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데 나는 외톨이 신세였다.
다들 삼삼오오 어울려 나가는데 나는 아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혼자 밥을 먹어야 했기에 점심시간이 괴로울 정도였다.
엘리트들의 주류 네트워크에 포섭되지 못한 국외자의 삶을 맛본 것이다.
이런 처지를 안 동료들 몇몇이 나를 불러 함께 밥을 먹었다.
연수원 시절 내내 그들과 가깝게 지냈다.
정치를 하고 대통령을 하는 동안에도 이따금 만났다.
(<운명이다>, 돌베게, 2010, 유시민 정리, p.65-66)

그러나 처음 얼마간은 연수원에서 외톨이 신세를 면할 수가 없었다.
아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점심시간이 제일 곤란했다.
다들 패거리를 지어 점심을 먹으러 나가는데, 나는 아는 사람이 없으니 혼자 서성거려야 했다.
그러다 얼마 지나 내가 외톨이란 걸 눈치챈 몇몇이 같이 밥 먹으러 가자며 나를 자기 패거리에 끼워 주었다.
얼마나 고마왔던지 연수원 시절 내내 가깝게 지냈고, 지금까지도 가끔씩 만나며 친하게 지내고 있다.
(<여보, 나좀 도와줘>, 도서출판 새터, 2005, 노무현, p.188-189)


같은 내용도 노대통령 본인이 쓴 것과 유시민 작가가 쓴 게 살짝 느낌이 다른게 흥미로웠습니다.
'패거리' 라던가 '얼마나 고마왔던지' 같은 친근하고 솔직한 표현이 그 분 답다는 생각이 들어요.

에세이집인 <여보, 나좀 도와줘>는 초판이 나온게 94년 쯤인걸로 아는데, 시종일관 저 정도의(?) 솔직 담백함을 유지하며 후원금이 모자라서 책 팔아 돈 보태려고 이 책을 쓴다는 것까지 상세하게 써있습니다.ㅋㅋ
청년 시절 노가다 하다가 다쳐서 입원생활 중에 단편소설을 쓴 얘기나, 75년도에 썼던 고시 합격수기가 그대로 실려있는 점도 인상적이었고요.

읽고 쓰고 말하기 좋아했던 그가 퇴임 후에 가장 하고 싶었던 일은 아마 본격적인 저술활동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서거 1주기에 맞춰 출간됐었던 <운명이다>는 이번에 유시민, 문성근 낭독으로 오디오 버전이 나왔더라구요.

벌써 10주기가 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87
110007 [주간커피, 9월 4주] 을지로 커피사 마리아 [8] beirut 2018.10.15 1200
110006 일전의 숙명여고 사건 있지 않습니까? [8] 프레키 2018.10.15 2383
110005 같이 먹으니까 참 맛있다,사과와 달콤한 믹스커피 [7] 가끔영화 2018.10.15 968
110004 바바둑과 겨룰만한 호주 인디 영화 brother's nest 가끔영화 2018.10.14 426
110003 연의 편지, 보물찾기 [3] 이비서 2018.10.14 694
110002 [짧은바낭] 어쌔신 크리드 오딧세이를 진행 중입니다 [6] 로이배티 2018.10.14 671
110001 '리어왕', 생산성, 백종원, 미래의 인간, '터무니없는 스킬로 이세계 방랑밥' [5] 겨자 2018.10.14 1496
110000 이런저런 일기...(휴일, 번개) [1] 안유미 2018.10.14 458
109999 [EBS1 영화] 토탈 리콜 [24] underground 2018.10.13 1316
109998 국정감사 백종원 증인 아니고 참고인 [2] 가끔영화 2018.10.13 1271
109997 [EBS1 영화] 아무도 모른다 [11] underground 2018.10.12 1206
109996 수면장애, 심한 목, 허리통증 [9] 산호초2010 2018.10.12 1531
109995 잡담)술병 징그럽지 않나요 [4] 가끔영화 2018.10.12 1212
109994 네이버 영화쪽 콘텐츠들은 어떤 맥락으로 관리되는걸까요? [2] 뻐드렁니 2018.10.12 891
109993 재밌게 읽은 책 <무인도의 이상적 도서관> [2] toast 2018.10.11 833
109992 Kindle 포함 ebook에 stylus pen으로 marking할 수 있는 게 있나요? [2] Joseph 2018.10.11 550
109991 미생보다 라이프, 한글날, 안전한 한국사회, 욱일기 [16] 양자고양이 2018.10.10 1933
109990 박찬욱 신작 TV드라마 리틀 드러머 걸 트레일러 [2] 연등 2018.10.10 1586
109989 스타 이즈 본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18.10.10 1094
109988 ‘리즈와 파랑새’를 보고...(노스포) 부기우기 2018.10.10 3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