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1년정도 투병생활하시다 이번 주말에 가셨어요.


아버지와 함께 사시던 할머니께는 사실을 아직 말하지 않았습니다. 장례도 할머니 없이 치뤘죠.

경미한 치매가 있으세요.


남은 할머니의 거처가 문제가 됩니다. 아버지 말고 형제가 없습니다. 모실분이 없어요. 요양원을 잡아놓고 보내드려야하는데..할머니는 받아들이시지 않을것 같아요.

평생을 아버지께 의지하며 사셨던 분이세요. 나이는 90세가 넘으셨는데, 정신은 영민하신 편이죠. 좀 치매가 있으시긴 하시지만 굉장히 머리가 좋으십니다.

아버지가 너무 위중해서 병원에 가도 만날수 없는 상태라고 말했어요.  

곧 죽겠구나..하시는거 보니 뭔가 직감은 하시는것 같아요.


본인 혼자서는 멀리 걷지도, 밥한끼 차려드시지도 못하십니다. 요양원에 갈수 밖에 없죠.

그런데 집안 사정상 그렇게 좋은곳에 보내드리지 못해요. 게다가 어머니는 할머니를 너무 싫어하셔서 돈이 있더라도 호강하는 곳에 보내시진 않을실겁니다. 그냥 최소한 도리는 하는 정도를 생각하시는 듯.

(장기요양등급을 받았는데 워낙 아는거 말하기 좋아하시고, 정신이 정정하셔서 요양원에 입소할 정도의 등급을 받진 못했습니다.요양원은 그냥 보조금 없이 보내야하는 상황입니다)


당장 일요일날 요양원 입소를 잡았습니다.

할머니께 요양원에 가셔야 하는걸 설득해야합니다. 이것도 너무 어려운 일 같아요. 할머니는 그렇다면 자기는 당장 지방에 있는 자기 아파트에 갈거라고 말하실거에요. 

그런데 혼자서 아무것도 못하는 할머니를 거기에 보낼수 없죠.

아버지가 너무 위독해서 하루종일 돌봐야해서 가족들이 없으니 그동안 요양원에 계시라고 말할수는 있겠죠.얼마나 먹힐지는 모르겠지만.


아버지의 죽음을 알리느냐 그렇지 않느냐가 기로입니다.

오늘 여러가지 일들때문에 치매에 관한 의사 소견서를 받으러 병원을 방문했는데, 그곳 교수는 말씀하시는게 어떻겠느냐 하시더군요. 

아들에 대한 집착이나 의지가 강한데, 아들이 자기를 요양원에 보냈다는 절망감 속에서 생을 마감하는건 너무 가혹하지 않느냐구요.

상담관련 업무를 하는 지인들도 아버지의 죽음을 할머니께 알리라는 얘기가 많았어요. 그걸 얘기해야 할머니도 요양원에 있어야 하는 현실을 직시하실거라고요.


요양원 입소를 이틀앞둔 오늘. 

할머니께 여러가지 얘기를 얼마나, 어떻게 전달해야하는지 너무 두렵고 고민스럽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277
111276 [도와주세요]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한국에서의 이용에 관한 질문 [20] iggy 2019.11.27 1090
111275 [넷플릭스바낭] 괴상한 로맨스물 '너의 모든 것'(=You)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1.27 550
111274 "다운튼 애비"는 영화관에 개봉안하나요? [2] 산호초2010 2019.11.27 398
111273 이런저런 일기...(결혼과 전환) [2] 안유미 2019.11.27 471
111272 내가 하지 않은 말을 한 것처럼 말하는 사람들 (KEiNER님, 휴먼명조님 두 분에 대해) [3] an_anonymous_user 2019.11.26 780
111271 "日 아키바 다테오 사무차관이 문서로 사과" skelington 2019.11.26 478
111270 [겨울왕국2] (스포) 2회차 감상 및 잡담 [3] maxpice 2019.11.26 471
111269 11월 문화의날 어떤 영화를 볼까요? [4] 왜냐하면 2019.11.26 413
111268 대차대조표가 안 맞는데, 사과할 리가 [9] 휴먼명조 2019.11.26 953
111267 겨울왕국, 현실의 자매애란(우울 주의) [13] 산호초2010 2019.11.26 944
111266 어휴.. 머저리들 조국비토가 문재인 정권 비토로 이어지네.. [3] 도야지 2019.11.26 556
111265 Pam Polifroni 1929-2019 R.I.P. [1] 조성용 2019.11.26 122
111264 일본 외무성 차관이 사과한 것으로 [5] ssoboo 2019.11.26 883
111263 이상일 감독의 <분노> 짧은 감상 [2] 보들이 2019.11.26 327
111262 오늘의 책갈피 (스압) [4] 스누피커피 2019.11.26 119
111261 John Simon 1925-2019 R.I.P. [1] 조성용 2019.11.26 141
111260 그래서 누가 누구에게 이긴 걸까?(지소미아) [22] Domingo 2019.11.26 953
111259 [채널CGV 영화] 몰리스 게임 [7] underground 2019.11.25 359
111258 <아이리시맨>잡담 [5] mindystclaire 2019.11.25 717
111257 동네 고양이 생태보고서 3 [13] ssoboo 2019.11.25 5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