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체스터씨

2011.04.28 22:57

ginger 조회 수:2782

샬롯 브론테의 상상의 산물인 오리지널 나쁜 남자 로체스터씨, 못 생기고 중키에 중년에 능글맞은 중혼자에 성질도 더럽지만 교양 있고 재밌고 섹시한 부자 - 재벌 2세 쫌 되겠죠?. 그 모델이 된 사람은 뮤슈 에제라고, 브론테가  짝사랑하던 유부남이었죠. 샬롯 언니는 이 벨기에 학교 교장 선생에게 꽤나 딱한 편지들을 보내곤 했답니다. 무슈 에제에 대해서 샬롯 브론테가 묘사한 글입니다.


He is professor of rhetoric, a man of power as to mind, but very choleric and irritable in temperament; a little black being, with a face that varies in expression. Sometimes he borrows the lineaments of an insane tom-cat, sometimes those of a delirious hyena; occasionally, but very seldom, he discards these perilous attractions and assumes an air nor above 100 degrees removed form mild and gentlemanlike…”


샬롯 브론테의 외모에 대한 묘사를 보면 제인 에어가 생각나지 않을 수 없죠. 아주 작고, 매력적이라기 보단 흥미로운 얼굴, 눈은 괜찮은데 입 모양이랑 피부 때문에 도저히 예쁘다고 해 줄수 없는 얼굴, 여성적인 매력은 거의 없는, 그리고 그걸 본인도 잘 알고 불편하게 의식하고 있더라, 라고 직접 만나본 출판 업자가 쓴 기록이 남아 있습니다. (쳇)


지적이고 열정적이고 내면은 부글부글 끓는데 돈도 없고 빽도 없고 예쁘지도 않은데다 콜셋으로 꽁꽁 싸매고선 더럽고 치사한 가정 교사로 돈을 벌어야 하는 처지의 영리하고 예민한 여자가 혼을 담아 쓴 제인의 대사들은 아직도 온 세상 많은 여자들의 심금을 울리는 데가 있어요. 내가 가난하고 별 볼 일 없고 안 이쁘고 쪼맨하다고 영혼도 감정도 없는 줄 아삼? ("Do you think, because I am poor, obscure, plain, and little, I am soulless and heartless? You think wrong!—I have as much soul as you,—and full as much heart!" ) 근데 진정한 멋쟁이 남자가 안 예쁜데 똘똘하고 속에는 야심을 감춘 여자를 내면을 보고 좋아한다는 건 여자 판타지같아요. 그런 일이 생길 것 같죠? 절대 안 생겨요...그러니까 미스터 다시, 미스터 로체스터들이 종이 위에 탄생했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672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52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4810
101528 자기 자신을 얼마나 좋아하세요? [17] 도야지 2011.04.28 2834
101527 장염 한 번 걸리니 정말 죽을 맛이군요.. [7] 지루박 2011.04.28 2604
101526 미안 합니다 봉수 시민 [3] 가끔영화 2011.04.28 2005
101525 기분 좋은 웃음소리의 고객센터 직원 [4] catgotmy 2011.04.28 2129
101524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한국 온 줄 알았음요 [6] 비밀의 청춘 2011.04.28 4078
101523 여러 가지... [30] DJUNA 2011.04.28 4000
101522 (바낭) 사무자동화가 사무실에서 종이를 없애버릴꺼라는 섣부른 예측이 있었죠. [5] 불별 2011.04.28 1885
101521 커피프린스 1호점의 윤은혜 [7] 아이리스 2011.04.28 3171
101520 연기자들에게 속아서는 안됩니다. [5] 고인돌 2011.04.28 3239
101519 보고있으면 배부르는 책 [4] 무비스타 2011.04.28 2259
101518 오늘 로열 패밀리... [42] DJUNA 2011.04.28 2929
101517 thㅗ르 봤습니다. [9] 제주감귤 2011.04.28 2497
101516 '아 맛있다!' 라는 소리가 절로 나오는 여러분의 맛집이 있나요? [20] 자두맛사탕 2011.04.28 4499
» 로체스터씨 [10] ginger 2011.04.28 2782
101514 '로열 패밀리' 로이베티님 리뷰를 기다리며 질문...어떻게 죽일 생각이었죠? [5] S.S.S. 2011.04.28 2015
101513 [스포일러] 로열 패밀리 대망의 피날레 [10] 로이배티 2011.04.28 2975
101512 필립 클로델 - 회색 영혼[책] catgotmy 2011.04.28 1160
101511 [로열 패밀리] 마지막회 잡담 [7] Neverland 2011.04.28 2992
101510 [듀나in] 급하게 영국 여행 일정을 잡아야 하는데 하나도 모르겠어요. 도와주시겠어요? [1] guestor 2011.04.28 1369
101509 잡담 [3] 세상에서가장못생긴아이 2011.04.29 15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