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어느 곳보다 PC함이나 예의바름, 교양, 지식 같은 것들이 중요시 되는 '분위기'가 흐르는 곳이라고 생각하는데,
요즘에 게시판 하단에 광고와 함께 알고리즘이 어떻게 그런 글들만 귀신 같이 찾는지 '남자 연예인 키', '여자 연예인의 눈매', '색기 있는 얼굴' 같은 옛 게시물들만 띄워주네요.
호기심에 클릭해보면 댓글들도 꽤 많이 달렸고 서로 사이좋게 호응하는 글들이어서 또 한 번 깜짝.
그닥 옛날도 아님에도 불구하고 요즘은 듀게는 커녕 개인 페북 같은데도 올리기 두려운 그런 글들이더라구요.
그 사이 세월이 변한건지 사람이 변한 건지.
특유의 깍쟁이 같은 분위기는 예나 지금이나 여전한데 지난날의 그 첨예한 갑론을박들을 떠올리며 복잡한 기분을 느꼈습니다.

그래도 듀게여 영원하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3
110889 [넷플릭스바낭] 가성비(?) 괜찮은 호러 소품 '일라이'를 봤습니다 [11] 로이배티 2019.10.21 718
110888 잠이 안와 윤이형의 대니를 보니 [2] 가끔영화 2019.10.21 383
110887 퍼오인, 번노티스 캐릭터 잡설 [8] 노리 2019.10.20 509
110886 [EBS1 영화] 김약국의 딸들 [3] underground 2019.10.20 567
110885 어디로갈까 [2] Sonny 2019.10.20 562
110884 가라님하고 겨자씨가 헛갈려요 [1] 도야지 2019.10.20 550
110883 영화바낭. 심은경 주연의 아베 저격 일본영화 <신문기자> [6] 보들이 2019.10.20 673
110882 영화바낭. 동화스러운 일본 멜로영화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 [4] 보들이 2019.10.20 461
110881 밤이 오고 말았어도 [4] Sonny 2019.10.20 624
110880 잊을 수 없는 사람의 노래 [16] 어디로갈까 2019.10.19 1104
110879 넷플릭스 바낭) Footprints_카톨릭 성지 순례 [7] 그냥저냥 2019.10.19 567
110878 첫 재판은 15분만에 싱겁게 끝났다? 실상을 알고 싶으시다면... [10] 사팍 2019.10.18 1621
110877 [바낭] 닌텐도 스위치 가격을 알아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0.18 772
110876 전관 변호사 수임료를 알아보자 [6] 휴먼명조 2019.10.18 984
110875 지지율은 지속 하향세 [4] 휴먼명조 2019.10.18 770
110874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오발탄 [10] underground 2019.10.18 369
110873 이명박 때가 쿨했죠. [10] 룽게 2019.10.18 1708
110872 나의 양지바른 언덕 2 [2] 은밀한 생 2019.10.18 317
110871 통화 기피증 [5] 은밀한 생 2019.10.18 709
110870 80년 전을 누가 기억해!!! [1] 사팍 2019.10.18 6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