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맘먹고 책상앞에 앉아 책을 읽을 시간은 점점 없어지고... 지금은 뭔가를 읽는 시간은 출퇴근 지하철 안에서나 사무실에서 컴퓨터 화면을 볼 때 뿐입니다. 그런데 출근길은 시간도 짧고, 음악을 듣거나 영어공부를 하는 데에 밀리는 경우도 많아서 책 읽기는 더 힘들죠. 제가 독서를 가장 많이 하는 시간과 공간은 업무시간 중의 사무실입니다. ㅡㅡ; 월급도둑질이라 사장님한텐 미안하지만, 가끔 업무가 붕 뜰 때도 있다구요. ㅡㅡ;; 그래서 듀게를 보거나, 잡지, 신문을 인터넷으로 읽거나, 관심있는 분야의 보고서를 다운받아 읽기도 합니다.

 

그러다보니 책은 이렇게 읽을 수 없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소설이나 교양서를 PDF로 구매할 수도 있나요? 예전에 야구 좋아하는 후배는 메이저리그 스카우팅 노트북을 사 보는데, 책으로 사거나, 아니면 좀 더 싸게 PDF 다운을 받거나 할 수 있다고 했었거든요. 책도 그렇게 읽을 수 있는 시장이 있나요?

 

그리고 아예 없거나 아직 미미하다면, 제가 가진 책을 PDF로 바꿀 수도 있을까요? 뭐 이론적으로야 스캔의 장인이 되어 한 장 한 장 정성껏 스캔을 뜨는 방안이 있겠습니다만, 집에 스캐너도 없고, 사무실에서 스캐너 앞에 서서 200장만 되는 책을 스캔한다고 해도 날밤을 까게 될 듯 하네요. 이런거 변환해주는 서비스도 있나요?

 

쓰고 나서 생각해보니 그냥 시간을 쥐어짜서 집에서 책 읽으면 되지 않나... 하는 생각이... ㅡㅡ;;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7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040
98455 팀 버튼의 배트맨을 좋아하는 분들은 없나요? [27] amenic 2012.07.07 3363
98454 듀나인) 암막커튼쳐도 실내 모습이 밖에서 보이는겁니까? [7] 블랙북스 2012.05.13 3363
98453 신체의 한계를 극복한 연예계 스타일 아이콘 3인 - 왠지 슬픈.. [2] 귀천 2011.12.10 3363
98452 '할 수 있는 자가 구하라' 왤케 재밌나요 ㅠㅠ [17] 가끔만화 2012.02.05 3363
98451 멘탈리스트냐 하우스냐 [12] 홍시 2012.04.25 3363
98450 전지현이 이렇게 긴가요 [5] 가끔영화 2012.11.26 3363
98449 황해가 웃겼던 건 저 뿐인가요?(스포) [19] zzz 2010.12.27 3363
98448 게임 중독자들은 900만원 실험케이스와는 많이 다를까요? [15] 윤보현 2010.09.15 3363
98447 지구 온난화 좀 짜증나네요. [21] 사과식초 2010.09.13 3363
98446 아르바이트 구하기 [8] run 2010.08.17 3363
98445 참여연대 현장속보- 어버이연합 똥 오줌 싸서 왔습니다. [1] 룽게 2010.06.18 3363
98444 [드라마바낭] 필립 K 딕의 '일렉트릭 드림즈'를 다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07.31 3362
98443 이직 후 스트레스 [3] 무염아몬드 2014.12.28 3362
98442 불미스런 연예인 뉴스 [7] 가끔영화 2015.03.12 3362
98441 민주당 또 쓰잘때기 없는 짓 하는 듯 [4] 가끔영화 2013.10.31 3362
98440 [저격] 나는 김전일이 한 일을 알고 있다. [8] 룽게 2013.08.28 3362
98439 잡담 바낭: Ryan Gosling/ 재능은 같이 잔다고 옮지 않아 [17] loving_rabbit 2012.10.08 3362
98438 [바낭] 혹시 듀게에 박신혜양 팬이 계시다면 [13] 로이배티 2012.07.15 3362
98437 채식주의자의 슬픔 [8] koggiri 2012.07.12 3362
98436 둘리나 빨강머리앤이나 [31] 루이보스티 2013.01.18 33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