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한가한 팔자가 늘어진 월요일 이었습니다. 회사원 weisserose는 오늘 너무 너무 행복해서 근무 대충하고 퇴근할 꿈에 부풀었습니다. 사악한 사업부 이사님은 회의


를 예고하고 용인 기흥에서 거래처 사장 만나 이빨을 풀다 7시에 왔습니다. 그리고 1시간 회의를 했습니다. 그리고 나머지 잡무 처리하고 퇴근하니까 밤 10시였습니다.




0. 저희 회사는 역설적으로 월요일이 한가합니다. 슬슬 놀러 다니는 날인데 회의가 너무 힘들어요. 하면 잔소리 잔소리 잔소리... 잔소리.. 이러다 저는 저희 사업부 이사님


의 아바타가 되버릴 것만 같습니다. 저는 아이폰 이사님은 아이튠즈.. 동기화 하는거 같습니다.



1. 오늘 휘트니 휴스턴 추모 차원에서 하루 종일 I always love you를 들었습니다. 처음 들었을때는 '손발이 오글거려' 라고 생각했는데 들어보니 이제 그녀의 가창력이 


귀에 들어옵니다. 이와는 별개로 하루 죙일 한 가수의 노래만 들었더니 힘들어요. 4월 1일 장국영 기일에는 레파토리를 다양하게 꾸려야겠습니다.



2. 고독은 어떤 색깔일까 궁금해질때가 있습니다. 고독은 어떤 모습을 할까 궁금하기도 합니다. 대학시절 교수님이 '고독해져라' 라고 하지만 전 항상 그 고독이 뭔지


모르고 삽니다.



3. 오늘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현재 판매되는 도서 중에 민영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책이 있을까란 궁금증이 도져서 찾아봤습니다. 없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20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77
100260 [홀리 모터스] 간단 후기 - 좋았어요. [1] Guillaume 2013.06.04 1009
100259 스마트폰 으로 댓글달때 질문있어요 [5] 윤보현 2010.11.02 1009
100258 생초리 막방 오키미키 2011.03.18 1009
100257 요즘 이야기... Weisserose 2012.07.08 1009
100256 [듀나인] 예전에 게시판에서 동영상으로 맛본 영화인데 제목 아시는분., [7] 소용덜이 2011.04.12 1009
100255 악(바낭) [5] 마크 2011.08.18 1009
100254 호옹이, 떡이 맛있어요. 나나당당 2011.10.21 1009
100253 [느슨한 독서모임] 19th. 다음 책은 <위건부두로 가는 길>입니다. [4] brunette 2011.10.28 1009
100252 [바낭] 책 지름 + 어른들의 장래희망 [2] 멍멍 2011.11.21 1009
100251 [바낭] '보나 마나 검색어' 뭐가 있을까요? [5] 닥터슬럼프 2012.02.21 1009
100250 이상하게 안질리는 노래 닥호 2013.03.21 1009
100249 여행가고 싶은데, 오전 10시 비행기는 전멸이군요 [2] 모래시계 2014.02.13 1009
100248 모뉴먼트 밸리 [8] 칼리토 2015.06.26 1009
100247 몇 가지 의견과 근황 [2] 愚公 2015.01.11 1009
100246 중국 여행 해보신 분 추천좀 부탁드려요~! [11] 강냉이 2015.05.25 1009
100245 가끔은 울고 싶어질 때가 있어요. [1] 젊은익명의슬픔 2015.12.05 1009
100244 주절 바낭... [8] 젊은익명의슬픔 2016.02.19 1009
100243 [게임바낭] 결정 장애를 앓고 있는 게이머들을 위해 - 라이프 이즈 스트레인지 [2] 로이배티 2016.02.24 1009
100242 나이차는 극복할 수 없다? [1] 가끔영화 2016.09.29 1009
100241 저는 블레이드 러너 이번 년도 최고의 영화였습니다. [2] 비밀의 청춘 2017.10.21 10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