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리, 혹은 다시 얘기하지만 메피스토는 정의연과 그어떤 이권관계도 없습니다. 그래서 얘네 편을 들어줄 이유도 필요성을 못느낍니다.


다만 요즘 돌아가는 이슈의 성격상 이런 게시글은 정의연을 두둔하고 쉴드치는걸로 보이기 쉬운데 그딴 의도는 아님을 미리 말씀드립니다. 메피스토는 아닌척하는걸 좋아하지 않습니다. 


정대협,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일본불매운동이 있는 전제아래,  워크샵갔다가 뒷풀이로 차려진게 뻔한 이 술상은 그렇게 큰 문제가 되는걸까요. 

저 자리는 위안부 쉼터입니다. 허나 저런 장소에 감히 일본과자 한봉이 올려져있는건 큰 문제일까요?


물론 저 역시 저 사진에 불편을 느낄 수 있는 지점이 있는데, 그건 여러가지 전제를 필요로합니다. 

예를들어 어떤 할머니가 쉼터 이용하려고 했는데 지들 행사있답시고 이용못하게 하거나 쫒아냈다거나

아니면 해외직구사이트 어디서 일본산 과자만 어디 1~2박스단위로 떼어다가 사진에 보이지 않는 뒤에 쟁여뒀다거나 뭐 이런식?


근데 이건 말씀드렸다시피 전제입니다. 시나리오를 쓴거지 저 사진에 대한 얘기가 아니지요. 인터넷에 떠돌고 있는 이 사진-정의연에 대한 비난도 위의 시나리오를 깔고 하는 이야기같진 않습니다.

그저 뭐랄까, 


1.반일

2.불매

3.일본과자

4. ????

.

.

5.PROFIT!!


대충 이 향기가 느껴져서 말이죠. 그리고 메피스토는 이런 향기를 별로 안좋아하거든요. 

어떤 대상을 비판하는데 손에 잡히는데로 아무거나 던지고 비난하면 그건 부메랑으로 돌아오더라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0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44
113361 [천기누설] 11화 - 윤석열의 복수혈전 -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왜냐하면 2020.07.12 239
113360 홍콩 갈 수 있을까 [6] 예상수 2020.07.12 496
113359 인상비평 [2] Sonny 2020.07.12 476
113358 [넷플릭스바낭] 액션 스타 샤를리즈 테론의 '올드 가드'를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20.07.12 701
113357 정의당의 미래(from 김두일) [24] 사팍 2020.07.12 890
113356 [아마존] 저스티파이드를 보고 있습니다 [13] 노리 2020.07.12 313
113355 죽음보다, 한 사람의 생존과 고통을 [10] Sonny 2020.07.11 1134
113354 죽음의 무도를 읽다가 [7] daviddain 2020.07.11 459
113353 맷데이먼 에밀리브런트 영화 컨트롤러에서 회장의 정체는 [1] 가끔영화 2020.07.11 364
113352 [넷플릭스바낭] 재밌게 봤지만 추천할 수 없는 드라마 '워리어 넌'을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20.07.11 690
113351 [EBS1 영화] 장고 [16] underground 2020.07.11 352
113350 죽음, 죄, 장례, 조문 [21] 왜냐하면 2020.07.11 1067
113349 강남순 교수- <한 사람의 죽음 앞에서, 열광적 '순결주의'의 테러리즘> [10] 닉넴없음 2020.07.11 1062
113348 갑자기 생각나는 지미 새빌 [4] 머루다래 2020.07.11 324
113347 어쨌거나 죽음은 안타까운 일이네요. [38] 파도 2020.07.11 1288
113346 넷플-올드 가드를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20.07.11 524
113345 오늘의 일기...(불금과 금요일) 안유미 2020.07.11 274
113344 [EBS1 스페이스 공감] 홍이삭 [3] underground 2020.07.11 291
113343 최근에 본 영화들과 [멀홀랜드 드라이브]. [9] 잔인한오후 2020.07.11 441
113342 뮤지컬 북 오브 몰몬 中 Making things up again (스포 유) [8] 얃옹이 2020.07.11 2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