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속 호러, 검은 사제들, 곡성

2016.03.18 15:29

LutraLutra 조회 수:1776

<검은 사제들>은 입 벌리고 감탄하게 되던 강동원의 미모가 가장 화제인 영화였죠.

물론 가장 즐거웠던 부분은 무척 성실하고 충실하게 로컬라이즈된 호러 영화였단 점이었습니다. 틀이야 흔히 보는 엑소시즘 영화에서 벗어나지 않았지만, 굉장히 꼼꼼하게 매무새를 잡아놓은 느낌이었달까요. 옛날 <퇴마록>이 이 작품 절반만 따라갔으면 어땠을까, 란 생각도 들었고.

그런데 그 영화를 본 지도 수개월이 지난 지금. 되새겨보면 기억에 가장 선명하게 남아있는 씬은 강동원의 미모가 아니네요.

신부님들이 엑소시즘을 시도하기 전, 돼지머리를 등에 짊어진 채 굿을 벌이고 있던 무속인들이 나오던 장면이 가장 또렷하게 기억납니다. 사실 저는 내공 있는 호러팬은 전혀 아니기 때문에 처음 보는 섬뜩함이기도 했구요...

곧 모습을 드러낼 <곡성>의 티저를 보고나니 새삼스럽게 떠오르게 되어서, 곡성에 보내는 기대와 함께 그냥 주절거려 봤습니다. 물론 티저 자체는 쬐끔 아쉽긴 했지만 기대감은 사라지지 않네요.

p.s 써놓은 '무속 호러'에 속하는 괜찮은 작품 추천해주신다면 감사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1260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150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8855
99638 여성의류 벼룩 판매합니다. 소이치 2016.05.19 408
99637 영화편집의 효과를 보여줄 수 있는게 무엇이 있을까요? [2] 산호초2010 2016.05.19 506
99636 신해철법? [4] tempsdepigeon 2016.05.19 791
99635 고스트 버스터즈 새 예고편이 나왔습니다 + 알 타입 단편 애니메이션 [2] 부기우기 2016.05.19 552
99634 '곡성'에 대한 신박한 해석을 봤습니다 (스포 포함) [7] 닥터슬럼프 2016.05.19 3152
99633 16.05.18 22:43 왕십리발 분당선 열차 [9] Pervulgátus 2016.05.19 1432
99632 (바낭) 헬싱키에서. [3] 코르타사르 2016.05.18 3670
99631 최근 관람한 영화 두편, 탐정 홍길동 스포 없음, 곡성 스포 싫으면 들어오지 마세요. [8] 비파 2016.05.18 1869
99630 시간의 이중성 [2] 가끔영화 2016.05.18 633
99629 미안해야 할 사람은 누구인가 [60] 모르나가 2016.05.18 3696
99628 강남역 살인사건은 아마 아키하바라 살인사건과 비슷한거 아닐까 싶습니다. [3] catgotmy 2016.05.18 2302
99627 새로 산 폰에 스크래치가 있어서 속상하네요. [3] 김슬픔 2016.05.18 621
99626 던킨이 맛이 이상해진 걸까요? [4] 도야지 2016.05.18 1792
99625 이런저런 잡담... [2] 여은성 2016.05.18 784
99624 개인적으로 좋아하지 않는 영화해석 [3] 모르나가 2016.05.18 1290
99623 곡성은 스포 봐도 내용을 모르겠어요 [12] 파에 2016.05.18 2258
99622 강남역 살인사건 [16] 연성 2016.05.18 3644
99621 임수정 악플에 대한 소감 [4] 가끔영화 2016.05.18 2367
99620 나는 구지션 입니다 [3] 가끔영화 2016.05.18 922
99619 님을 위한 행진곡 헤프닝? [3] 사람 2016.05.18 9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