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의 삶을 돌아보면 그가 빛났던 순간들이 있습니다. 거의 숭고하다 싶은 선택을 했던 순간들이죠. 아마도 그게 많은 사람들이 그를 추모하고 공을 기리는 이유겠고요.

그 시절, 그 빛나던 박원순에게 지금의 사태에 대해 물었다면 뭐라고 답했을까요. 죽은 권력자를 추모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했을까요, 산 피해자를 도우라고 했을까요.

답은 분명합니다. 인권운동 투사였던 박원순은 피해자가 우선이라고 했겠죠. 그리고 그렇게 말했을 것이라고 믿기에 박원순을 추모하시는 분들도 그러시는 거 아닌가요?

현 상황에서 박원순을 가장 적절하게 추모하는 방법은, 그리고 그를 단지 성범죄자만은 아니었다고 기억하는 유일한 방법은, 그의 기준에 따라 그를 평가하는 것 뿐입니다. 다른 방식은 오히려 그를 배신하는 것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40
113810 중드 장야 시즌1 감상+일상 잡담 칼리토 2020.08.24 421
113809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20.08.24 128
113808 [넷플릭스바낭] 국내산 호러 앤솔로지 '도시괴담'을 봤어요 [6] 로이배티 2020.08.24 457
113807 오늘의 일기...(소소한 한끼, 테넷, 어린 녀석들과 돈) 안유미 2020.08.24 392
113806 정경심 재판 왜냐하면 2020.08.24 491
113805 지금 코로나가 신천지 때보다 더 위험해 보입니다. [23] 분홍돼지 2020.08.23 1480
113804 여러분이 과학시간에 본 영화는 무엇인가요 [13] 부기우기 2020.08.23 371
113803 코로나;더 강경한 대응책이 필요할 듯 합니다 [4] 메피스토 2020.08.23 744
113802 River를 시작했는데 [6] daviddain 2020.08.23 329
113801 그냥 티셔츠 하나 입었다고 조이가 이기적이라고 하는 이슈 유튜버 [8] 하워드휴즈 2020.08.23 897
113800 [테넷] 보면서 생각났던 것은... (스포일러일 수도 있습니다) [2] 조성용 2020.08.23 477
113799 저스티스 리그 슈나이더 컷과 배트맨 티져 예고편이 공개됐네요 [15] 부기우기 2020.08.23 593
113798 오늘의 일기...(헤어스타일, 파티, 결혼) [2] 안유미 2020.08.23 404
113797 [넷플릭스바낭] 애증의 막장 드라마 '루시퍼' 시즌 5 잡담 [4] 로이배티 2020.08.23 562
113796 [넷플릭스] 루시퍼 시즌5가 공개되었어요오 [5] 노리 2020.08.22 342
113795 제임스 카메론의 sf 이야기 [5] daviddain 2020.08.22 527
113794 크리스토퍼 놀란 신작 테넷을 보고(스포 약간)씬 이야기 추가 [9] 예상수 2020.08.22 1058
113793 조정훈"코로나 위기 불 끄는데 물 조절? 2차 재난지원금 당장!" [4] 왜냐하면 2020.08.22 571
113792 머피의 법칙 VS 흠의 법칙 [7] 어디로갈까 2020.08.22 544
113791 코로나 확산 책임은 누가 어떻게 져야하는지 [7] 메피스토 2020.08.22 10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