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어느 곳보다 PC함이나 예의바름, 교양, 지식 같은 것들이 중요시 되는 '분위기'가 흐르는 곳이라고 생각하는데,
요즘에 게시판 하단에 광고와 함께 알고리즘이 어떻게 그런 글들만 귀신 같이 찾는지 '남자 연예인 키', '여자 연예인의 눈매', '색기 있는 얼굴' 같은 옛 게시물들만 띄워주네요.
호기심에 클릭해보면 댓글들도 꽤 많이 달렸고 서로 사이좋게 호응하는 글들이어서 또 한 번 깜짝.
그닥 옛날도 아님에도 불구하고 요즘은 듀게는 커녕 개인 페북 같은데도 올리기 두려운 그런 글들이더라구요.
그 사이 세월이 변한건지 사람이 변한 건지.
특유의 깍쟁이 같은 분위기는 예나 지금이나 여전한데 지난날의 그 첨예한 갑론을박들을 떠올리며 복잡한 기분을 느꼈습니다.

그래도 듀게여 영원하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12
110908 [넷플릭스바낭] 독드(...) '다크'를 보는 중인데 좀 힘드네요 [16] 로이배티 2019.10.22 907
110907 오늘의 80년대 일본 잡지 mc Sister(2)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2 324
110906 듀게 오픈카톡방 [4] 물휴지 2019.10.22 283
110905 [바낭] 요리 후기_ 생강청 [11] 칼리토 2019.10.22 569
110904 조두순 사건엔 온나라가 분노했으면서 왜 다크웹 손정우 사건엔 이렇게 조용할까요? [25] 발목에인어 2019.10.22 4616
110903 [잡담] 조커 & 벌새 & 원스어픈어타임인헐리우드 감상 [5] 귀검사 2019.10.21 820
110902 조커 - 존재의 증명 [4] madhatter 2019.10.21 698
110901 [유튜브 오리지널] 임펄스 시즌2가 공개되었습니다. (스포 유) 얃옹이 2019.10.21 490
110900 오늘의 80년대 일본 잡지 mc Sister(1)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1 423
110899 스콜세지에 이어서 코폴라도 마블영화 비판에 한마디 보탰군요 [15] 으랏차 2019.10.21 1437
110898 [넷플릭스바낭] 가성비(?) 괜찮은 호러 소품 '일라이'를 봤습니다 [11] 로이배티 2019.10.21 718
110897 잠이 안와 윤이형의 대니를 보니 [2] 가끔영화 2019.10.21 383
110896 퍼오인, 번노티스 캐릭터 잡설 [8] 노리 2019.10.20 507
110895 [EBS1 영화] 김약국의 딸들 [3] underground 2019.10.20 566
110894 어디로갈까 [2] Sonny 2019.10.20 562
110893 가라님하고 겨자씨가 헛갈려요 [1] 도야지 2019.10.20 550
110892 영화바낭. 심은경 주연의 아베 저격 일본영화 <신문기자> [6] 보들이 2019.10.20 673
110891 영화바낭. 동화스러운 일본 멜로영화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 [4] 보들이 2019.10.20 460
110890 밤이 오고 말았어도 [4] Sonny 2019.10.20 624
110889 잊을 수 없는 사람의 노래 [16] 어디로갈까 2019.10.19 11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