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모한 순간 the reckless moment

2020.05.15 23:01

mindystclaire 조회 수:288

아주 예전에 <딥 엔드>보면서 틸다 스윈턴을 협박하는 고란 비즈닉이 스윈턴의 집 안을 둘러 보는 장면에서 그가 스윈턴의 가정에 속하고 싶어한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오늘 원전인 <무모한 순간>을 유튜브에서 보니 제 생각이 틀리지 않았더군요. 70년 전 영화 속 제임스 메이슨 연기에 그게 드러났어요. 협박하러 왔지만 험상궂거나 상스럽지 않고 저녁 초대에 혼쾌히 응할 사람입니다. 조운 베넷과 차 타고 가는 장면에서는 담배가 해롭다는 말을 하는 데서 상대방에게 care하고 있음이 드러나고 전업 주부인 베넷이 감옥에 갇혀 있는 것 같다는 말도 하죠. 딸을 구해내고자 하는 고생하는 조운 베넷을 보면서 자신의 어머니 얘기를 꺼내기도 하죠. 조운 베넷을 배웅한 다음 돌아가는 장면에서는 쓸쓸함도 느껴지고 해요.부재한 가장을 대신 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딥 엔드>에서 틸다 스윈턴은 선은 지키면서도 위험이주는 스릴을 일말이나마 즐기는 미묘한 연기를 보여 줍니다. 제임스 메이슨은 이 전에 caught에서 오퓔스와 일합니다.사랑이나 애정이란 말을 꺼내지 않고도 로맨스란 감정이 상호적으로 스멀스멀 형성될 수 있음을 대사와 행동을 통해 보여 줍니다. 오퓔스 스타일이 그런가 봐요?


제임스 메이슨이 자기 몫을 포기하고 이 와중에  당신을 만난 건 좋았다고 전화로 말하는데 조운 베넷의 반응은 알 수 없어요. 그래도 만나자는 장소에 나타나는 걸 보니  메이슨의 말을 들었다는 건데 이런 생략을 취하는군요.  메이슨 캐릭터에게 무모한 순간이 되는 거죠.



The flip side of that noir coin is the role and personality of Martin Donnelly. Ever so slowly we can see him drawn to Lucia Harper. But he's drawn not simply to her as a person as he is to what she represents...love and determination, a stable family, a fierceness to protect those she loves. If Lucia Harper may be doomed by circumstances she wants to control but can't, Martin Donnelly may be doomed by feelings he never expected to have and for which there can be no happy ending. 



두 영화 다 여주인공이  가정을 보전하고 침대에 웅크려 우는데 승리감 이런 게 아니라 상실감이  느껴지더군요.



https://youtu.be/mpK7BtnTZ_Y


막스 오푈스의 <포획caught>


일정이 꼬여서 비내리는 저녁에 들어와 예전에 찝했던 odd man out을 봤는데 제임스 메이슨은 아름답군요. 의식이 오락가락하면서 고린도 전서를 읇는 모습은 존 허트가 <엘리펀트 맨>에서 시편 읊는 장면과 기억에 남을 듯 합니다. 로만 폴란스키가 제일 좋아하는 영화라고 합니다. 검색하다 본 블로그에는 메이슨이 가난으로 어릴 때 고생했다고 나왔던데 말보로 칼리지ㅡ케임브리지 출신이면 안 그랬을 것 같아요. 교육 잘 받고 잘생긴 외양에 비해 맡은 역은 반정부단체리더인 은행강도거나 혐박범, 로리타의 험버트. 저는 험버트가 샬롯 편지읽고 웃기 시작하는 장면이 큐브릭과 라인 버전에서 둘 다 인상적이었어요.


https://youtu.be/5ODDHpmqyW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3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69
113280 사회적 거리두기 덕에 책과의 거리가 줄어들었다는데 [3] Bigcat 2020.07.05 470
113279 AOA 괴롭힘 논란과 연예계의 끝 [4] 예상수 2020.07.05 1020
113278 검찰이 사법부에서 독립된 기관이라는 것은 도대체???? [34] 산호초2010 2020.07.05 961
113277 [EBS1 영화] 페이스 오프 [12] underground 2020.07.04 457
113276 아이즈 와이드 셧에 대한 잡담.스포일러 하워드휴즈 2020.07.04 346
113275 (바낭) 오래된 피아노의 거취 문제, 우쿨렐레 연습 [7] 보들이 2020.07.04 378
113274 [천기누설] 10화 - 여VS야 협치게임 2라운드 - 공수처! [1] 왜냐하면 2020.07.04 244
113273 [넷플릭스바낭] 프랑스제 '스티븐 킹 호평' 스릴러 '사마귀'를 보았습니다 로이배티 2020.07.04 460
113272 [펌] 직장생활 능력자 [18] Bigcat 2020.07.04 1282
113271 금요일, 아지트 계획 [1] 안유미 2020.07.04 290
113270 인생은 박지원처럼 [1] 타락씨 2020.07.04 656
113269 바낭 - 정말 살아있는지 궁금한 분 [2] 예상수 2020.07.04 530
113268 박지원 국정원장·서훈 안보실장·이인영 통일장관 내정 [13] 왜냐하면 2020.07.03 1391
113267 사모펀드 조범동 재판(ft 정경심) [1] 왜냐하면 2020.07.03 455
113266 남자보다 여자를 더 만나야겠다 싶은 요즘이네요(넋두리와 조언) [1] 안유미 2020.07.03 706
113265 [혐]故 최숙현 선수 폭행 녹취록... [10] 모스리 2020.07.03 1048
113264 동양대 조교 “징계 준다는 검사 말에 불러주는 대로 진술서 쓴 것” [13] 사막여우 2020.07.03 1255
113263 내가 지구를 망치길 그만두기 [3] 예상수 2020.07.02 619
113262 한 원로 배우의 갑질 소동 [9] Bigcat 2020.07.02 1432
113261 [회사바낭] 진행중... [3] 가라 2020.07.02 4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