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이 적절치 않다고 판단되시면 내릴께요.)


듀게 여러분, 기쁜 소식이 있는데요. 늘 저를 응원해주셨던 듀게 여러분께 알려드리고 싶어서 글을 올려요. 제가 단역으로 출연하고 스탭으로 참여한 이혁 감독의 장편 <연안부두>가 ktv 국민방송 '독립예술극장'에서 이번 주 일요일인 6월 14일 오후 3시 30분에 방영돼요.(글 말미에 ktv 채널 관련 내용 남겨드릴께요.) 그 시간에 집에 계시고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한번 봐주시면 감사하겠네요. 나름 괜찮은 부분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영화제에 많이 못 가서 아쉬웠거든요. 이번 기회에 제대로 평가를 받았으면 좋겠어요.(이번에 못 보실 경우에도 유튜브에 공개가 되어 있으므로 관람이 가능하세요. 유튜브 주소: https://youtu.be/6GjXXPFPtdc )


<연안부두>에서의 제 연기는 초짜라 그닥 만족스럽지 않았지만 혁이가 직접 연기한 노숙자 캐릭터는 신선했어요.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시나리오라서 그런지 노숙자 캐릭터가 생동감이 있더라구요. 정말 살아있는 노숙자를 만난다는 느낌이 들어요. 제가 노숙자를 다룬 영화를 별로 본 적이 없어서 이런 말씀을 드리는지는 몰라도 이 노숙자 캐릭터 하나만으로도 이 영화는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요. 노숙자의 삶을 따뜻하게 조명하고 있는 부분도 괜찮다고 보구요. 


개인적으로 연안부두를 배경으로 한 이 영화의 사실감이 넘치는 촬영이 상당히 인상적이었어요. 전반적으로 배우들의 연기도 괜찮았구요. 부디 <연안부두>를 통해 영화 관계자들에게 이 배우들이 많이 알려질 수 있었으면 정말 좋겠네요. 특히 <죄 많은 소녀>, <파도치는 땅>, <졸업> 등에 출연했고 <영화로운 나날>로 올해 들꽃영화상 신인배우상 후보로 올랐던 기대주인 배우 이태경의 팬들은 이 영화를 꼭 보시기를 바래요. <연안부두>에서 이태경 배우가 여주인공이거든요. 이 영화에는 <방문자>, <나의 친구, 그의 아내>, <반두비>, <컴, 투게더>로 유명하신 신동일 감독님도 배우로 출연하세요. 곧 개봉할 <야구소녀>에 출연한 친구인 신치영을 비롯해서 지인 연기자들이 대거 참여했기 때문에 이 작품은 저에게 의미가 각별해요.


저는 혁이와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영화를 같이 보다가 더 친해졌는데 <연안부두>를 보면서 느낀 게 혁이가 영화들을 허투루 보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아쉬운 부분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과감하고 젊음의 패기가 넘치는 연출이 인상적이었어요. 혁이가 차기작은 더 잘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연안부두>는 어느 정도 아키 카우리스마키의 작품이 연상되는 노숙자에 관한 따뜻한 동화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작년에 이혁, 김재록 주연의 단편 <바다가 보인다>(감독: 이창원)가 서울노인영화제에서 '시스프렌드상'을, 모로코 FICM 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했었죠. 연기자로도 좋은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혁이가 시나리오를 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혁의 차기작을 기대하게 되네요. 


저는 이 영화에 많은 애정을 가지고 있으며 이 영화에 참여했고 누군가 TV를 통해 제 연기를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는 것만으로도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해요. 부디 이 영화가 이 영화를 보는 사람들 중 단 한 명에게라도 좋은 작품으로 기억될 수 있었으면 정말 좋겠네요.  


장편 <연안부두>는 심광진 감독의 <작은 형>에 지체 장애인 역으로 출연해서 주목을 받았던 연기자 이혁의 장편 데뷔작이에요. 그럼 독립 장편 <연안부두>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영화를 보시고 개별적으로 의견을 주시면 참고할께요. 감사합니다. ^^ 


*ktv 국민방송 채널 관련 안내입니다. 


스카이 라이프(Sky Life) 전국 HD :161번    

KT (Olleh TV) 전국 64 

SK (B TV) 전국 290 

LG (U+ TV) 전국 17

ktv 지역별 채널 안내 링크  
(http://m.ktv.go.kr/etc/channel )


P.S: 이혁 감독이 <연안부두>를 유튜브에 공개할 때 썼던 글 일부를 남겨드려요.


...저는 영화로 세상을 바꾸거나 인간을 바꾸거나 하는 거창한 마음은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다만, 한 편의 영화가 한 사람의 마음에 적게나마, 파문은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걸로 인해 영화가 선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도 생각합니다.

...재미있게 봐주시면 감사하겠고, 고생한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2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0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67
113437 반티가 뭔지 학부모님만 알듯 [5] 가끔영화 2020.07.16 479
113436 골고루 쏟아지는 2차가해 [48] 메피스토 2020.07.15 2044
113435 김봉곤의 소설을 읽고서..추천해주세요... [4] SykesWylde 2020.07.15 832
113434 로앤오더 SVU가 아직도 하네요 [8] 딸기와플 2020.07.15 626
113433 그런데 박원순이야 친노 친문들한테도 인기없고 여권지지자들한테도 인기 없는데 [11] 잘살아보세~ 2020.07.15 1458
113432 [바낭] 피해호소인, 민주당, 미통당... [2] 가라 2020.07.15 778
113431 재회와 갱신, 상냥함과 친절함, 작가의 꿈 [1] 안유미 2020.07.15 385
113430 펜스룰, 상관관계와 인과관계 [35] Sonny 2020.07.15 1196
113429 해결의 의지가 없는 더민주 [6] Sonny 2020.07.15 806
113428 위키드 라이센 공연 오디션 떴네요 어휴..이게 몇년만인지 [4] 얃옹이 2020.07.15 314
113427 스마트폰으로 영상 찍을때 쓸 붐마이크 좀 추천해주세요 [2] 하마사탕 2020.07.15 265
113426 몇몇 깨어있는 시민들의 판단 중지 [11] 타락씨 2020.07.15 982
113425 박원순의 상습적인 성추행 사례가 ‘미필적’으로 폭로 되었어요 [21] ssoboo 2020.07.15 2195
113424 미투는 확고한 거의 역사적 방향이라 박시장에 대한 인간적 배려도 [6] 가끔영화 2020.07.14 738
113423 일이 돌아가는 꼬락서니 [5] 메피스토 2020.07.14 711
113422 <살아있다> 보고 왔습니다 (스포) [2] Sonny 2020.07.14 520
113421 고소전에 젠더특보에게 보고를 받으셨군요. [26] Lunagazer 2020.07.14 1721
113420 팬텀싱어3, 콘서트 표 못구했어요..... 그리고 몇가지. S.S.S. 2020.07.14 217
113419 중립과 양립의 판타지 [7] Sonny 2020.07.14 489
113418 영화 세 편 [6] daviddain 2020.07.14 3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