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헬스는 너무 무리일까요?

2018.06.19 14:49

산호초2010 조회 수:1804

전에 말씀드렸듯 전 수면장애+과민성 대장염 악화, 체력저하등의 건강이 안좋아서

직장을 쉬고 있는 상태입니다. 정신과약을 먹고 있는데 4년 넘게 먹은 이약을 끊고 자고 싶구요.


지난 달부터 요가를 했고 일주일에 3번씩 4주를 했습니다. 이번 주부터 요가를 4번 하기로 했습니다.

헬쓰는 구의 자치회관에서 3만원 주고 끊었어요.


아마도 야외활동이 계속 가능하다면 굳이 헬쓰를 따로 할 생각은 안했을텐데 부지런히 공원과 산책할 수 있는 장소를

다녔던 한달이 지나고 나자 더위가 왔죠.


어제 헬쓰 1시간+ 요가1시간 아침 8시부터 그렇게 하고 저녁먹고 6시경에 동네공원 산책 1시간 정도했는데

아침에 일어났더니 매맞은 것처럼 근육통이 장난이 아닌거에요.


그리고 아침 7시에 일어나서 연속 2시간 운동을 하다보니 아침부터 너무 지쳐서 낮에는 안자려고 버티기 위해

커피를 마시고 콜라를 마시고, 그 결과 잠을 못자고 오늘은 컨디션 최악입니다.


그러나 아침에 헬쓰를 다녀왔고 저녁에 다시 요가를 가려고 해요.


요가 시간표를 봤는데 나한테 맞는 요가레벨의 시간대로 4번하고 거기에 헬쓰를 붙여넣는게 녹녹치 않네요.


요가만 하면 직장에 다니는 것도 아니니 너무 헐렁하고 운동량이 너무 떨어지는 것 같고

헬쓰를 같이하자니 너무 버겁네요. 운동 많이 하는 사람들한테는 그래봐야 2시간이고 헬쓰라고 해도

유산소 운동 정도인데-땀이 비오는 듯 오고 현기증이 오네요. 그냥,,,,러닝 머신에서 빨리 걸은 것 뿐인데;;;; 


2016년에 피티받을 때는 정말 스파르타하게 했지만 그 이후 퇴근 후에는 시체놀이만 해서

가능한한 오래 누워서 TV보면서 멍때리기만 했으니.....


헬쓰는 사실 너무 무리야. 그냥 요가 4번과 산책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했다가.....돈은 적어서 아깝지 않지만

끊어놓고 안하는 게 영 찜찜하기도 하고 갈등이 파도를 치네요.


어차피 직장에 다녔으면 요가 2~3번도 버겁게 하면서 난 운동량 충분하다고 생각했을텐데

건강을 위해서 운동에 최선을 다하고 싶었거든요. 시간이 지나면 익숙해질 수도 있을까요?


글 자체가 엄청 산만하지만 운동 해보신 분들의 조언 부탁드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58
110377 먹방 밴츠 가히 음식의 신이라 할만 하군요 [2] 가끔영화 2018.12.15 1240
110376 은밀한 생님, 감사해요 ( 책 제목 찾은 이야기) [2] 경아 2018.12.15 529
110375 "시립대 여학생 10명, 남학생 성범죄자로 조작" 주장 일파만파 [2] 하하하 2018.12.14 1493
110374 여러분은 뭐라 전해라 하고 싶나요 [1] 가끔영화 2018.12.14 361
110373 방송계 PD, 작가, 외주제작사 관계자, 평론가 등이 뽑은 2018년 드라마, 배우등... [11] 왜냐하면 2018.12.14 2000
110372 올 해의 인물 - 서지현 검사 [4] soboo 2018.12.14 1033
110371 오랜만에 듀나인) 정신과는 언제 가야하는 걸까요? [10] 예인 2018.12.14 1254
110370 위험의 외주화와 임금차별 [8] skelington 2018.12.14 786
110369 국가부도의 날을 보고.. 라인하르트012 2018.12.14 737
110368 Sondra Locke 1944-2018 R.I.P. [2] 조성용 2018.12.14 314
110367 공원을 찾습니다! [4] Bottleneck 2018.12.14 517
110366 책을 찾습니다 소이치 2018.12.14 372
110365 겨울, 길냥이, 물 [9] 어제부터익명 2018.12.13 857
110364 선릉역 칼부림 사건 [3] 연등 2018.12.13 1726
110363 신카이 마코토 신작 '날씨의 아이' 정보 [1] 연등 2018.12.13 680
110362 이런저런 일기...(이채연, MAMA번개) [4] 안유미 2018.12.13 1218
110361 현재 방콕입니다만 도움을 구합니다. [3] 가을+방학 2018.12.12 1137
110360 [펌] 전 허지웅 씨의 예전 이 글을 읽고 나서 그가 늘 짠했어요. [19] Bigcat 2018.12.12 3048
110359 이거 다들 아시던 건가요? 백 투 더 퓨처 1편 [5] eltee 2018.12.12 908
110358 옛날 영화를 몇 편 보고 있는데 [2] 2018.12.12 6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