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1년정도 투병생활하시다 이번 주말에 가셨어요.


아버지와 함께 사시던 할머니께는 사실을 아직 말하지 않았습니다. 장례도 할머니 없이 치뤘죠.

경미한 치매가 있으세요.


남은 할머니의 거처가 문제가 됩니다. 아버지 말고 형제가 없습니다. 모실분이 없어요. 요양원을 잡아놓고 보내드려야하는데..할머니는 받아들이시지 않을것 같아요.

평생을 아버지께 의지하며 사셨던 분이세요. 나이는 90세가 넘으셨는데, 정신은 영민하신 편이죠. 좀 치매가 있으시긴 하시지만 굉장히 머리가 좋으십니다.

아버지가 너무 위중해서 병원에 가도 만날수 없는 상태라고 말했어요.  

곧 죽겠구나..하시는거 보니 뭔가 직감은 하시는것 같아요.


본인 혼자서는 멀리 걷지도, 밥한끼 차려드시지도 못하십니다. 요양원에 갈수 밖에 없죠.

그런데 집안 사정상 그렇게 좋은곳에 보내드리지 못해요. 게다가 어머니는 할머니를 너무 싫어하셔서 돈이 있더라도 호강하는 곳에 보내시진 않을실겁니다. 그냥 최소한 도리는 하는 정도를 생각하시는 듯.

(장기요양등급을 받았는데 워낙 아는거 말하기 좋아하시고, 정신이 정정하셔서 요양원에 입소할 정도의 등급을 받진 못했습니다.요양원은 그냥 보조금 없이 보내야하는 상황입니다)


당장 일요일날 요양원 입소를 잡았습니다.

할머니께 요양원에 가셔야 하는걸 설득해야합니다. 이것도 너무 어려운 일 같아요. 할머니는 그렇다면 자기는 당장 지방에 있는 자기 아파트에 갈거라고 말하실거에요. 

그런데 혼자서 아무것도 못하는 할머니를 거기에 보낼수 없죠.

아버지가 너무 위독해서 하루종일 돌봐야해서 가족들이 없으니 그동안 요양원에 계시라고 말할수는 있겠죠.얼마나 먹힐지는 모르겠지만.


아버지의 죽음을 알리느냐 그렇지 않느냐가 기로입니다.

오늘 여러가지 일들때문에 치매에 관한 의사 소견서를 받으러 병원을 방문했는데, 그곳 교수는 말씀하시는게 어떻겠느냐 하시더군요. 

아들에 대한 집착이나 의지가 강한데, 아들이 자기를 요양원에 보냈다는 절망감 속에서 생을 마감하는건 너무 가혹하지 않느냐구요.

상담관련 업무를 하는 지인들도 아버지의 죽음을 할머니께 알리라는 얘기가 많았어요. 그걸 얘기해야 할머니도 요양원에 있어야 하는 현실을 직시하실거라고요.


요양원 입소를 이틀앞둔 오늘. 

할머니께 여러가지 얘기를 얼마나, 어떻게 전달해야하는지 너무 두렵고 고민스럽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79
110903 농구 [2] 칼리토 2019.03.10 283
110902 바낭 - 비가 안 오는 군요, 평화 안 팔아요, 안 건전한 광고 [5] 연등 2019.03.10 547
110901 이런저런 일기...(아저씨들, 생일파티) [1] 안유미 2019.03.10 501
110900 애인이 나 임신한것 같아.. 라고 했을때, 남자의 가장 올바른 반응은 무엇일까요 [7] buffalo66 2019.03.10 2042
110899 뺑반 경찰청장 가끔영화 2019.03.09 742
110898 [옥수수 무료영화] 스윙 키즈 [1] underground 2019.03.09 483
110897 잡담 - 봄날down, 시간이 흐른다고 미래가 되지는 않는다 [1] 연등 2019.03.09 345
110896 Jan-Michael Vincent 1944-2019 R.I.P. [4] 조성용 2019.03.09 508
110895 마블 영화에 무관심해진 이유 [5] 흙파먹어요 2019.03.09 1482
110894 이런저런 일기...(일상) [1] 안유미 2019.03.09 298
110893 중장년층 남자들 [46] Sonny 2019.03.09 2473
110892 Ladies of Marvel [4] 부기우기 2019.03.08 627
110891 [판매글] 다운로드저팬 티켓 2매 [3] recordings 2019.03.08 247
110890 영국이 섬나라인걸 모르는 제가 무식한 건가요? [24] 수영 2019.03.08 2207
110889 개각, 의원의 장관 겸직 [3] 타락씨 2019.03.08 641
110888 Sid Sheinberg 1935-2019 R.I.P. [1] 조성용 2019.03.08 183
110887 1984년 여름 봤어요(영화 스포) 안유미 2019.03.08 715
110886 이 시대의 민중가요 [6] 흙파먹어요 2019.03.08 682
110885 [옥수수 영화] 허비 행콕: 무한한 가능성 [3] underground 2019.03.08 463
110884 Kindle을 미국에서 오프라인으로 구매하려면? / Atlanta 맛집은 어디일까요? [4] Joseph 2019.03.07 3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