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로 최근 몇 년간은 불황이 저점을 찍었다고 생각했는데 어째 좋아질 기미가 안 보일까요.
'군대도 두 번 갔으니 하고 싶은 공부나 좀 더 해보자' 라는 마음으로 대학원에 진학했을 당시엔 석사과정을 끝내고 나면 세상이 좀 더 나아졌을 거라는 기대도 조금은 있었거든요.


올해 여름에 고급의 백수에서 그냥 백수로 전직한 후 처음으로 준비하는 공채 시즌도 이제 끝나갑니다.
논문 심사 끝나자마자 대충 드래곤볼 모으듯 주섬주섬 스펙 모아서 뛰어든 취업전선인지라 배움의 연장이라고 겸허히 받아들이자는 마음으로 시작했건만
각오했던 것 이상으로 엄청나더군요. 우와...


국내 굴지의 모 대기업과 꽤 알아주는 중견기업의 면접에서 '하하하하하 이런 쓸데없는 걸 왜 2년이나 하셨어요. 차라리 그 시간에 인턴이나 하지.' 라고 보다 순화된 표현으로 얻어맞고 나니
그 날 이후로 이따금씩 춥지도 않은데 오한이 돌아요. 면전에다가 '늬들이 노오력이 부족하다며, 노오력이!!!'라고 쏘아붙이고 싶었지만 뭐 별수 있나요. 참아야죠.
면접비로 맛있는 거 사먹고 집에 돌아와서는 씩씩거리다가 잠들 뿐이지요 :(


최종면접까지 치르고 발표만을 남겨둔 곳도, 아직 면접이 남은 곳도 있으니 기다려 봐야겠지만 어떻게 되든간에 올 겨울은 더 춥게 느껴질 것 같아요.



2. 진짜 '날씨' 이야기를 해볼까요. 요즘은 비가 꽤 자주 오는데도 춥지 않고 제법 따뜻하지요. 
기억을 더듬어보면 항상 이맘때가 체감상 가장 추웠던 것 같은데 이상한 일이에요. 심지어 일교차도 그렇게 크지 않고요. 
11월에 후드티 하나만 입고 돌아다녀본 건 올해가 처음인듯 해요. 추위를 엄청 타는지라 평소에는 5~6월까지 전기장판을 틀어놓고 자거든요.

 
상술한 바와 같이, 저는 구직자의 삶을 살고 있기 때문에 하루의 대부분을 카페 혹은 독서실, 도서관 등에서 보내고 있어요. 
각기 다른 세 장소의 공통점을 꼽자면 지나치게 빵빵한 난방일겁니다. 역시 나그네의 외투를 벗기는 데는 햇님만한 게 없지요.
아무리 얇게 입어도 더운 곳입니다. 이게 사람을 몽롱하게 만들어서 커피를 아무리 진하게 내려서 마셔도 니코틴이 필요한 시점이 항상 와요. 


아, 공통점이 하나 더 있네요. 세 곳 다 산 중턱 혹은 산 근처라서 정말 미친듯이 추운 거요...
그렇게 실내에서 건전하게 땀을 흘리다가 담배를 피우러 밖에 나가면 그 5분도 안되는 시간동안 '무엇을 찾기위해 이 길을 헤매이나~' 하며 매번 반성하게 됩니다. 


그래서 결국은 진짜 감기에 걸렸습니다. 목이 간질간질하긴 하지만 목이 잠긴 게 아니라서 다행이에요. 



3. 평소에 죽은 듯 자는 게 몇 안되는 장점이었는데, 꽉 막힌 코 때문인지 어제 간만에 꿈을 꿨어요. 


하필 꿈의 배경이 되는 장소는 무협지를 읽다가 잠들어서 그런지 무림? 강호? 뭐 그런 곳이었지요.
꿈에서의 저는 나쁜놈 끝판왕. 뭐 마교 교주 비슷한 사람이었는데 거기서는 감기가 더 심하게 걸려서 목소리가 아예 안 나오더라고요.
그래서 초식 이름을 못 외치니까 필살기도 안 나가고 해서 주인공한테 썩어지게 쳐맞는 내용이었어요.
(세일러문이 변신하는 동안 얌전히 기다려주는 착한 악당들과 함께 영원히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이자 그 바닥의 상도덕이죠.)


이래서 남자는 기술을 배워야 하는구나 싶었습니다. 
그리고 듀게인 여러분도 감기 조심하세요. 기술이 안 나갑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3
97289 약간의 스포일러가 있는 스타워즈 단평 [3] 겨자 2015.12.17 1089
97288 기사펌)부산영화제..위기..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7 1395
97287 의외로 모르는 사람이 많은 사실 한가지 [5] 닥터슬럼프 2015.12.17 2855
97286 [펌] 당신의 이유.jpg [6] 사막여우 2015.12.17 2244
97285 변절에 대한 이야기와 정치성향 [1] 젊은익명의슬픔 2015.12.17 683
97284 기사펌)김현수, 볼티모어와 계약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7 819
97283 12월 동적평형 정모 후기_브로크백 마운틴 [12] 칼리토 2015.12.17 1041
97282 청량산 괘불화 [13] 파에 2015.12.17 1531
97281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2.17 685
97280 토리버치 클러치백 벼룩판매합니다 소이치 2015.12.17 1420
97279 무속인의 이런 돈벌이의 경우 사기죄가 될까요 안될까요 [3] 가끔영화 2015.12.16 1143
97278 [잡담] 조금 부끄러운. [9] 잔인한오후 2015.12.16 2257
97277 질문하나. [19] tempsdepigeon 2015.12.16 2141
97276 재미없는 사람의 변. [23] 젊은익명의슬픔 2015.12.16 2427
97275 드라마에서 특별한 매력이 있는 배우 [2] 가끔영화 2015.12.16 1076
97274 라디오헤드 - Karma Police [1] catgotmy 2015.12.16 630
97273 [펌] '마음속 세월호를 길어올리며', 박원호 [2] 윤주 2015.12.16 605
97272 문재인<--- 뻥 치시네~ [54] soboo 2015.12.16 3822
97271 처음 책을 내본 사람 90%는 깜짝 놀란다 안팔리니까 [5] 가끔영화 2015.12.16 2100
97270 스타워즈와 건담을 둘러싼 미일 문화교류? [5] 파에 2015.12.16 6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