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잉여로운 취미라고 하면 결국 넷플릭스 & 게임인데요.


꼭 넷플릭스로만 보는 건 아니고 가끔은 파일 구매로 다운로드 해서 보기도 하고, iptv vod로 영화를 보기도 해요.

게임은 거의 엑스박스로만 합니다. PC는 이제 스펙이 시대에 뒤쳐졌기도 하고 또 걍 티비 앞 소파에 널부러져서 하는 게 편해서이기도 하구요.


다행히도 전 뭘 보거나 하거나 하고 나면 거의 다 듀게에 일기(...)를 적다 보니 올해 제가 뭐 하고 놀았나 확인해보기는 참 쉽군요.

뭐 암튼 대략 정리해보니 이렇네요.


 - 영화

 

암전

하피

조선미녀삼총사

아워 바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리그레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아이리시맨

미성년

글래스

카메라를 멈추면 안돼! 스핀오프 헐리우드 대작전

폴리스 아카데미

주전장

지리멸렬

잭은 무슨 짓을 했는가

벌새

언컷 젬스

바이올렛 에버가든 : 영원과 자동 수기 인형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프레데터

고질라(2014)

사냥의 시간

반쪽의 이야기

복수의 사도

조찬클럽

바바둑

레디 오어 낫

어둠의 여인

엑스맨 : 아포칼립스

룸메이트(2013)


iptv로 대충 넘겨가며 본 영화들 중 몇 편은 빠졌지만 어차피 그런 영화들은 잘 기억도 안 나서; 

세어 보니 30편이고. 뭐... 역시나 거의 다 호러 아니면 스릴러네요. ㅋㅋㅋ

근데 쌩뚱맞게도 지금 제일 기억에 남는 건 하이틴물인 '반쪽의 이야기'입니다. '조찬클럽'도 보고 나서 자꾸 생각이 나는 경우구요.


 

 - 드라마&애니메이션

 

고스트 스토리

블렛츨리 서클

블렛츨리 서클: 샌프란시스코

에일리어니스트

울트라 바이올렛

벡스트

보잭 홀스맨 (마지막 시즌)

나만이 없는 거리

잠 못드는 밤의 이야기 : 인썸니아

원펀맨

아이 엠 낫 오케이

호러 버스에 탑승하라

데어 미

, 할리우드

메시아

애쉬 vs 이블데드 (시즌 1)

마르첼라 (마지막 시즌)

퀵샌드: 나의 다정한 마야

데드윈드 (시즌 1)

살인 없는 땅 (시즌 1)

다크 (시즌 3)

사마귀

주온: 저주의 집


세어보니 총 23시즌 쯤 본 것 같습니다.

역시 호러 아니면 수사물이 많은데...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애니메이션 시리즈 '보잭 홀스맨'이네요. 정말 이건 꼭 보셔야 하는 시리즈입니다!!! 


  

 - 게임 (엔딩 본 것만) 

 

울펜슈타인: 뉴 콜로서스

플레이그 테일

루이너

미들어스 : 섀도 오브 워

용과 같이 제로

Vampyr

딜리버 어스 더 문

베어너클4

내 친구 페드로


아홉개 밖에 안 되지만 저 중 절반은 20시간에서 40시간 이상씩 플레이한 거라서 평균적으로 들인 시간을 따지자면 드라마 한 시즌 못지 않습니다. ㅋㅋ

이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 건 (솔직히 대체로 고만고만했습니다만) Vampyr였네요.

게임 플레이 면에선 부족하고 아쉬운 점이 많았지만 분위기가 워낙 그럴싸하고 각본도 괜찮으면서 게임 시스템 측면에서의 아이디어도 괜찮은 게임이었어요. 제작사가 돈 좀 벌어서 더 발전된 속편을 내준다면 그것도 해 보고 싶을 정도?



 - 그리고 취미 생활은 아니지만, 역시 올해 시작했던 체중 감량이 이제 시작점 기준 17kg정도에 도달했네요. 

 이젠 정말 대학생 시절 체중까지 끌어내린지라 이젠 이 정도 유지하면서 근력 운동에 중점을 두려구요. 어떻게든 이 막굴러먹던 몸뚱이를 올해 안에 좀 쓸만한 상태로 만들어 볼 계획인데 잘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ㅋㅋㅋ 사실은 그냥 큰 거 안 바라고, 다치거나 확 맛이 가 버리지만 않으면 만족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3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03
113679 ‘홍수피해’와 ‘4대강 사업’ 이 뭔 상관? [2] ssoboo 2020.08.10 689
113678 요즘은 지지정당에 대한 소식이 영 없는듯. [1] 귀장 2020.08.10 334
113677 2. 우울감 극복을 위한 멜라니 클라인 [25] 크림롤 2020.08.10 910
113676 장콸 작가의 my cup of tea 전시회 다녀왔습니다 Sonny 2020.08.10 380
113675 51년 전 [2] daviddain 2020.08.10 464
113674 국제 커플 유튜버 [7] 사팍 2020.08.10 1082
113673 닌텐도 스위치를 구입했어도, 한남스러움 [2] 예상수 2020.08.10 547
113672 [바낭] 요즘엔 스릴러 취급 받는 80~90년대 '로맨틱'한 장면들 [18] 로이배티 2020.08.10 955
113671 [듀나인]전개 과정에서 시점이 바뀌는 구조의 영화를 찾고 있어요. [10] 정리 2020.08.10 478
113670 오취리한테 사과라도 하고 싶은데 불가능하군요 [15] 산호초2010 2020.08.10 1160
113669 Atypical [7] daviddain 2020.08.09 448
113668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국립고궁박물관 다녀왔습니다. [5] S.S.S. 2020.08.09 489
113667 인터넷 밈은 그냥 밈으로 보면 안될런지요. [32] 분홍돼지 2020.08.09 1451
113666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서 가장 묘했던 음악 (스포없음) [1] 하워드휴즈 2020.08.09 282
113665 유튜브 뒷광고 사태에 관하여 [12] 하워드휴즈 2020.08.09 766
113664 샘 오취리 건을 보니, 게이가 '동성연애'라는 표현 썼다가 욕먹었었던 게 떠오르네요 [31] tomof 2020.08.09 1113
113663 데이빗 린치의 광란의 사랑 Wild at heart [14] 어디로갈까 2020.08.09 639
113662 민주주의는 어떻게 실패하는가 [9] 타락씨 2020.08.09 819
113661 불쌍한 샘 오취리 [21] 메피스토 2020.08.09 1438
113660 [넷플릭스] 리얼 디텍티브 괜찮습니다! [6] 노리 2020.08.09 6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