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영화 두편 봤습니다. 제목에 있는 영화들. 


찬실이는 복도 많지...(이하 찬실이)는 순한 맛 홍상수 영화 같기도 하지만.. 보고나서 씁쓸한 뒷맛이 없이 흐뭇한 느낌만 남아서 더 좋았습니다. 


강말금 배우의 사투리 자체는 흠잡을데가 별로 없지만 뭐랄까 상황이랑 어우러져서 어색한 느낌이 살짝 있는데 그 언밸런스 자체도 좀 웃기고 좋았습니다. 


나이브스 아웃은.. 정통 추리물로써도 훌륭하지만 사실 처음부터 까발리고 시작되는 사건의 진실보다.. 뭐지? 뭘 놓쳤지? 뭐가 이상한데?? 라고 끝까지 의심하게 만드는 각본이 참 영리하다 싶었네요.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관객과 머리 싸움을 하는 영화가 좋은 영화가 아닌가 싶은데 초반에 던져 놓은 작은 떡밥까지 마지막에 회수하는 훌륭한 영화였습니다. 


영화, 특히 오즈 야스지로 영화를 좋아하고 홍상수 영화가 좋지만 그 씁쓸하고 난처한 느낌이 싫은 분들은 찬실이


머리를 지나치게 많이 쓰기는 싫지만 배우들의 호연과 영리한 각본이 어우러진 추리 영화를 보고 싶은분들은 나이브스 아웃 강추합니다. 


나이브스 아웃에는 추억의 돈 존슨이라던가.. 제이미 리 커티스 같은 배우들도 나와서 반가웠어요. 근데.. 다들 너무 늙으심. 흑흑..  


하지만.. 역시 제일 대단한 분은 할런 트롬비역의 크리스토퍼 플러머옹이시죠. 29년생이신데 아직도 팔팔한 현역이심. 대단하지 않나 싶어요. 


영화 두편으로 주말이 지나갑니다. 둘 다 좋은 영화여서 뿌듯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06
113268 박지원 국정원장·서훈 안보실장·이인영 통일장관 내정 [13] 왜냐하면 2020.07.03 1391
113267 사모펀드 조범동 재판(ft 정경심) [1] 왜냐하면 2020.07.03 455
113266 남자보다 여자를 더 만나야겠다 싶은 요즘이네요(넋두리와 조언) [1] 안유미 2020.07.03 706
113265 [혐]故 최숙현 선수 폭행 녹취록... [10] 모스리 2020.07.03 1048
113264 동양대 조교 “징계 준다는 검사 말에 불러주는 대로 진술서 쓴 것” [13] 사막여우 2020.07.03 1255
113263 내가 지구를 망치길 그만두기 [3] 예상수 2020.07.02 619
113262 한 원로 배우의 갑질 소동 [9] Bigcat 2020.07.02 1432
113261 [회사바낭] 진행중... [3] 가라 2020.07.02 487
113260 간식같은 글, 반면교사 [1] 안유미 2020.07.02 434
113259 [넷플릭스바낭] 제목 한 번 잘 지은 독일 드라마 '다크'를 끝냈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7.02 887
113258 [관리] 상반기 보고 및 의견 수집. [21] 엔시블 2020.07.01 1259
113257 한국 제1의 DB라고 불리기도 우스울 '네이버 영화' [2] tomof 2020.07.01 790
113256 코로나 시국이 열어준 현자타임 [1] 예상수 2020.07.01 663
113255 김민아 아나운서가 결국 선을 넘었네요 [13] 모스리 2020.07.01 2095
113254 날로 먹는 옥수수 첨 먹어봤네요 [4] 가끔영화 2020.07.01 600
113253 왜 장혜영은 기재위원으로 배당이 되었을까? [7] 사팍 2020.07.01 694
113252 미련 - 신윤철 [2] 은밀한 생 2020.07.01 329
113251 요즘은 옛날에 헤어진사람들을 다시 만나보고 있어요 [3] 안유미 2020.07.01 687
113250 낼 모레 드디어 뮤지컬 해밀튼이 디즈니 플러스로 공개됩니다 [4] 얃옹이 2020.07.01 348
113249 침묵의 소리로 남아있네_영화 졸업 마지막 시퀀스 [4] 사팍 2020.07.01 3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