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이기적이고 철없는 사람으로서

내가 과연 누군가를 행복하게 해 줄 수 있는가,에 대한 의문이 듭니다.

 

내가 지치면 지칠수록 그 사람의 일상도 지난하다는 것을 더 절실히 알게 되고

내가 무언가 해 줄수 없다는 이유로 그의 소망을 빼앗을 수 없다는 단순한 사실마저 얄궂게 느껴집니다.

 

행복을 많이 많이 받아서 쌓아두었다고 생각했는데, 흘깃 보니 황량하기 그지없고

그 위에서 춤이라도 출 듯 기뻐하고 있었던 나는 참 바보같구나 싶기도 하고.

 

약한 몸으로 약한 감정으로 약한 관계를 만들었으니

아직은 좀 더 농부처럼 움직여야 할 때 인것 같습니다.

 

별시리 특별한 계기는 없는데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2.

 

최근 한 일간지 인터뷰에서 언급된 내용인데

이스라엘의 시청각 장애인 극단 날라갓 Nalaga'at 극장에는 소등 消燈 이라는 레스토랑이 있다고 합니다. 

 

실내에 불을 켜지 않아 완전히 어두운 가운데

손님들은 종업원의 손을 잡고 테이블로 안내되며,

종업원의 도움을 받아 음식을 주문하고 어둠 속에서 식사를 마친 후

종업원의 손을 잡고 밖으로 나오게 됩니다.

 

물론 시각장애인들이 어떻게 생활하는지 잠시나마 체험해보라는 의미로 기획된 레스토랑이지만

사람들은 그 이상의 무엇을 얻어간다고 합니다.

 

누군가를 온전히 믿고 몸을 맡기는 경험

차단된 시각 대신 후각과 미각이 소름끼치게 살아나는 경험

상대의 소리에 집중하고 움직임을 미루어 짐작하는 경험 같은 것 이겠지요.

 

히브리어로 Do touch, '만져달라'는 뜻이라는 날라갓의 명칭과

얼마나 잘 어울리는 레스토랑인지 감탄하고 말았습니다.

 

민감하고도 따뜻한 어둠일 것 같아서

내 어두운 날들도 아프지만은 않은 것이었겠구나 하고 위로가 되었습니다.

한국에도 이런 곳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날라갓에 들어오기 전에는 월급이라는 걸 받아본 적도 없는

열악한 현실은 그곳이나 이곳이나 가리지 않지만

적어도 그들은 Nalaga'at, 속삭이며 손을 내밀 수 있으니 행복할 것 같았습니다.

 

우울하고 불안해 어찌할 바를 모르는 날이 오면

친절한 사람에게 소등 消燈 같은 곳에서 손을 잡아달라고 말해보아야 겠어요.

 

3.

 

어제는 밤 시간 사람이 없는 공터에서 담배를 한 대 피웠는데

그저 지나치다 잠시 들렀을 뿐인데

밝은 곳에서 쫓겨 들어온 생쥐처럼 아늑한 기분이어서 새로웠어요.

 

햇빛을 쪼이면 힘이 난다는 것도

어두운 곳에서 긴장이 풀리는 것도 동물처럼 느낄 수 있어

제가 가진 여러 모습 중에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45
99219 날씨가 영...(짤막) [2] 메피스토 2011.08.07 1024
99218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보수의 논리.. [2] amenic 2011.11.09 1024
99217 어제 닥터스트레인지러브 봤습니다... [5] 디나 2012.02.06 1024
99216 [생활바낭] 음식의 유혹 + 다이어트? [2] 루비 2011.12.08 1024
99215 고위공직자의 4대 비리 과목 - 병역, 탈세, 위장전입, 투기 - 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DH 2012.02.13 1024
99214 팅인지 선인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3] 나나당당 2012.03.19 1024
99213 지불 방식때문에 지연되고 있는 수아레즈 이적, 반 페르시 [4] Harper 2014.07.09 1024
99212 막걸리 한 잔 하다가 [1] 메피스토 2012.09.08 1024
99211 어제 퍼펙트 타이밍 [2] 가끔영화 2013.04.13 1024
99210 코기] 뜬금없는 [1] Ricercar 2013.06.17 1024
99209 분노의 질주6을 보고 [1] 시민1 2013.06.01 1024
99208 [판매글] 강경옥 <설희> 1-6권 배송비 포함 17000원 염즐옹 2013.06.04 1024
99207 여성의류, 잡화 벼룩판매합니다 밑줄 2013.10.31 1024
99206 [드라마바낭] 안티 히어로 드라마 '더 보이즈'를 봤습니다 [3] 로이배티 2019.08.04 1024
99205 듀나인)노트북 어댑터와 유선 마우스&터치패드 작동 [2] 춘춘! 2014.07.01 1024
99204 아멜리아 에어하트의 비행을 이루었군요 [4] 가끔영화 2014.07.13 1024
99203 챔피언이 쎄긴 쎄구나 [2] 가끔영화 2014.07.31 1024
99202 서울에서 휴일에 운영하는 의료기상사 아시는 분(목발 구할 수 있는 곳) [1] 익명... 2014.08.17 1024
99201 혹시 말지... [1] august 2014.11.04 1024
99200 십자 저택의 피에로(약스포), 네이버 웹소설 [3] Reid 2015.03.02 10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