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복한 자, 또 한 명의 헐크

2019.03.19 15:11

흙파먹어요 조회 수:966


<허트 로커> 오프닝에 마블 로고만 갖다 붙이면 호크 아이 시리즈 완성이라고 우기는 저는

이미 수차례 만들어진 그 어떤 헐크 보다 이 티비 시리즈에서의,

정확히는 저 쓸쓸하고 사연 있어 보이는 배너의 뒷모습을 좋아합니다.

영상에서 그가 데이비드로 불리는 이유는 당연하게도 그의 이름이 브루스가 아닌, 데이비드 배너이기 때문인데요.

설정에 따라 브루스 배너의 아버지로 등장하기도 하지만, 일종의 평행우주 속 인물이랄까?


브루스가 자신을 숨기면서도 진료를 하며 사람들 사이에 잘 섞여 살고, 어벤져스의 일원으로 지구도 구하는 반면

데이비드 배너는 자신이 아닌 남들의 안녕을 위해 끝까지 떠돌이 생활을 하는 인물입니다.

문제를 일으키지 않고 평온한 생활을 하기 위해 이곳 저곳을 찾아 거처를 옮겨왔지만, 

무슨 운명의 사슬에라도 매인듯 사건에 휘말리는 데이비드. 그리고 자신이 떠나야만 사건의 종결이 완성됨을 알기에 늘 저렇게 쓸쓸히 발걸음을 떼는 또 한 명의 존 람보.

테마 음악 죽이지 않습니까? 박복한 양반, 전생에 무슨 죄를 그리 지어서는.. ㅜㅠ


브루스의 얘기가 지금도 계속되는 데 비해, 데이비드의 서사는 어느 순간 완전히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사라졌습니다.

어떤 설정에선 군대의 폭격(알 수 있듯 브루스와는 능력치가 다릅니다)후 사망처리 되었고,

어떤 설정에선 여전히 봇짐 하나 달랑 지고서 이곳 저곳을 방랑하며 은둔의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브루스는 돈 많은 절친이라도 생겼지, 저 양반은...




맨 위의 영상은 모바일에서는 안 보이나봐요.

이쉬운 대로 데이비드 배너라는 인간의 쓸쓸함을 볼 수 있는 다른 영상 첨부



... 데이비드 형, 저랑 순댓국에 소주나 할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31
111470 스포일러] I AM MOTHER (2019) 넷플릭스 [12] 겨자 2019.06.10 1300
111469 바낭)불법 퀴즈쑈가 뭐지 하고 보니 [3] 가끔영화 2019.06.09 818
111468 이해할 수 없는 일들 7 [28] 어디로갈까 2019.06.09 2560
111467 2016 디어마이프렌즈 uhd 볼만하네요 [1] 가끔영화 2019.06.08 460
111466 서울대 대나무숲 감점 사건 [74] 겨자 2019.06.08 4274
111465 이런저런 일기...(결핍, 상상력, 뷔페) [2] 안유미 2019.06.08 551
111464 [EBS1 영화] 아메리칸 퀼트 [16] underground 2019.06.07 848
111463 윤시내 노래 정말 잘하네요 [2] 가끔영화 2019.06.07 625
111462 잡담 - 기생충 무대인사를 보고(스포 유, 사진없음) 연등 2019.06.07 1250
111461 스포일러] 블랙 미러 시즌 5 [8] 겨자 2019.06.07 1284
111460 오늘의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7 227
111459 다크 피닉스가 x맨 팬들에게 준 선물 [7] skelington 2019.06.07 1389
111458 [넷플릭스바낭] 우주를 누비는 쏙독새... 라는 드라마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06.07 860
111457 [넷플릭스바낭] 블랙미러 시즌5 잡담 [13] 로이배티 2019.06.07 906
111456 남자를 벌과 나비, 여자를 꽃에 비유하는 관습 / 무화과의 비밀 [15] 일희일비 2019.06.07 1268
111455 [단편영화] 루이스 자네티의 영화의 이해 [1] 사팍 2019.06.06 407
111454 덕분에 기생충 잘 봤습니다 (스포 없음) (생각해보니, 약간의 암시는 있을 수 있음) [4] 머루다래 2019.06.06 1303
111453 오늘의 로얄 테넌바움(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6 488
111452 나의 <소>는 무엇인가? [17] 어디로갈까 2019.06.06 912
111451 [넷플릭스바낭] 괴작 취향 드라마 '그녀의 이름은 난노' [9] 로이배티 2019.06.06 11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