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 시리즈 5 사용기

2020.03.05 19:50

예정수 조회 수:431

애플워치 시리즈 5를 구입했습니다. 처음에는 워치 시리즈 1 알루미늄 케이스에 스포츠 밴드, 두 번째는 돈도 없는 주제에 허세를 부려서 시리즈 4 에르메스모델을 구입했는데...당시에 이게 별 소용이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터치를 해야 화면이 뜨기 때문에 에르메스의 화면으로 해놓아도 거의 티가 안 났거든요(...).

일단 애플워치는 어디까지나 아이폰 사용자만을 위한 것이고(아이폰 6S부터 사용가능) 딱히 운동을 체크하는 것 외엔 메리트가 많지는 않습니다. 전화가 없을 때에도 문자나 전화 알람이 오고 아이폰을 어디다 두었는지 모를 때 찾을 수 있도록 소리를 울릴 수 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굳이 사야한다면 워치 시리즈 5부터 시작하는 게 좋을 거 같네요. 이번부터는 AOD(Always of Display)가 적용되어서 상시표시가 되기 때문에 그냥 착용상태에서도 숫자와 날짜, 운동량등이 표시됩니다. 그점에서 이전 모델들을 압도하는 이 차이점이 중요하고 정말 좋습니다.

뭐...그걸 빼면 딱히 메리트는 없다는 게 애플워치의 취약점이긴 한데요. 아, 비상시에 쓰러졌을 때 넘어짐 기능이 작동해서 긴급하게 구조요청이 가능하긴 한데... 그럴 일이 없기를 바라면서... 아이폰 사용자 분들은 생각이 있으시다면 시리즈 5를 사세요. 추천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22
112632 [바낭] 계절에 맞게, 거의 아무도 모르실 옛날 벚꽃 노래 하나 [16] 로이배티 2020.04.07 772
112631 사상 초유의 행사! 잠시 뒤 9시 30분 세계영화사의 거인, 장 뤽 고다르 인스타그램 라이브톡 행사! crumley 2020.04.07 511
112630 일상잡담;영화를 볼 수가 없군요 [3] 메피스토 2020.04.07 649
112629 아이들은 어떻게 악(?)해졌을까. [16] 잔인한오후 2020.04.07 1541
112628 [벼룩] 책 벼룩과 나눔 [4] 허걱 2020.04.07 561
112627 버섯 종균 기능사 실기 [3] 칼리토 2020.04.07 901
112626 재활용 짜증... [14] 노리 2020.04.07 1270
112625 '냉'커피 뻘글 [12] 2020.04.06 1039
112624 이런저런 일기...(시간의 축적) [2] 안유미 2020.04.06 437
112623 사랑하는 대상이 어떤게 있으신가요? [6] 호지차 2020.04.06 819
112622 [코로나19] 미국놈들 양아치 짓 하다 딱 걸림 [6] ssoboo 2020.04.06 1595
112621 권태기와 탈정치, 동기부여 외 [3] 예정수 2020.04.06 355
112620 [넷플릭스바낭] '바이올렛 에버가든 - 영원과 자동 수기 인형'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0.04.06 1311
112619 다시 음모론이 횡행...하는 세상 [11] 왜냐하면 2020.04.06 1226
112618 마흔살이 두번째 스무살이긴 한데 [2] 가끔영화 2020.04.06 525
112617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 3040 비하발언 논란.. [20] 가라 2020.04.06 1216
112616 [일상바낭] 어린이집 휴원 6주째 [6] 가라 2020.04.06 789
112615 김어준의 n번방 음모론 [16] 도야지 2020.04.06 2023
112614 내가 왜 정의당을 혐오하는지 문득 깨달았어요 [38] 도야지 2020.04.06 1389
112613 (바낭) 허경영 당 [8] 보들이 2020.04.06 6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