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어머님이 처음 보시고 옆에서 해설하는 역할로 같이 봤습니다. 어머님은 놀란 영화 중에 보신 게 다크 나이트 시리즈 말고는 없으셨는데, 이번에 제가 옆에서 웜홀이 뭐고 블랙홀이 뭐고...시간의 상대성이론과 시간여행과 미래가 어쩌구... 하면서 다시 보면서도 꽤 놀란의 이런 세계관이 신선한 접근법이라고 생각하면서도 한편으로ㅠ아쉬운 점이 있었어요.

그렇게 미래를 위해 희생되는 사람이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그런데 그게 결국은 미래의 시점에서도 어쩔 수 없는 역사적 한계라는 생각도 들어서 더더욱 아쉬워요.

쿠퍼가 딸이랑 헤어지는 장면은 볼 때마다 눈물 짜게 만들더군요. 메커너히와 메켄지 포이가 정말 연기를 잘하고 음악도 웅장하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1
113037 나는 좀비와 걸었다 [8] mindystclaire 2020.05.21 760
113036 척척석사 진선생이 정의연에 대해서 비판의 글을 썼군요. [4] 잘살아보세~ 2020.05.21 1568
113035 최고의 영화 속 고양이 [5] 가끔영화 2020.05.21 491
113034 [듀9] 에어팟 프로 케이스 추천해주세요 [2] 쏘맥 2020.05.21 241
113033 [바낭] 50만원대 전자 제품에 자존심을 건 사람들 이야기 [17] 로이배티 2020.05.21 1445
113032 [회사바낭] 인사팀의 이상한 버릇(?) [4] 가라 2020.05.21 863
113031 저스티스 리그 스나이더 컷이 정말 나오네요. [13] LadyBird 2020.05.21 797
113030 부모라는건 뭘까요 [8] 파도 2020.05.20 1146
113029 제목은 정의연 술판으로 하겠습니다. 그런데 이제 일본 과자를 곁들인..... [3] 메피스토 2020.05.20 1131
113028 이장 선거 [9] 칼리토 2020.05.20 951
113027 GTA 5 를 시작했습니다. [8] 가라 2020.05.20 659
113026 PD수첩 나눔의 집 고발 + 언니네 이발관 이석원의 글 [39] LutraLutra 2020.05.20 2501
113025 이런저런 일기... [1] 안유미 2020.05.20 380
113024 위안부 두 번 울린 정대협, 문닫아라 - 33인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름으로 고한다 [3] 모스리 2020.05.20 1137
113023 [바낭] 환상의 노래 [4] 로이배티 2020.05.20 374
113022 브로드웨이 연극을 온라인 중계로. Homebound Project (코로나 어린이 돕기) tomof 2020.05.19 200
113021 공안검찰과 정치검찰 [8] 양자고양이 2020.05.19 709
113020 오늘 구글 두들은 유태인 애들 구한 니콜라스 윈턴 [2] 가끔영화 2020.05.19 357
113019 [바낭] 등교 개학 준비가 재밌게(?) 돌아가네요 [7] 로이배티 2020.05.19 1112
113018 가계부, 횡령 [3] 가라 2020.05.19 9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