ê´ë ¨ ì´ë¯¸ì§

7~8년 전에 군생활을 했던 분들에게는 ‘일용품비’라는 용어가 생소할 겁니다. 예전에는 세수·세탁비누, 치약 ·칫솔, 세제, 면도날, 구두약 등 일용품을 모두 보급품으로 지급했기 때문이죠. 정부는 2012년부터 이런 방침을 바꿔 일부 품목을 개인이 사서 쓸 수 있도록 현금으로 지급하기 시작했습니다. “신세대 병사들의 선택권을 보장한다”는 취지였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습니다. 지급액이 너무 적어서 ‘돈 내고 군 생활한다’는 이른바 ‘애국페이’ 논란이 불거진 겁니다. 2015년에는 개인 일용품 8종 보급을 전면 중단 하고 병사 1인당 5000원씩 일용품비를 줬는데 실제 구입비보다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라는 불만이 터져 나왔습니다. 비난 여론이 빗발치자 이듬해 정부는 다시 입장을 선회해 일부 품목을 보급품으로 지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ê´ë ¨ ì´ë¯¸ì§
그래서 지난해는 세수비누, 치약, 칫솔, 샴푸 등 4개 품목에 바디워시를 추가해 5종은 현금으로 구입비를 지원하고 나머지 선호도에서 큰 격차가 없는 면도날, 세탁비누, 구두약, 세제, 화장지 등 5종은 보급품으로 지급했습니다. 그럼 병사들은 이런 방식에 만족하고 있을까요. 여전히 병사 절반 이상이 일용품비 지급액이 부족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êµ°ë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병사 62.7% “일용품비 부족하다”

2017년 말 국방부가 병사 2900여명을 대상으로 세수비누, 치약, 칫솔, 샴푸 등 4개 품목 지급액 4000원이 적당한지 물었더니 ‘부족하다’는 응답이 무려 62.7% 나 됐습니다. ‘충분하다’는 의견은 12.5%에 그쳤고 나머지는 ‘보통’이라고 답했습니다. ‘매우 부족하다’는 응답도 40.6%였습니다.

왜 이런 결과가 나왔을까, ‘어차피 국가에서 지급하는 비용이니까 많이 줄수록 더 좋다’고 여긴 것은 아닐까,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불만은 이유가 있었습니다.

 

 

 

êµ°ë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국방부 분석에서 2017년 기준으로 병사 연간 일용품비는 4만 8000원이었는데 실제 추정비용은 훨씬 높은 7만 9562원이었습니다. 이 결과로 유추하면 병사들은 나머지 3만 1500원을 본인의 지갑에서 지출해야 합니다…

 

 

 

ìì¥í¬ë¦¼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또 신세대 병사들의 눈높이는 해마다 높아지고 있지만, 정책은 아직 그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국방부가 병사들에게 개인 일용품 보급을 희망하는 물품을 설문조사한 결과 선크림(22.6%), 폼클렌징 (17.4%)이라는 응답이 1·2위였습니다.



과거 군생활을 한 예비역 중 일부는 “군인이 무슨 선크림과 폼클렌징이 필요하냐”, “내가 군생활할 때는 빨래 비누로 머리 감았다”고 목소리를 높이겠지만, 미용에 관심이 많은 요즘 청년들에게 오로지 과거의 잣대만 들이대선 안 될 겁니다. 특히 앞으로 군생활을 할 미래 세대를 위해선 이런 문제를 충분히 인식하고, 지금부터 라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합니다.…

 
ê´ë ¨ ì´ë¯¸ì§

소년의 첫 색조화장 – 본격 위장크림 8종 리뷰

추운 날씨에 삽질하며 훈련에 열을 올리고 있는 국군 장병 여러분, 혹한기 훈련에 당신의 피부는 안녕하십니까.

군대에서 나오는 보급품이 다 그렇지만, 써본 사람은 아시다시피 위장크림의 피부 파괴력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위장에 너무 심혈을 기울인 나머지 인간의 피부는 별로 배려하지 않은 듯하죠. 조금만 피부가 민감한 사람이라면 바로 피부가 뒤집어지는 현상을 겪을 수 있습니다. 제가 그 피해자 중의 한 명이고요.

그렇다고 위장크림 안 바를 수도 없는 노릇이고 하는 둥 마는 둥 연하게 했다간 상관에게 욕먹기 십상이죠. 그래서 국군 장병의 소중한 피부를 위해 보급품이 아닌 사제 위장크림이 필요한데 네이버에서 ‘위장크림’을 검색해 보니 대부분 체험단 리뷰라 제가 직접 위장크림 리뷰를 해봤습니다.

리뷰 제품은 모두 저희 부대원의 개인 소장품입니다....




 (위장크림에 대한 재밌는 리뷰가 있어서 가져와봤습니다ㅋㅋㅋ 아래를 클릭하시면 더 자세한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https://ppss.kr/archives/4875



--------------------------------



뭔가 군대라는 곳은 현실의 잣대가 전혀 돌아가지 않는 곳인가 싶을 때가 있습니다. 월 4천원으로 저런 일용품 문제가 해결될리가 만무하지 않습니까. 무슨 국방부 경제시계만 거꾸로 가는 것도 아니고.

문득 제가 다니는 헬스장 관장님이 했던 말이 생각나네요. 여자들이나 폼 클렌징, 샴푸, 린스, 바디샤워 그런게 필요하지 우리 남자들은 이거 하나면 다 해결된다고. 그게 뭐였냐면 바로 알뜨랑 비누였어요. 요즘도 나오는지 모르겠네요. 세수비누가 무슨 빨래비누 만한 거였는데, 그게 한 4천원 했나?

 

ê´ë ¨ ì´ë¯¸ì§

 

 

 

 

ê´ë ¨ ì´ë¯¸ì§

 

 


 

ê´ë ¨ ì´ë¯¸ì§

 

 

 

 

 

ê´ë ¨ ì´ë¯¸ì§




[밀리터리 인사이드] 월 4000원으로 샴푸·치약·비누 다 사라고요?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81&aid=0002976279&sid1=100&backUrl=%2Fhome.nhn&light=off

 

êµ°ë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64
111094 오늘의 엽서 [7]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9 359
111093 Seymour Cassel 1935-2019 R.I.P. 조성용 2019.04.09 202
111092 모털엔진 볼만한데 왜 본전도 못건졌을까 [3] 가끔영화 2019.04.08 780
111091 정준영 카톡 친구보다 김학의의 별장 친구들이 더 궁금하다. [3] 왜냐하면 2019.04.08 1244
111090 이제는 늙어서 내가 괜히 못 하는 것들 [13] 흙파먹어요 2019.04.08 1757
111089 봉준호 신작 기생충 예고편 [4] 연등 2019.04.08 1606
111088 이런저런 일기...(여행과 책임, 번개) [3] 안유미 2019.04.08 491
111087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8 192
111086 노회찬 의원 [6] 보들이 2019.04.08 1276
111085 신간『실용커피서적』북콘서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4] beirut 2019.04.07 486
111084 이수역 부근에 대한 질문 있어요. [1] 스위트블랙 2019.04.07 572
111083 잡담 - 세계최초, 체력방전, 당신과 꼭 사귀고 싶습니다 [2] 연등 2019.04.07 718
111082 오늘의 캡처 - 리암 갤러거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7 517
111081 어머, 자고 일어낫더니 난리가 낫구만! 걱정마쇼ㅋㅋㅋ [6] Bigcat 2019.04.07 1907
111080 이런저런 잡담...(비타민, 밸런스, 오픈채팅방) [2] 안유미 2019.04.07 427
111079 Barry Malkin 1938-2019 R.I.P. 조성용 2019.04.07 188
111078 [EBS1 영화] 리플리 [4] underground 2019.04.06 601
111077 산불 [2] Bigcat 2019.04.06 651
111076 [옥수수 무료영화] 가버나움 [6] underground 2019.04.06 694
111075 스타트렉 디스커버리 시즌2 [4] 노리 2019.04.06 5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