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020.05.11 20:32

mindystclaire 조회 수:518

https://www.instagram.com/p/BeQoKWSH0We/?utm_source=ig_web_copy_link

- 제 기분.

https://youtu.be/0U42GtADJo8


<결투자들 the duelists>의 마지막 장면을 보면서 미스캐스팅이라고 생각했던 하비 카이텔이 막판에는 납득가는 캐스팅같아 보입니다. 시대극이긴 한데 고루하지 않고 젊은 느낌이 나는 영화예요. 원래는 검술을 할 줄 아는 올리버 리드와 마이클 요크를 쓰려고 했었다고 합니다. 카이텔이 나오면서 뭔가 현대적인(?)느낌이 납니다.키스 캐러딘은 두 인물의 갈등 요인 중 하나로 계급 차를 들더군요.시대극에는 영국식 억양쓰는 관습이 있어서 LA출신인 자신도 억양에 나름 신경썼는데 브루클린 출신인 카이텔은 안 그랬나 봅니다. 이게 두 사람의 계급차에 반영되었다고 하네요. 이 영화의 카이텔 보고 있으면 마이크 타이슨이 에미넴에게 더 이상 남의 가족을 죽이고 싶어하는 충동을 느끼며 다니지 않는다고 한 게 이상하게 생각납니다. 이 장면 찍을 장소를 물색하는데 꽤 공을 들였다고 해요. 의상비로 스콧이 19000파운드를 썼다고 합니다. 군복은 이탈리아 제였고요.  스콧은 <글래디에이터>에서 올리버 리드랑 일하는데 리드가 술집에서 선원들과 술 마시기 내기하다 사망해 cgi로 처리하느라 추가 비용들었다고 하네요.


Dvd코멘터리에서 <로빈 후드>,<몽테크리스토 백작>감독한 케빈 레이놀즈가 78년에 이 영화를 봤다고 합니다.


There is a temptation in period dramas for the actors to become remote from what they are doing, simply because the clothes, language and some of the attitudes are so different from those of today,” he says. “There is a tendency to overplay or lapse into unnatural gesturing. I suppose you could call it camp. But Carradine and Keitel avoid all that. They move and speak and make what they are doing seem utterly natural and comfortable. They are like real people, almost contemporary people, and after all human behaviour hasn’t changed that much in 200 years or so. They feel genuine, and because of that you can suspend your disbelief and allow the sense of danger and jeopardy to creep in. The Duellists does feel real, and there is a great deal of jeopardy and tension built into each of the conflicts, which is what I hoped to emulate in my picture (2002’s The Count of Monte Cristo).”



- 이 부분 읽으니 제가 시대극을 싫어하는 이유가 설명이 되는군요.저는 드레스니 배경에 깔려서 오히려 배우들이 연기를 안일하게 한다는 생각도 하거든요.




1977년 영화인데 70년 대 영화들 중에 좋은 게 많은 듯. 인터넷 서핑하다 본 거라 정확하지는 않는데 놀란 빠들이 <대부>를 imdb top 250 1위에서 몰아내고 <다크나이트>를 올리려고 한다는 것 보고 뿜었어요.

실화에 근거한 조셉 콘라드 단편 각색한 건데 이 사람의 <비밀 요원>을 크리스토퍼 햄튼이 감독한 게 유튜브에 있지만 시간이 없어 못 보고 있어요, 원작도 암담한데.세상에는 재미있는 게 많아요.

저도 이 게시판에서 저격당해서 기분나빠 탈퇴해 몇 년 동안 듀게를 안 봤던 적 있어요. 가끔 그 회원 닉네임 보면 기분나빠지지만 차단해 버리고 말을 섞지도 않고 굳이 따로 글을 파서 저격하고 싶지도 않아요. 그것도 꽤 에너지 소모가 심한 일이고 귀한 시간 그렇게 날려 버리고 싶지도 않아요. 그 사람이 제 글을 보는 게 싫어서 상호차단기능이 도입되었으면 하는 수준에서 그치죠. 사람마다 대응하는 자세가 다른데 저는 그렇다고요.


저는 오페라를 진짜 못 듣겠다더라고요. 사람마다 귀가 편안한 음역대가 있는데 오페라는 듣다 늘 포기. Giannini Schicci인가 거기서 유명한곡   듣다 포기.  그런데 조수미가 부른 <밤의 여왕>은 편안하게 들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06
113288 두배우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20.07.06 197
113287 [코로나바낭] 확진자 확인 및 재택근무 [5] 쏘맥 2020.07.06 406
113286 [광고?바낭] 트윈픽스 시즌3을 보고 싶어하셨던 kurtgirl님!!! [2] 로이배티 2020.07.06 272
113285 엔니오 모리꼬네 별세. 향년 91세 [13] 수영 2020.07.06 567
113284 아까 어디 갔다 오다 가끔영화 2020.07.06 158
113283 [넷플릭스바낭] 일본 영화 '룸메이트'를 보지 마세요 [9] 로이배티 2020.07.06 960
113282 저탄고지 다이어트: 5주차 [8] MELM 2020.07.05 484
113281 [넷플릭스바낭]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나온 주온 신작 '주온: 저주의 집'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7.05 497
113280 사회적 거리두기 덕에 책과의 거리가 줄어들었다는데 [3] Bigcat 2020.07.05 470
113279 AOA 괴롭힘 논란과 연예계의 끝 [4] 예상수 2020.07.05 1020
113278 검찰이 사법부에서 독립된 기관이라는 것은 도대체???? [34] 산호초2010 2020.07.05 961
113277 [EBS1 영화] 페이스 오프 [12] underground 2020.07.04 457
113276 아이즈 와이드 셧에 대한 잡담.스포일러 하워드휴즈 2020.07.04 346
113275 (바낭) 오래된 피아노의 거취 문제, 우쿨렐레 연습 [7] 보들이 2020.07.04 378
113274 [천기누설] 10화 - 여VS야 협치게임 2라운드 - 공수처! [1] 왜냐하면 2020.07.04 244
113273 [넷플릭스바낭] 프랑스제 '스티븐 킹 호평' 스릴러 '사마귀'를 보았습니다 로이배티 2020.07.04 460
113272 [펌] 직장생활 능력자 [18] Bigcat 2020.07.04 1282
113271 금요일, 아지트 계획 [1] 안유미 2020.07.04 290
113270 인생은 박지원처럼 [1] 타락씨 2020.07.04 656
113269 바낭 - 정말 살아있는지 궁금한 분 [2] 예상수 2020.07.04 5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