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걸 왜 지금까지 안봤는지는 모르겠어요. 호러물을 좋아하면서도 정말 무섭거나 고어하면 잘 못보거든요. (쏘우같은 거요) 그래서 선뜻 손이 안갔건만 뭐냐 이거, 하나도 안무섭;; 


후기들이 호러를 빌린 개막장 드라마라고들 하던데, 맞네요. 보면서는 맥지 영화 생각도 나네요. 속도감있는 전개에다 끊임없이 자극적이라는 측면에서요. 반복되는 스타일도 있구요. 그래도 맥지보다는 나아요. 맥지 영화는 패턴이 단순한데다 복제수준이어서 몇 개 보면 금방 물리던데 아호스는 워낙에 이것저것 가져다가 장르 칵테일을 해버리니. 불량식품같은 맛이라는 품평이 정말 딱인 듯요.


시즌3 > 시즌1 > 시즌2 순으로 좋았습니다. 


이거 호러라기보다 코미디 아닙니까. 시즌3 도끼 아재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가려나 싶더니만 랭 여사님이랑 커플링이라뇨. 빵 터졌어요.  단, 시즌3 첫 에피의 흑인 고문장면은 보기 괴롭긴 했습니다. 실제 역사와 맞닿아있는 있는 장면들은 아무리 장르라도 거리를 두고 보기 힘들더군요. 개연성따위 던져버리는 재미로 보는 거니 그런 건 아무래도 좋아요. 부두 퀸이 지옥에 떨어져서 폭력을 되풀이하는 형벌도 나쁘지 않고요. 하지만 베이츠 여사가 현대에 와서도 흑인 한 명을 잡아다놓고 장기자랑하는 건 역시 보기 좀 괴로웠네요. 개과천선같은 건 바라지도 않습니다. 근데 결국 그게 자존감이 결여 돼 피에 흥분하게 된 개또라이 백인이기 때문이다? 인종차별 주제를 너무 희석시키던데. 퀴니역시 흑인마녀 수프림같은 건 나오지 않을 거라는 게 빤했고요. (고약하게 말하자면) 흑인에다가 뚱뚱해서 탈락이었던 거겠죠. 


그래도 시즌3이 제일 재밌었던 건 확실합니다. 마녀들 보는 재미가 ㅋ 특히 피오나가 끝내주게 나쁜 캐릭터이면서도 절절하게 죽음과 젊음의 상실을 두려워하는 게 넘나 이해됨. 반복해서 등장하는 배우들이 역할은 달라도 매번 비슷한 캐릭터를 맡는 것도 재미지네요. 화려한 외모의 싸가지 캐릭터보다는 말간 얼굴을 하고 뻔뻔한 행동을 하는 캐릭터에 더 흥미를 느낍니다. 그런 점에서 엠마 로버츠보담은(이쪽은 넘 전형적이라) 타이사 파미가가 더 좋네요. 시즌3의 캐릭터는 시즌1보다는 좀 실망스러웠지만요. 


시즌2는 사라 폴슨 연대기더구만요. 캐릭터 측면에서 사라 폴슨과 제임스 크롬웰 정도만 볼만했고 나머지는 다 그저 그랬어요. 랭 여사가 뺑소니 사고 피해자 가족을 찾았을 때 피해자가 살아있다는 걸 알게 된 장면에서는 좀 실망이었구요. 쥬드 수녀라면 '살아있어서 다행' 이라기보다 빨간 란제리도 몰래몰래 숨겨 입고 그 긴 세월 너땜에 뺑이쳤잖아(....) 란 생각을 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말이죠. 거기다 외계인 관련 이야기도 실망. 그녀는 왜 살려냈고, 또 다른 그녀는 왜 돌아왔고, 그녀는 왜 또 죽었고... 도통 이해불가. 외계경험 PTSD로 인한 도끼 살해 에피는 다 들어내도 상관없겠던데요. 전반부는 좋았는데 후반 전개가 많이 아쉬워요. 


시즌1의 틴에이저 커플은 듣던 대로 귀여웠고, 유령 대가족들이 자기만의 원한과 이해관계를 가지고 두더쥐 게임마냥 튀어나오는 게 재밌었습니다. 콘스탄스 부인이 우리(?) 편인지, 쟤네 편인지, 다음에 무슨 행동을 할 지 종잡을 수 없는 것도 좋았구요. 피터 에반스 역시 대박. 가히 악마의 아비가 될만한 자격이 있는 캐릭터더군요. 투명한 악의로 가득 찬 인간보다는 이런 쪽이 더 무섭더라구요. 예측을 할 수 없으니. 


시즌1에서 엄마 역할로 나왔던 코니 브리튼을 보고 퍼오인의 조이 역 배우(페이그 터코)인가 싶어 엄청 헷갈렸습니다. 

둘이 넘 닮았어요. 페이그 터코 쪽이 좀더 강인한 인상이지만요. 



WvoWgZF.jpgpoo4FXK.png?2



암튼 시간보내기 참 좋은 시리즈네요. 시즌1과 3을 재밌게 보았으니 시즌8로 바로 넘어갈까 합니다. 어떤 산넘어 산 이야기가 이어질지 넘나 기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6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90
113298 국까들의 목소리가 하늘을 치솟는 가운데 슬쩍 웃을 만한 소식 하나 [1] 모르나가 2020.07.07 531
113297 안희정 조문 [12] Sonny 2020.07.07 1102
113296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인 감독과 선배들 혐의 전면 부인, 사과도 없네요 [11] 산호초2010 2020.07.07 616
113295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기능 [18] 타락씨 2020.07.07 677
113294 대한민국의 4차 산업은 성착취산업인가요? [5] 가을+방학 2020.07.07 645
113293 강영수 수석 부장판사 [1] 칼리토 2020.07.07 423
113292 정의당 "안희정 모친상에 조화 보낸 문대통령, 무책임" [72] 닉넴없음 2020.07.07 1085
113291 사실 판사들 욕먹는것도 불쌍합니다 [3] 메피스토 2020.07.07 634
113290 블랙미러의 닥치고 춤 춰라 에피소드 생각나세요? (스포有) [2] Lunagazer 2020.07.07 441
113289 오늘의 일기...(열차) [2] 안유미 2020.07.07 205
113288 두배우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20.07.06 197
113287 [코로나바낭] 확진자 확인 및 재택근무 [5] 쏘맥 2020.07.06 406
113286 [광고?바낭] 트윈픽스 시즌3을 보고 싶어하셨던 kurtgirl님!!! [2] 로이배티 2020.07.06 272
113285 엔니오 모리꼬네 별세. 향년 91세 [13] 수영 2020.07.06 567
113284 아까 어디 갔다 오다 가끔영화 2020.07.06 158
113283 [넷플릭스바낭] 일본 영화 '룸메이트'를 보지 마세요 [9] 로이배티 2020.07.06 958
113282 저탄고지 다이어트: 5주차 [8] MELM 2020.07.05 483
113281 [넷플릭스바낭]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나온 주온 신작 '주온: 저주의 집'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7.05 494
113280 사회적 거리두기 덕에 책과의 거리가 줄어들었다는데 [3] Bigcat 2020.07.05 470
113279 AOA 괴롭힘 논란과 연예계의 끝 [4] 예상수 2020.07.05 10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