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2011.04.29 00:17

세상에서가장못생긴아이 조회 수:1549

1.

뜬금없게도 '감우성의 아주 소박한 와인수첩' 을 읽었습니다.

 

팬시한 것과 진지함, 소박함등이 괴상하게 섞여 있는데

 

저같은 와인 덕후에게는 읽을 만 하더군요.

 

책 중간의 그의 포도 그림들도 괜찮구요.

 

그가 들른 샤토중

 

장터 세일때 돈이 없어 못 산 샤토 라마르크,  4만원대였던가, 가 눈에 들어오더군요ㅠㅠ

 

 

2.

우리나라에 어쩌면 위대한 가수는 없습니다.

 

금속활자가 위대하다는 건

 

금속활자로 인해서 지금의 인터넷만큼이나

 

긍정적인 의미로의 엄청난 변화가 있었다는 얘기지요.

 

그래서 한국의 금속 활자가 먼저다라는 건 큰 의미가 없어요.

 

그 금속활자로 한국에서 무언가 새로운 세계가 열리지 않았거든요.

 

(즉 위대하다는 건 언제나 귀납적입니다.)

 

 

 

비틀즈가 위대하다는 건 그들의 음악이 내 귀에 좋건 별로건 간엔 전혀 상관없이

 

그 노래들이 사람들의 삶, 또는 다음 세대의 음악을 엄청나게 바꾸었다는 얘기입니다.

 

(반대로 어떤 노래가 아무리 나에게 좋아도 그걸 근거로 위대하다, 최고다 하긴 힘들죠.

 

내겐 안 맞아도 왜 다른 이들 느낌을 알아들어서,  왜 좋다고 하는진 아는 게 심미안 일지도.)

 

 

 

 

18집까지 조용필의 앨범을 다 사들인 조용필 빠지만

 

한 발자국 뒤에서 바라보자면

 

조용필이 바꾼 건 팝에서 우리 음악으로 시장판도를 바꾸었다는 거 이외엔 큰 변화가 없는지 모르겠습니다.

 

판소리를 사사받아 홍부가 4시간을 완창할만큼 노력해 정말 한국적인 보컬을 창조했든,

 

그 어떤 다양한 장르를 자기화해냈든

 

지금 이 곳의 K 팝에서 조용필을 읽어낼 수 있을까요?

 

 

서태지의 음악에서

 

너바나를 위시한 얼터너티브 밴드나 갱스터 랩퍼를 쉬이 알아 차리듯

 

박진영의 작곡한 수많은 히트곡에서

 

제임스브라운, 마잭, 스티비 원더를 읽어내릴 수 있듯

 

지금 이곳의 다른 어느 히트곡에서 조용필을, 산울림을, 송창식, 신중현을 읽어낼 수 있을까요?

 

 

쿠바가 서양음악을 받아들여 자기화해내서

 

부에나비스타 소셜클럽같은 영화에서 그 모습을 엿볼 수 있을 때 부러우며 안타까웠 던 건

 

그런 종류의 작업이 조용필 4집, 산울림의 청자, 슬기둥, (혹은 잠깐이나마 하여가)

 

등등이 있었으나 여전히 갈 곳은 멀어만 보인다는 거지요.

 

 

3.

배우들은 믿으면 안됩니다.

 

나름 상업 개봉 영화 3편 참여한 이로서;;;

 

이미지와 같은 사람인 배우는 단 한 명도 없습니다.

 

최민수 선배가 노인 폭행으로 티비에 나올 때 전 웃었어요.

 

그럴 리가 없는 사람이거든요.

 

그리고 나중에 진실이 밝혀졌죠;;;;

 

 

4.

하루에 네 끼를 먹고 저녁은 대접으로 두 개를 먹거나

 

라면 두 개에 공기밥을 말아 먹어도 왜 살을 빠지는가 ㅠ

 

 

5.

(이하 음식사진 재중)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포카치아엔 금이라도 들었나요?

 

빵 한 개 가격이 김치찌개 가격 ㄷㄷㄷ 

 

 

 

 

봄양파, 에담치즈, 로메인등을  넣어서 뚝딱 만든 샌드위치;;;

 

 

 

 

음하하 심혈을 기울여 완성한 함박스텍. 소스는 그저 씨겨자만.

 

 

 

보이시려나요? 상단 12시 방향에

젓가락으로 익었나 쿡 찔러 봤더니

줄줄줄 흘러나오는 저 육즙 ^^

 

 

 

 

계란도 얹어보고

 

 

 

 봄봄

 

 



꽃꽃

 

 

요즘 나무 색이 참 예뻐요.

 

나도 그렇게 싱그럽고 푸른 시절이 있었던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766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1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6301
101738 자기 자신을 얼마나 좋아하세요? [17] 도야지 2011.04.28 2834
101737 장염 한 번 걸리니 정말 죽을 맛이군요.. [7] 지루박 2011.04.28 2604
101736 미안 합니다 봉수 시민 [3] 가끔영화 2011.04.28 2005
101735 기분 좋은 웃음소리의 고객센터 직원 [4] catgotmy 2011.04.28 2129
101734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한국 온 줄 알았음요 [6] 비밀의 청춘 2011.04.28 4078
101733 여러 가지... [30] DJUNA 2011.04.28 4000
101732 (바낭) 사무자동화가 사무실에서 종이를 없애버릴꺼라는 섣부른 예측이 있었죠. [5] 불별 2011.04.28 1885
101731 커피프린스 1호점의 윤은혜 [7] 아이리스 2011.04.28 3171
101730 연기자들에게 속아서는 안됩니다. [5] 고인돌 2011.04.28 3239
101729 보고있으면 배부르는 책 [4] 무비스타 2011.04.28 2259
101728 오늘 로열 패밀리... [42] DJUNA 2011.04.28 2929
101727 thㅗ르 봤습니다. [9] 제주감귤 2011.04.28 2497
101726 '아 맛있다!' 라는 소리가 절로 나오는 여러분의 맛집이 있나요? [20] 자두맛사탕 2011.04.28 4499
101725 로체스터씨 [10] ginger 2011.04.28 2782
101724 '로열 패밀리' 로이베티님 리뷰를 기다리며 질문...어떻게 죽일 생각이었죠? [5] S.S.S. 2011.04.28 2015
101723 [스포일러] 로열 패밀리 대망의 피날레 [10] 로이배티 2011.04.28 2975
101722 필립 클로델 - 회색 영혼[책] catgotmy 2011.04.28 1160
101721 [로열 패밀리] 마지막회 잡담 [7] Neverland 2011.04.28 2992
101720 [듀나in] 급하게 영국 여행 일정을 잡아야 하는데 하나도 모르겠어요. 도와주시겠어요? [1] guestor 2011.04.28 1369
» 잡담 [3] 세상에서가장못생긴아이 2011.04.29 15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