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라거펠트 - 비만혐오와 다이어트

2019.02.20 11:37

Bigcat 조회 수:3058

ê´ë ¨ ì´ë¯¸ì§

어젯밤에 듀게 분들과 얘기를 하다가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가 세상을 떠났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Karl Lagerfeld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제가 라거펠트에 대해 아는 거라고는 샤넬의 수석 디자이너라는 것과 한 때 한복을 개량한 드레스들을 선보인적이 있다는 정도 뿐이었죠.

 

 

 

ê´ë ¨ ì´ë¯¸ì§

이 분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아래를 참고하세요.

 

샤넬의 부흥을 이끈 패션계의 카멜레온(네이버 지식백과)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3574436&mobile&cid=58794&categoryId=59126

 

이건 좀 진지한 글

 

 

 

 

Karl Lagerfeld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이건 좀 더 재밌는 글입니다.

 

https://namu.wiki/w/%EC%B9%BC%20%EB%9D%BC%EA%B1%B0%ED%8E%A0%ED%8A%B8

 

 

 

ê´ë ¨ ì´ë¯¸ì§

 

 

 

karl lagerfeld chanel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제가 아는 샤넬은 딱 이런 스타일인데,

 

 

 

 

karl lagerfeld diet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칼 라거펠트를 만나면서 많이 좀 스타일이 변한것 같습니다.

 

 

 

ê´ë ¨ ì´ë¯¸ì§

바로 이렇게요....

 

 

 

 

Karl Lagerfeld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듣자하니 샤넬이 극구 반대하던 미니 스커트도 도입하고 그랬다는데, 뭐 시대변화에 따른 것이겠죠.

 

 

 

 

 

ê´ë ¨ ì´ë¯¸ì§

(...앙드레 김이 디자인 한 줄...)그리고 이 양반에 대한 몇 가지 논란 사항에 대해 어제 대화에서 처음 알게됐습니다. 바로 여성혐오 논란과 비만혐오 논란이었죠. 여혐논란은 최근 진행된 미투운동에 대한 반대언사 때문에 불거진 것이었고(이제는 모델에게 포즈를 취하라고 지시할 때도 일일이 다 허가받고 해야겠네?...뭐 이런 얘기를 한적이 있고) 비만혐오 논란은...뭐 패션 디자이너니까 당연히 (말은 안해도)속으로는 다 하는 거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긴 하는 언사인데, 대충 이렇다고 합니다.

 

 

--------------------------------------------------------------------------------------

 

 

 

 .....공개적인 자리에서 뚱뚱한 여자들은 런웨이에 올라올 수 없다(No one wants to see fat women on the runway)는 발언도 서슴없이 하는 인물이다. 다만 여기서 뚱뚱한 여자는 비만여자가 아니라 하이패션에 올라올 수 없는 빅사이즈, 커머셜 모델을 말한다....

 

 

 


 

 아래를 클릭하시면 패션업계의 모델들과 미투운동에 대한 더 자세한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페미니즘의 물결 앞에서 선 칼 라거펠트

http://m.ize.co.kr/view.html?no=2018042522087218907 


 

 ê´ë ¨ ì´ë¯¸ì§

 이 양반의 비만혐오 논란에 대한 더 자세한 사정을 말씀드린다면,

 

 

영원한 젊음을 꿈꾸는 패션계의 멀티 플레이어

 

.....칼 라거펠트의 이미지는 오랫동안 검은 안경과 백발의 포니테일 뒤에 가려져 신비주의로 포장되어 왔다. 그러나 그는 휴가도 잘 즐기지 않는 일중독자이자 열정적인 지적 탐구의 소유자로 더욱 유명하다. 그는 출판업자이자 서점 7L의 소유주가 되었고, 자택에 20만권 이상의 수많은 장서를 보유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뿐만 아니라 1987년 우연한 계기로 샤넬의 첫 번째 프레스 키트(press kit: 기자회견 자료집)를 촬영한 이후 사진의 세계에 빠져들어 자신의 광고 캠페인을 직접 촬영하고 유명 패션 잡지의 화보 촬영을 진행했었다. 칼 라거펠트의 오랜 성공은 패션을 넘어 문화, 예술 전반에 걸쳐 광범위하게 구축되어 온 그의 지적 토대와 탁월한 언어 능력, 그리고 무엇보다 “끊임없이 자신을 재창조해야 한다.”라는 그의 굳은 믿음에서 비롯되었다.

 

 

2000년 그는 에디 슬리먼(Hedi Slimane)이 디자인한 디올 옴므(Dior Homme) 수트를 입기 위해 13개월 동안 다이어트를 진행해 무려 42kg을 감량했는데, 이는 젊음과 변신에 대한 그의 욕망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건이었다.

[네이버 지식백과] 칼 라거펠트 [Karl Lagerfeld] - 샤넬의 부흥을 이끈 패션계의 카멜레온 (패션 디자이너, 송수원)

 

 

 

 karl lagerfeld diet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그렇다고 합니다. 진짜 엄청나네요....42Kg(정말 듣기만 해도 숨이 콱!!!) 2000년이면 이 양반 나이가 65세 때인데, 본인이 사실 그렇게 말하기도 했죠. '패션은 다이어트의 가장 강력한 동기다.'

 

 

 

ê´ë ¨ ì´ë¯¸ì§

 

"옷이 당신에게 어울리는지 고민하기 전에, 당신이 그 옷에 어울리는 사람인지 먼저 고민하십시오."
 
 
 
 
 
 
(아니...케네디 대통령이 여기서 왜...뭐, 여튼 우선 본인부터 그런 사람인지 치열하게 고민했다는 얘기)

 

 

Karl Lagerfeld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그래서 65세 노인이 괴력의 노익장을 과시하게 한 문제의 옷이 급 궁금해졌습니다.

 

 

 

 

 

 

 hedi slimane dior homme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에디 슬리먼의 디올 옴므랍니다.

 

 

 

 hedi slimane dior homme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hedi slimane dior homme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Dior Homme. 명품 패션 하우스크리스챤 디올남성복라인. 유독 다른 패션 하우스의 남성복보다 유명한데, 그 이유는 2005년경 남성복계에 일으켰던 일종의 '컬쳐 쇼크'에서 기인한다.

 


당시 디올 옴므의 수석 디자이너였던 에디 슬리먼은 부임과 함께 그 전까지의 남성복에 대한 고정관념을 과감히 깨는 시도를 하게 된다.

1. 상, 하의 모두 극단적으로 슬림한 핏의 옷.
2. 이전까지의 남성복 모델과는 다른, 핏기 없고 깡마른 모델 사용.

이 새롭고 과감한 시도가 이전까지의 남성복계에 죽빵을 날린 셈이 되었으며, 이러한 새로운 스타일은 뭇 남성들의 폭발적 지지를 이끌어 내게 된다. 전설의 패션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에디 슬리먼의 디올 옴므를 입기 위해 다이어트를 할 정도.

단순히 마르기만 했다고 어울리는 게 아니라, 몸통이 극단적으로 슬림한데 비해 팔다리의 기장은 상당히 길기 때문에 매우 말랐으면서도 팔다리가 길쭉한 스타일인 사람이 아니면 옷태가 나지 않고 머리가 크면 절대로 안 어울린다. 단적인 예로 디올 옴므 쇼 최초의 아시아인 모델인 김영광의 신체사이즈는 키 187cm에 70kg.

이것 때문에 비아냥을 듣기도 하는데 대체로 "옷이야 예쁘지. 근데 그걸 누가 입을 거야?"라는 비아냥. 참고로 휴고 보스 S사이즈 재킷이 디올 옴므 L사이즈보다 크게 나온다....

 

 https://namu.wiki/w/%EB%94%94%EC%98%AC%20%EC%98%B4%EB%AF%80

 

 

 

 

아래는 에디 슬리먼 이후 크리스 반 아쉐가 디자인한 디올 옴므입니다.

 

Dior Homme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ê´ë ¨ ì´ë¯¸ì§

......그렇다고 합니다...

 

그 말로만 듣던 스키니 진이군요. 언젠가 연예부 기자들이 예능에 나와서 하는 얘기를 들었는데, 어떤 남자 아이돌 그룹의 가수 하나가 인터뷰 도중 멍하니 앞에 놓인 음료수를 바라보고 있더랍니다. 딱 보기에도 정말 그 탄산수를 마시고 싶어하는 눈치가 역력했는데 계속 침만 꼴깍이면서 먹지를 못하고 있더라는...보는 내내 어찌나 딱하던지 나중에 인터뷰 끝나고 따로 만난 자리에서 목이 마르면 마시지 그랬냐고 했더니, 안돼요...저 스키니 진 입어야 해요...라고 대답하더랍니다.

 

물론 그 가수가 얼마나 자기관리가 철저한지에 대한 예찬이 곧 뒤따랐고...저는 그냥 티비 보면서 민망한 표정만 짓고 있었죠.

 

 

 

 

 

 

download.blog?fhandle=MENZN2ZAZnM2LmJsb2

한국에서는 가수GD(물론 기장은 줄여서...)나 배우 강동원이 입어서 유명해졌다고 하는군요. 드라마 <SKY캐슬> 보면서 40대 중후반의 남자 배우들이 깡마른거 보고 다이어트의 압력에 대해 다시금 실감하긴 했습니다. 사실 이전까지는 다이어트란 여성들에게만 가해지는 압력이라고 생각했었거든요. 그런데 일전의 몸짱열풍도 있고 이제는 서서히 남자들에게도 만만치 않게 가해지기 시작한게 아닌가 문득 그런 생각이 드는군요.(스카이의 정준호나 극한직업의 유승룡이나 50줄에 들어선 배우들인데 상당히 말랐더라는) 아직은 연예인들 얘기긴 합니다만 주변에 헬스장 광고들 보니 장난 아니라는 생각이...

 

 

 

 

 

 

 

뭐, 입고 싶으면 입어야죠. 42k면 정말 사람 성격이 바뀌었을 것 같기도 합니다만...어쩌겠습니까, 이렇게 근사한 옷 입고 멋진 남자가 되고 싶다는 걸 누가 말리겠어요.

 

Dior Homme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277
111196 영화 방세옥, 천지회, 진근남, 반청복명 [3] 왜냐하면 2019.11.19 518
111195 나경원 [34] 칼리토 2019.11.19 1914
111194 감자탕 고기 덜어준 게 동의의 표시라니.. [11] 으랏차 2019.11.19 1452
111193 요즘의 소소한 소비생활 [2] 예정수 2019.11.19 574
111192 심상정의 불가능한 도전? '의원 세비 30% 삭감' 법안 발의 [1] 왜냐하면 2019.11.19 346
11119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11.19 729
111190 후배의 습작과 아도르노의 글을 오가며 [7] 어디로갈까 2019.11.19 669
111189 첫눈이 내리자 최고존엄께서 돌아오셨습니다. [10] 룽게 2019.11.18 1511
111188 영화 추천 - 윤희에게 [8] 먼산 2019.11.18 929
111187 [게임바낭] 레이지2란 게임을 하며 '잘 만든 게임'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고 있네요 [6] 로이배티 2019.11.18 495
111186 진중권은 변희재의 뒤를 따르려냐요 [8] 도야지 2019.11.18 1426
111185 [바낭] 문중 제사 [13] 칼리토 2019.11.18 755
111184 오늘의 임청하 (스압) [8] 스누피커피 2019.11.18 762
111183 사회적으로 특정 경향성을 보이는 집단은 제재를 가해도 되는가? [20] 타일 2019.11.18 1039
111182 이노래 우리 제목은 무엇일까요 [3] 가끔영화 2019.11.17 235
111181 엠넷 월클 보고있습니다 [1] 메피스토 2019.11.17 241
111180 전시 제목 좀 골라주세요! [17] 젤리야 2019.11.17 546
111179 영화 <해질무렵 안개정원> 원작 읽기 & 장한나 [3] 보들이 2019.11.17 407
111178 스포일러] 더 데이 에프터 투머로우, 설국열차 [3] 겨자 2019.11.17 448
111177 버드박스 vs 콰이어트 플레이스 [12] 노리 2019.11.17 7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