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근이 밀던 후보는 10위권 안에 들지 못했습니다. 

사실상 기적이 일어나지 않는한 당선 가능성 없는 순번이에요.

(그래도 당내에서 오랫동안 과대표되었던 목소리를 내던 떨거지들은 아예 탈락된거에 비하면  당내에서 초짜이자 조직 기반도 거의 없던 후보라

 꽤 선전한 샘이네요)


2번을 받은 트위터 닉네임 ‘생각많은 둘째 언니’  장혜영씨는 본인도 놀라고 지지자들도 놀할만한 성적이네요.

한국에서 영화감독 출신 국회의원이 처음으로 나올지도 모르겠어요. 


1번을 받은 류호정씨는  정의당의 청년, 여성 할당제에 가장 큰 수혜를 입어 투표에서는 중하위권에 머물렀지만 최종 1번을 쟁취~

실로 수십년만에 20대 국회의원을 볼 수 있게 될거 같아요.  

노동조합 불모지였던 IT 회사에서 노조 만들다가 잘렸다는데 이런 사람이 이 어린 나이에 1번이 될 수 있는게 바로 정의당의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8번을 받은 박창진씨는 땅콩항공 사태가 대중들 사이에서 잊혀진 것만큼 힘을 못 쓴게 아닌가 싶지만 사실 투표에서는 3위를 했습니다.

다만 여성, 청년 할당제에 손해를 본 샘이죠


9번 이자스민 후보는 제 예상보다 높은 순번을 받았네요.  전 20번대 정도에 머물거라 생각했는데.... 가장 의외의 결과


3번을 받은 배진교 전 인천 남동구청장은 아마도 정의당내 조직세의 지원을 받으며 투표에서 1위를 했던 후보인데 

여성, 청년 할당제로 3번으로 밀려난 것입니다.  그런데 단순히 조직세 덕에 3번이 된거라고 하면 좀 억울한 후보입니다.

정의당내에서 노회찬, 심상정을 잇는 진보적 대중정치 세대교체의 희망 혹은 비전?을 보여주는  후보로 주목을 받았고 정치력도 후보군들 중에

지역 풀뿌리에서부터의 활동과 기반이 가장 확실하고 탄탄한 편입니다.



다른건 모르겠고 1번과 2번 두 분이 국회에 진출하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을거 같습니다.

그 자체로 각기 서로 다른 스토리로 사회적 울림을 줄 수 있는 캐릭터니까요.

이 1,2번이 권리당원과 시민선거인단의 투표로 결정되었다는게 더 놀랍고 신기합니다. 



그런데....

이번에 정의당은 창당이래 최악의 선거결과를 맞이할 수도 있어 보입니다. 

정무감각이 점점 퇴보하고 있는 심상정 대표의 삽질, 헛발질이 정말 아쉬워요.  

확정된 비례순번을 보니 더욱 더 아쉬움이 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22
112632 [바낭] 계절에 맞게, 거의 아무도 모르실 옛날 벚꽃 노래 하나 [16] 로이배티 2020.04.07 772
112631 사상 초유의 행사! 잠시 뒤 9시 30분 세계영화사의 거인, 장 뤽 고다르 인스타그램 라이브톡 행사! crumley 2020.04.07 511
112630 일상잡담;영화를 볼 수가 없군요 [3] 메피스토 2020.04.07 649
112629 아이들은 어떻게 악(?)해졌을까. [16] 잔인한오후 2020.04.07 1541
112628 [벼룩] 책 벼룩과 나눔 [4] 허걱 2020.04.07 561
112627 버섯 종균 기능사 실기 [3] 칼리토 2020.04.07 901
112626 재활용 짜증... [14] 노리 2020.04.07 1270
112625 '냉'커피 뻘글 [12] 2020.04.06 1039
112624 이런저런 일기...(시간의 축적) [2] 안유미 2020.04.06 437
112623 사랑하는 대상이 어떤게 있으신가요? [6] 호지차 2020.04.06 819
112622 [코로나19] 미국놈들 양아치 짓 하다 딱 걸림 [6] ssoboo 2020.04.06 1595
112621 권태기와 탈정치, 동기부여 외 [3] 예정수 2020.04.06 355
112620 [넷플릭스바낭] '바이올렛 에버가든 - 영원과 자동 수기 인형'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0.04.06 1311
112619 다시 음모론이 횡행...하는 세상 [11] 왜냐하면 2020.04.06 1226
112618 마흔살이 두번째 스무살이긴 한데 [2] 가끔영화 2020.04.06 525
112617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 3040 비하발언 논란.. [20] 가라 2020.04.06 1216
112616 [일상바낭] 어린이집 휴원 6주째 [6] 가라 2020.04.06 789
112615 김어준의 n번방 음모론 [16] 도야지 2020.04.06 2023
112614 내가 왜 정의당을 혐오하는지 문득 깨달았어요 [38] 도야지 2020.04.06 1389
112613 (바낭) 허경영 당 [8] 보들이 2020.04.06 6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