이 섞여서 약간 니콜라스 윈딩 레픈 삘이 좀 나요. 게다가 뜬금없이 에스토니아랑 합작이라니???

 먼가 아스트랄 합니다. 저는 갠적으로 굉장히 기대하고 있습니다. 내심 한국판 드라이브가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그나저나 유준상 아저씨는 나이도 나이인데 꽤나 멋지네요. 하긴 수많은 헐리웃 액션 배우들 나이가 다

 환갑 근처이니.....유준상 정도면 애기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44
93994 방목 [6] 웅둥 2015.06.18 830
93993 [바낭] 주말의 회사 콜 [8] 풍기문란 2015.06.18 1047
93992 투표라는 형식 자체에 반대합니다. [7] 칼리토 2015.06.18 1142
93991 내일 듀게가 멸망할지라도 나는 오늘 하나의 음악을 듀게인들과 같이 듣겠다 3 말하는작은개 2015.06.18 301
93990 탈퇴를 고민하시는 분들께 - 그래도 아직 좋아할 만한 면이 남아 있잖아요 [2] nadju 2015.06.18 671
93989 soboo 님에게 이 게시판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 [14] nonon 2015.06.18 2278
93988 [끌어올리기] 현재부터 6월 19일 내일 아침 7시까지 듀게에 제재 규칙을 적용하는가에 대한 투표를 하고 있습니다. [1] BreakingGood 2015.06.18 553
93987 탈퇴합니다. [9] 밀감 2015.06.18 2422
93986 이런 상황을 가정해 봅시다 [1] Nico 2015.06.18 398
93985 내일 듀게가 멸망할지라도 나는 오늘 하나의 책을 듀게인들과 같이 나누고 싶다 [20] 만약에 2015.06.18 1085
93984 일단은 합리적인 조치가 취해졌다고 보여집니다. [11] buffalo66 2015.06.18 1243
93983 듀나님이 이해는 되어도 옹호는 안 될 거 같습니다만... [25] 여은성 2015.06.18 1861
93982 [냉무] '회원필터링 기능 추가' 공지 글 올라왔습니다. 읽어보시어요 [7] 異人 2015.06.18 715
93981 이 와중에 뻘하지만 비타민 복용 질문 [2] 해삼너구리 2015.06.18 523
93980 '투표건의문' 관련하여 잠시 냉각기를 갖는것은 어떨까 제안해 봅니다. [4] 왜냐하면 2015.06.18 396
93979 익명의 관리자(들)은 어떻습니까..? [11] 가라 2015.06.18 672
93978 탈퇴합니다. [3] 꼬마 2015.06.18 1451
93977 통진당과 soboo 님, 그리고 표현의 자유 [46] Nico 2015.06.18 1747
93976 타국에서 쓰는 드라마와 영화후기 3편 [12] 러브귤 2015.06.18 742
93975 내일 듀게가 멸망할지라도 나는 오늘 하나의 음악을 듀게인들과 같이 듣겠다 22 [1] 독짓는젊은이 2015.06.18 3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