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 자가용


부모님한테 하도 세뇌를 당해서 그런지


차 = 돈덩어리


이런 공식이 머리 속에 꽉 차 있어서

매일매일 택시를 타면 탔지 차 살 생각이 없는 1人입니다.


사실 출근길이 가깝다 보니 

대중교통으로 힘들지 않고 

대중교통을 사용해서 걷는 시간을 좋아합니다.


둘째. 아이폰과 태블릿 PC 등등


"언젠간 보편화될건데 뭘."

"그래봤자 하드웨어 나부랭이ㅎㅎ"


이런 사고방식이 있어서 전혀 관심이 없어요.

누가 준다면 갖겠지만 굳이 살 생각도 없는..


--------------------------------------------




작년에 CD를 140장이나 샀다고 하니 놀라는 친구들 앞에서

"난 차가 없잖아." 싱긋 웃어 주었다는.


아직 어려서 그런건가요.

서른을 앞두고 있는데.


저것들이 갖고 싶지 않아서 참 다행스러워요.


다만..공연 지름신이랑 음반 책 욕심으로 보충하고 있습니다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64
98086 엠버가 합류해 완성체가 된 f(x) 최근 화보 [21] fan 2011.03.22 7046
98085 근데 그래서 1Q84 완결 된건가요? [6] Lisbeth 2011.03.22 3312
98084 두만강을 보고 (북한의 식사문화에 대한) 질문[스포 없습니다] [3] ally 2011.03.22 1407
98083 비염환자분들, 요즘 괜찮으십니까 [11] 초콜릿퍼지 2011.03.22 1725
» 남들은 갖고파 하는데 나는 지나칠 정도로 관심없는 것 2가지. [10] 형도. 2011.03.22 2881
98081 분위기 타서 바낭. 연애 부적합 인간이 돼 가는 것 같습니다. [13] 익명하셨습니다 2011.03.22 2547
98080 치과 얘기가 나온 김에... [2] Erich 2011.03.22 1536
98079 [기사펌]오늘의 어르신.. [2] 라인하르트백작 2011.03.22 1226
98078 이소라와 드렁큰 타이거 [2] catgotmy 2011.03.22 2653
98077 YOU'RE SO UNIQUE / Canto para Nanà [5] [1] 쥐는너야(pedestrian) 2011.03.22 938
98076 지하철에서 스파게티를 먹은 소녀 [40] chobo 2011.03.22 5662
98075 어제 밤이면밤마다 제작진의 깨알같은 센스 [3] 디나 2011.03.22 2328
98074 달마과장 어엄청 웃기네요. [5] 자두맛사탕 2011.03.22 2475
98073 여러 가지... [9] DJUNA 2011.03.22 2840
98072 오늘 새론양 [8] DJUNA 2011.03.22 2166
98071 해외 연예 포토 [5] 가끔영화 2011.03.22 2596
98070 신정아씨에게 인세 벌어주게 생겼네요 [11] 黑男 2011.03.22 3824
98069 [듀나인] 눈에 잔상이 심하게 보여요. [2] livehigh 2011.03.22 3783
98068 듀나인) 네이버가 너무 느리게 뜹니다. [5] 지루박 2011.03.22 1632
98067 텔레파시.. [1] DJshy 2011.03.22 10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