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에 대한 선택적 예의

2020.07.12 18:42

머핀탑 조회 수:1381

1. 

이런 상상을 해보죠. 대구 시장이 코로나로 너무 고생을 한 나머지 잠적을 해버리고, 수색 끝에 다음 날 자살한 것을 발견합니다.

지금 정의당 등에 악담을 날리고 있는 저 커뮤니티들에선, 아 정치적 의견은 달랐지만 고인에 대한 예의를 지킵시다 이랬을까요?

(대구 시장에게는 죄송합니다.)


지하철에서 누가 자살했다고 해도 민폐끼친다고 욕하는 게 일반적인 분위기잖아요.

공직을 맡은 사람이 판데믹 상황에서 인수인계도 없이 자살해서 시민과 자기 정당에 피해를 준 무책임함,

선택한 자살 방식 때문에 하루동안 상당한 경찰력 소방력 행정력이을 소모된 것 등을 들며 민폐왕이라고 욕을 하지 않았을까요?


그런데 마침 전날 그 사람을 향한 의혹이 제기된 것이 있었다? 이건 빼박이라며 난리도 아니었을 겁니다.

정말로 그들이 장례절차가 끝날 때까진 예의를 지키며 기다립시다 이랬을까요?

축하하면서 4월 보궐에 누가 나가야 승산이 있을까 논의하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솔직히 미래한국당까지 갈 필요도 없어요. 이재명 도지사나 금태섭 전 의원만 됐어도 일부 분위기는 달라졌을걸요.


2.

공교롭게도 이런 의문을 어느 정도 확인할 수 있는 일이 일어났죠. 친일의혹이 있는 백선업 장군이 사망하신 겁니다.

민주당은 고인과 유족에 대한 예의를 갖추긴 커녕, 민주당은 입장을 내지 않겠다고 언론을 통해 밝힙니다.

입장을 내놓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떠벌리는 건 입장을 내지 않는 게 아닙니다. 일부의원은 의견을 확실히 밝히기도 했고.

과연 이 모순을 어떻게 할까 했는데, 오히려 정의당 의원들에게 빨리 여기에도 입장을 내라며 윽박지르더군요.

(물론 정의당은 현충원 안장이 부적절하다는 공식입장을 냈습니다.)


친일행적은 확인된 것이지만 성폭력은 확인되지 않은 것이니까 다르다고 주장할 수도 있지만,

그쪽에선 간도특설대에 복무한 것만 확인됐지, 어떤 적극적 친일행위를 했는진 "의혹"일뿐이라고 주장하던데요.

확인된 사실과 확인되지 않은 사실의 구분은 의외로 꽤나 주관적입니다.


3.

결국 고인에 대한 예의니 장례가 끝날때까진 기다려야 한다느니 하는 건 선택적으로 적용되는 핑계인 것이죠.

박원순 씨가 그런 일을 했을 것이라는 걸 마지막까지 인정하기 싫은 발버둥이거나,

그런 일을 했다손 쳐도 그게 그의 공적에 비해 하찮을뿐이라는 속내이거나.


지금까지 내가 봐온 그 분의 모습과 제기된 의혹간에 괴리가 너무 커서 그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여성들은 이젠 학습된 것이 있어요. 그 어떤 누구가 성폭행범이라고 해도 놀라지 않습니다.

그리고 사실 연쇄살인범도 잡히면, 늘 그 지인들이 나타나서 꿈에도 몰랐어요! 라고 인터뷰하는걸요.


저도 처음엔 찌라시가 가짜이길 바랐고, 고소사실을 알게 된 후엔 산속에서 길을 잃었을 뿐이길 바랐고,

자살했음이 확인됐을 때는 죄책감 또는 억울함으로 인한 자살이기를 바라며 유서를 기다렸습니다.

하지만 유서 내용까지 나온 상황에서 할 수 있는 합리적 추론은 회피를 위한 자살이란 거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끝까지 판단을 유보하고 싶다는 건 이해할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그건 혼자 조용히 유보하면 될 일이지 남에게 입막음을 요구할 일은 아닙니다.

최소한 장례는 끝마친 뒤에 조사하자는 것도 어쩌면 할 수 있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민주당이나 서울시에서 장례 후 진실을 밝히겠다는 책임있는 발언이 있었을 때나 할 수 있는 이야기죠.


4.

우린 가해자가 자살했을 때 피해를 호소했던 피해자가 어떤 고통을 겪는지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심지어 그 가해자가 이번처럼 유명한 사람이라 언론에 끊임없이 가해자의 모습이 나오고

사회 명망인들이 그를 찬양하고 있다면 그 고통의 크기는 상상하기도 어렵습니다.


고소내용이 거짓일 수도 있습니다. 그 경우 유서내용을 어떻게 설명하겠냐 싶지만, 거짓일 수도 있죠.

하지만 거짓일 때 망자가 억울하게 받은 모독과, 사실이라고 밝혀졌을 때 피해자가 겪는 고통을 비교한다면

당연히 살아있는 사람의 고통, 피해자의 고통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피해자일지 모르는 사람에게 조금이라도 힘을 주기 위해 쓴 류호정 의원 장혜영 의원의 글을

고인 모독으로만 보는 건 피해자를 완전 지웠을 때나 가능한 일 같습니다.


예의가 그렇게 중요하다면, 피해자를 걱정하는 사람을 윽박지르고 욕할 일이 아니라

반드시 진실을 밝혀줄 테니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이해를 구하는 것이 옳은 일 아닐까요.


5. 

어쨌든 언젠간 진실이 밝혀질 겁니다. 민주당이 거기서 얼마나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랄뿐이지만.

만약에 의혹이 모두 사실로 드러나도, 지금까지 그걸 인정하기 싫어서 발버둥치던 그들은 이렇게 말할걸요.


이것 봐요 좀만 기다리면 민주당과 정부가 진실을 밝혀내잖아요.

정의당 같은 입진보애들은 인륜도 모르고 떠들기만 하지, 실제 일을 하는건 민주당뿐입니다.

박원순 시장은 좀 실망이네요 흠흠흠. 저들이 설계한 함정에 빠진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그 여성이 먼저 여지를 준 건 아닐까 싶기도 하고. 하여튼 여자 조심해야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8
113817 천재는 취향을 넘어서는 뭔가 있는거 같아요 - 유툽 ‘과나’ [6] ssoboo 2020.08.24 1059
113816 행복의 나라 한대수 가족이 궁금해서 [3] 가끔영화 2020.08.24 435
113815 2. 도널드 위니캇의 발달 이론 [10] 크림롤 2020.08.24 386
113814 훠궈와 마라샹궈의 차이가 [5] daviddain 2020.08.24 561
113813 대박영화 극한직업 보려는데 볼까요 두분만 리플 부탁 [3] 가끔영화 2020.08.24 312
113812 8월 24일은 성 바르톨로메오 축일입니다 모르나가 2020.08.24 241
113811 넷플릭스에서 <특별시민>을 보았습니다 [6] Sonny 2020.08.24 686
113810 중드 장야 시즌1 감상+일상 잡담 칼리토 2020.08.24 421
113809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20.08.24 128
113808 [넷플릭스바낭] 국내산 호러 앤솔로지 '도시괴담'을 봤어요 [6] 로이배티 2020.08.24 457
113807 오늘의 일기...(소소한 한끼, 테넷, 어린 녀석들과 돈) 안유미 2020.08.24 392
113806 정경심 재판 왜냐하면 2020.08.24 492
113805 지금 코로나가 신천지 때보다 더 위험해 보입니다. [23] 분홍돼지 2020.08.23 1480
113804 여러분이 과학시간에 본 영화는 무엇인가요 [13] 부기우기 2020.08.23 371
113803 코로나;더 강경한 대응책이 필요할 듯 합니다 [4] 메피스토 2020.08.23 744
113802 River를 시작했는데 [6] daviddain 2020.08.23 329
113801 그냥 티셔츠 하나 입었다고 조이가 이기적이라고 하는 이슈 유튜버 [8] 하워드휴즈 2020.08.23 897
113800 [테넷] 보면서 생각났던 것은... (스포일러일 수도 있습니다) [2] 조성용 2020.08.23 477
113799 저스티스 리그 슈나이더 컷과 배트맨 티져 예고편이 공개됐네요 [15] 부기우기 2020.08.23 593
113798 오늘의 일기...(헤어스타일, 파티, 결혼) [2] 안유미 2020.08.23 4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