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크라테스의 죽음에 대한 고찰.

2017.02.28 12:46

킬라임 조회 수:5426


http://comic.naver.com/challenge/detail.nhn?titleId=688644&no=9


이번에는 소크라테스 이야기입니다. 저중 얼마나 알고 계시는지 다시 짚어 보셔도 좋을 듯.

아래는 일종의 각주?로 부수적인 설명입니다.

----------



1. 델포이 신전에는 (너 자신을 알라는 문구 외에도) 도를 넘지 말라는 문구도 적혀 있었다고 합니다.

 

2. 파르테논 신전은 원래 총천연색으로 알록달록했다고 하지요. 


3.악법도 법이다(Dura lex, sed lex)라고 실제로 말한 사람은 로마 법학자 도미티우스 울피아누스라고 합니다

200211월 국가인권위원회가 초등학교 6학년 도덕교과서의 구절을 수정 권고한 후 삭제되었고

중고교 교과서에서도 준법의 사례로 인용되다가 2004년 헌재의 수정요청에 따라 삭제되었다고 하네요

(- ‘악법도 법이다라는 말이 교과서에까지 등장한 것은 당시 군부정권이 권력을 장악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소크라테스는 (형식적 법치주의가 아니라) 실질적 법치주의의 옹호자였다며 권창은강정인 교수가 저 말을 반박한 논문도 있습니다.

 

4. 아고라 광장에는 책상을 놓고 앉아서 돈을 받고 전문적으로 짧은 연설 써주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제한시간 동안 발언해야 했기 때문에 미리 외워서 가는 경우도 있었다고 해요.)

 

5. 소피스트는 너무나 다양했기 때문에 사실은 하나로 묶어서 말할 수는 없습니다

유물론적 관점을 가졌고 소크라테스와도 친했던 아낙사고라스(나중에 불경죄로 추방됨) 등도 있었으니까요

다만 절대론적 관점으로 확연하게 구분되는 소크라테스와 비교해 볼 때 대체적으로 저런 성향이었다는 겁니다.

 

6. 당시 그리스의 연극은 효과적인 사회교육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신화와 전설, 당시의 정치적인 상황에다 오락까지 곁들인 전방위적인 미디어였죠.

 

7. 30인의 위원(‘참주로 번역된 곳도 있음) 중 우두머리 격이었던 크리티아스는 소크라테스의 제자였지만 

다른 제자에게 찝적거리다가 소크라테스로부터 돼지 발정난 거 같다는 말을 듣고 사이가 나빠졌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 과두정이 더 계속되었다면 소크라테스도 아마 살아남지 못했을 거란 얘기도 있어요.


8. 다른 사람이 남긴 기록이나 책들을 보고 있으면, 플라톤이 향연에서 묘사했던 알키비아데스의 모습은

역시나 글쓴이의 질투가 어느 정도 섞여 있었던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한 번쯤은 해 보게 되는 것 같습니다(...)

 

9. 자료책 중에 델로스 동맹기금이 조공으로 번역되어 괴롭더군요. 제 머릿속의 조공은 조선이 중국에 보내던 그 동양식 조공...orz 

(그런데 친구는 연예인에게 바치는 조공이 먼저 떠오른다고...;) 동양식 조공은 실질적으론 무역의 개념에 더 가까웠죠

중국에서 체면치레하느라 하사품을 더 비싼 걸로 줘야 했기 때문에 그만 좀 보내라고 짜증냈던. (조선이 유용하게 써 먹음.)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