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https://www.sisa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211660



시사저널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여론조사를 했는데 다자구도에서 안철수 대표님이 3등 했습니다.

우리 안대표님 '나로 단일화!' 의 중요 근거는 내가 1위다! 였는데... (...)

양자구도에서는 박영선이 안철수, 나경원 모두 이기는 걸로 나왔고요.


범여, 범야로 나눠서 후보 적합도 조사를 했는데, 우리 구로박 영선이 누나는 우상호 전 원내대표를 따블 스코어 이상으로 이겼습니다.

그에 비해 우리 안철수 대표님은 33.8%로 2위 나경원(26.2%), 3위 오세훈(20.5%)를 누르긴 했지만 확실하게 승기 잡았다고 하기에는 애매...

그리고 의외로 조은희가 4.9%로 4등을 했네요.

안대표님이 나경원이랑 V세훈을 합친 것 보다 높게 나와야 확실하게 승기를 잡고 갈 수 있을텐데요...


금태섭이 조은희 절반인 2.4%가 나왔으니 안대표님이 '우리가 뛰는 리그가 A리그'라고 했던 것과 달리 이겨도 별 흥행이 안될것 같아요.

어제 이태규가 '유튜브를 통한 공개토론' 같은 것이 들어가지 않겠냐고 했는데... 우리 검사출신 태서비가 초딩 안대표님을 말빨로 얼마나 죽여놓을지가 궁금합니다.



2.


며칠 지난 이야기지만...

안대표님이 금태섭이랑 자기가 하는 단일화가 A 리그라고 했어요.  그것도 처음에는 A조라고 해서 기자들이 어리둥절해서 다시 물어봄.

해맑은 표정으로 '1위인 제가 뛰는 쪽이니까 A 리그..' 라고 했지요. 


그리고 이태규가 그걸 부정합니다. 진지하게 받지 말라고. ㅋㅋㅋㅋ


===

◇ 김현정> 알겠습니다. 지금 A조다, A리그다, 라고 여러 번 강조를 하셨어요. 국민의힘이 B리그다.


◆ 이태규> 그건 특별한 의미가 있는 건 아니고요. 제3지대도 범야권의 범주라는 걸 강조하기 위해서 A조, B조로 나눈 거고요. 그건 A조와 B조는 이게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가 아니고 동격입니다. 다만 왜A조냐고 기자들이 물어봤을 때 아마 안철수 대표께서 내가 A조에 속한 건 현재 가장 적합도나 경쟁력에서 야권에서 제일 높으니까 내가 A조에 편성됐다, 이런 취지로 말씀하신 건데 A조와 B조는 동등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 김현정> 동등한데도 B조라고 하면 조금 기분이 A조만큼 좋지는 않죠.


◆ 이태규> 그거는 국민의힘에서 본인들이 A조라고 하면 굳이 이쪽에서 A조를 고집할 이유는 굳이 없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






P.S)

추호 할배가 한일해저터널을 띄웠죠.

부산시장 출마선언을 서울에서 하면서 추호 할배가 오자 마스크도 가릴 수 없는 미소를 뿜뿜했던 이언주는 냉큼 그걸 받았습니다. 국가백년대계이고 수백조 경제효과라면서

박형준은 그에 비해 살짝 거리 두는 모습이고요. 공론화를 통해 부산시의 입장을 정하겠다고... 


제가 알기로 한일해저터널은 부산에서도 '이게 무슨 뜬금포야?!' 라는 반응이고...

이 정권에 호의적이지 않은 부산 부동산카페에서조차 반대가 많다고 하더군요.

언주는 여론도 안보고 '대형토건사업이니까 도움 되겠지!' 하고 냉큼 받은거라는 건데..

진짜 이언주 이정도로 어떻게 재선의원 한건지 궁금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9
115878 개구즉화(최근의 정치이슈) [4] 왜냐하면 2021.03.23 498
115877 사소한 것이지만 스나이더 컷 [9] daviddain 2021.03.23 460
115876 [정치바낭] 오세훈이 되었으니 민주당에게는 아직 희망이 있군요. [30] 가라 2021.03.23 1652
115875 서울시장 야권 단일 후보 국민의힘 오세훈 확정 [7] Toro 2021.03.23 836
115874 토르: 다크 월드 (2013) [1] catgotmy 2021.03.23 188
115873 새벽 잡담...(나눠 가지는 삶) [2] 여은성 2021.03.23 279
115872 미나리에서 가장 빛났던 두 배우 (연기 위주 평) [6] tom_of 2021.03.23 652
115871 봄이 오고. [9] 잔인한오후 2021.03.23 372
115870 브랜든 크로넨버그 [8] daviddain 2021.03.23 292
115869 트위터에 마음이 아픈 사람들 증말 많네요; [10] forritz 2021.03.22 950
115868 우리 노문빠들 [5] 메피스토 2021.03.22 648
115867 영상화 이야기하니 무서운 소식을 하나 [12] Lunagazer 2021.03.22 600
115866 영화나 드라마화 되었으면 좋겠는 출판물이 있으신가요? [25] 쏘맥 2021.03.22 458
115865 잭 스나이더의 저스티스 리그를 보고(스포있음) [12] 예상수 2021.03.22 312
115864 동네 산책... [2] 여은성 2021.03.22 285
115863 윌리엄 샤트너 90세 [3] daviddain 2021.03.22 344
115862 돌아이 정권의 종말 [84] bankertrust 2021.03.22 1772
115861 영화 역사상 최고의 트릴로지(3부작)은 뭘까요? [54] 지나가다가 2021.03.22 654
115860 사팍님 글을 보니 이제 민주당도 슬슬 끝물인가싶군요. [14] ND 2021.03.22 853
115859 잘난 정의당 [8] 사팍 2021.03.22 5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