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v.entertain.media.daum.net/v/20180710170605347?f=m


요즘 가장 많이 오르는 기업중에 하나가 넷플릭스 인데요, 저만해도 넷플릭스에 가입하고 나서는 극장에 가는 일이 한달에 두세번 꼴로 줄어들었어요


예전에는 일주일에 한 번 이상은 갔었는데요.


넷플릭스의 장점은 맞춤형이죠. 영화관에서는 걸리는 영화만 볼 수 있지만 넷플릭스는 지난 영화든 새로운 영화든 언제든지 골라서


 볼 수 있는데요. 취향대로 다양한 컨텐츠도 많구요.


요즘은 이런게 대세인것 같아요. 내 취향대로  쇼핑하고 보고 즐기고 먹을 수 있는 것. 그래서 대기업들이 데이터센터 지을려고


온갖 난리를..


앞으로 영화관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궁금합니다. 지금보다는 상영관의 갯수가 줄어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119
111046 영원불멸의 식품은 [6] 가끔영화 2019.04.01 735
111045 오늘의 엽서 [1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1 533
111044 헤이세이(平成) 다음은... [3] 연등 2019.04.01 935
111043 그를 질시하는 이유 [4] 어디로갈까 2019.04.01 1080
111042 이런저런 일기...(진짜사람, 진짜모습, 피스트번개) [1] 안유미 2019.03.31 455
111041 갑자기 요르고스 란티모스에 대한 생각 [3] Sonny 2019.03.31 977
111040 <우상> 진짜 황당한 영화네요 (스포 가득) [6] Sonny 2019.03.31 2093
111039 갱년기의 뜻이 [5] 가끔영화 2019.03.31 784
111038 페르소나 예고편 감상 [2] 흙파먹어요 2019.03.31 670
111037 [일요영화] 네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 [4] underground 2019.03.31 684
111036 갱단 보니와 클라이드를 영화적 요소없이 악당으로만 하니 실패 [3] 가끔영화 2019.03.30 688
111035 비 오는 날을 위한 사운드트랙 [1] dazedandconfused 2019.03.30 388
111034 바르다 감독님 [1] soboo 2019.03.30 628
111033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30 299
111032 이런저런 잡담...(부동산, 김의겸, 분노) [6] 안유미 2019.03.30 1311
111031 외화 더빙이 필요해 [4] 흙파먹어요 2019.03.30 677
111030 예술, 예술?, 예술! [6] 어디로갈까 2019.03.30 727
111029 Agnès Varda R.I.P(1928-2019) [9] 연등 2019.03.29 660
111028 괜찮으세요? [4] soboo 2019.03.29 1287
111027 이런저런 일기...(인생의 모습) [1] 안유미 2019.03.29 4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