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짧은 감상

2020.05.12 03:25

보들이 조회 수:552

뒤로 갈수록 연결성이 투박한 느낌을 받기도 했지만, 수십년의 격변의 시대를 담아낸 점을 생각하면 캐릭터와 서사가 비교적 균형을 잘 이룬 것 같았어요.

장면 장면의 연출이 참 훌륭하다고 느꼈습니다.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는 첸 카이거 감독이 이제는 당 선전 영화나 찍고 있는 게 안타깝기도 하고.. 


모든 캐릭터가 살아 있지만, 장국영에 의한 장국영을 위한, 좀 더 정확히는 청데이라는 캐릭터를 위한 영화라는 생각도 들었어요.

데이의 아역배우들 또한 연기도 잘하고 외모도 어찌나 맞춤인지.. 캐릭터 완성에 장국영만을 언급하기에는 존재감이 너무 강렬하더라구요.

사실 모든 아역배우들이 훌륭했던 것 같네요.


두지(장국영 아역)가 특정 대사를 계속 잘못 말하는 건, 남성으로 태어나 여성을 흉내내며 살아야 하는 그 현실적인 상황을 상징하는 것이기도 했지만, 내면적으로는 결국 정체성의 갈등이지 않았을까 싶어요.

흔들리는 정체성을 향해 '나는 사내다'를 스스로 되뇌어 왔던 것 아닐지..

시투(장풍의 아역)가 담뱃대로 두지의 입을 쑤셔서 피가 날 때 그건 꼭 처녀성을 잃은 순간의 모습 같은, 혹은 시투에 의해 비로소 두지가 '계집'으로 다시 태어난 것 같은 장면이었어요. 

그 뒤에 이어진 '나는 계집으로 태어나...'라는 대사를 제대로 해내는 모습은, 전혀 슬픈 얼굴도 아니었고 오히려 환희에 찬 얼굴처럼 보였으니까요.


샤루(장풍의)와 주샨(공리) 사이에서는 아이가 태어나지 못하고, 두지는 장대인에게 강간 당하던 날 아기를 줍게 되고..

꼭 샤루와 데이의 자녀 같은 모습으로 후계자가 될 것 같았지만, 아기는 자라서 홍위병이 되어 세대 갈등의 상징이 되고 말았습니다.         

참 슬픈 대목이었어요.


샤루는 매력있고 배려심 있는 사람이었지만, 자신에게 모든 것을 던지는 데이나 주샨을 위해 한 번도 완전한 희생을 한 적은 없는 것 같아요.     


한국영화에도 좋은 작품이 많아졌는데, 이런 영화를 보면 또 갈 길이 멀구나 싶기도 합니다.

시대와 예술 그리고 개인의 이야기를 이렇게 장대하고 또 울림 있게 담아낼 수 있는 작품을, 우리 역사를 배경으로는 언제쯤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06
113288 두배우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20.07.06 197
113287 [코로나바낭] 확진자 확인 및 재택근무 [5] 쏘맥 2020.07.06 406
113286 [광고?바낭] 트윈픽스 시즌3을 보고 싶어하셨던 kurtgirl님!!! [2] 로이배티 2020.07.06 272
113285 엔니오 모리꼬네 별세. 향년 91세 [13] 수영 2020.07.06 567
113284 아까 어디 갔다 오다 가끔영화 2020.07.06 158
113283 [넷플릭스바낭] 일본 영화 '룸메이트'를 보지 마세요 [9] 로이배티 2020.07.06 960
113282 저탄고지 다이어트: 5주차 [8] MELM 2020.07.05 484
113281 [넷플릭스바낭]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나온 주온 신작 '주온: 저주의 집'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7.05 497
113280 사회적 거리두기 덕에 책과의 거리가 줄어들었다는데 [3] Bigcat 2020.07.05 470
113279 AOA 괴롭힘 논란과 연예계의 끝 [4] 예상수 2020.07.05 1020
113278 검찰이 사법부에서 독립된 기관이라는 것은 도대체???? [34] 산호초2010 2020.07.05 961
113277 [EBS1 영화] 페이스 오프 [12] underground 2020.07.04 457
113276 아이즈 와이드 셧에 대한 잡담.스포일러 하워드휴즈 2020.07.04 346
113275 (바낭) 오래된 피아노의 거취 문제, 우쿨렐레 연습 [7] 보들이 2020.07.04 378
113274 [천기누설] 10화 - 여VS야 협치게임 2라운드 - 공수처! [1] 왜냐하면 2020.07.04 244
113273 [넷플릭스바낭] 프랑스제 '스티븐 킹 호평' 스릴러 '사마귀'를 보았습니다 로이배티 2020.07.04 460
113272 [펌] 직장생활 능력자 [18] Bigcat 2020.07.04 1282
113271 금요일, 아지트 계획 [1] 안유미 2020.07.04 290
113270 인생은 박지원처럼 [1] 타락씨 2020.07.04 656
113269 바낭 - 정말 살아있는지 궁금한 분 [2] 예상수 2020.07.04 5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