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일꾼들, 번개)

2019.02.04 14:37

안유미 조회 수:488


 1.연휴 때마다 드라마에 나오는 악덕 사장들의 마음이 조금은 이해가 가요. 나야 나니까, 게을러도 괜찮지만 내 돈이 게으르게시리 아무것도 안하고있는 걸 보고있자면 분통이 터지거든요. 내게 있어 돈은 일꾼 같은 거니까요. 하루에 1%나 0.5%라도 벌어와야죠. 그야 일꾼에게 일을 잘못 시키면 돈을 잃을 수도 있지만 어쨌든 일을 시키지도 못하는 건 더욱 답답한 일이예요.


 그래도 이건 회사를 차린 것보다는 낫단 말이예요. 나는 돈에게 월급을 안주잖아요? 내 돈은 내것이니까요. 한데 내가 회사를 차렸다면 직원들에게 월급을 줬을 거란 말이죠. 그 사람들은 내 소유가 아닌, 인간 일꾼들이니까요.


 월급을 안주는 일꾼들이 쉬는 걸 보고 있는 것도 짜증나는데 월급을 준 일꾼들이 쉬는 걸 보고 있으면 나는 머리끝까지 화가 날거예요.



 2.이전 글의 댓글에 '회사를 하나 차려보면 어떠냐.'라는 글이 있던데...절대 그러면 안되는거예요. 월급을 안주는 일꾼들에게도 짜증이 나는데 월급을 줘가며 일시키는 일꾼들을 가지게 되면 나는 분노조절장애로 돌아버릴 거니까요. 심심하지는 않겠죠. 하루 온종일 24시간 그들에게 화내느라 심심할 시간이 없을테니까요.


 그런데...그렇게 나쁜 사람이 될필요는 없는 거잖아요? 정신 건강에 안 좋아요.



 3.심심하네요. 전에 썼는지 모르겠는데 그간 알던 호스티스 몇 명은 자신의 가게를 차리게 됐어요. 이런걸 new blood라고 하던가요. 그동안은 연휴 때마다 사장들에게 '이번 추석에 가게 여냐' 라던가 '이번 설날에 가게 여냐'라고 연락했다가 면박을 받곤 했어요. 로봇도 아닌데 연휴에는 당연히 쉴거라고 말이죠.


 하지만 이번 연휴 월요일부턴 심심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아요. 놀랍게도...새로 사장이 된 사람들 중 몇몇이 설날에도 가게를 연다는 거예요. 그 중에 가장 근성있는 사람은 무려 설날 당일에도 가게를 열거래요. 야망에 불타오르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오늘이랑 수요일은 캬바쿠라에서 놀면 되고 내일...화요일이 문제네요.



 4.휴.



 5.화요일이랑 수요일에는 친척들이 (또다시)와요. 늘 그랬듯이 수요일쯤엔 어지간한 가게들은 정상 영업을 할테고...문제는 설날 당일이란 말이죠. 설날 당일에 여는, 아이들 데리고 식사할 수 있는 가게를 알아봐둬야 해요. 주상복합 안에 있는 가게들은 영업을 할 것도 같으니 이따 나가다가 가서 물어봐야겠어요. 



 6.어쨌든 연휴니까, 강제로 노는 김에 열심히 놀아야겠어요. 어차피 강제로 주어진 인생을 사는 건데 열심히 살아야 하잖아요?



 7.나는 친절한 사람은 아니지만 최대로 친절한 사람을 연기할 여유가 충전됐어요. 그럴 때만 번개를 치죠. 사람이란 게 그렇잖아요? 제아무리 원래 친절한 사람이라도 여유가 부족해지면 친절한 사람으로 있을 수 없는 거니까요. 친절함이란 건, 친절함을 연기할 준비가 되어있는가...아닌가의 문제 같아요.


 전에 번개에서 만난 사람이 나를 보면서 이상하다는 표정과 불안하다는 표정을 동시에 지으면서 말했던 게 떠올라서요. '아니...말을 날카롭게 할 줄 알았는데...왤케 따뜻하게 말하는 거야.'라고요. 그래서 대답했죠. '아니, 자기가 만든 번개에 나와준 사람에게 말을 날카롭게 하면 그건 미친 사람이잖아!'라고요. 세상엔 날카로운 사람도 있고 안 날카로운 사람도 있겠지만, 그건 미친 사람인 거랑은 별개죠. 



 오늘 낮은 정말 무료하네요. 오늘 낮시간으로 미리 번개라도 쳐볼걸. 쳇...그러기엔 이미 늦었고 내일 오후~저녁때쯤 번개해보고 싶네요. 문제는 위에 썼듯이 설날 당일엔 영업하는 곳이 그리 없단 말이죠. 평소에 늘 압구정로데오나 연남동이나 가로수길을 돌아다니다가 괜찮은 가게가 보이면 들어가는 번개를 하고 싶...었는데 괜찮은 가게가 설날 당일에 열 확률은 적거든요.


 괜찮은 가게인데 설날 당일에 열 확률이 그나마 있는 곳이라면 홍대-연남동-상수역 쪽 지역이겠죠? 아닌가? 가로수길일려나? 모르겠네요. 오실 분은 여기 오셔서 작전을 짜봐요. 적당히 엔빵하져. https://open.kakao.com/o/gJzfvBbb


 뭐 30분~1시간 정도 돌아다니다가 안 되면 딸기빙수 먹으러 가면 되겠죠. 거긴 연중무휴니까요. 아니...연휴니까 어디든 갈 수 있다는 이점을 활용해도 좋고요. 시내의 도로가 텅텅 빌테니 서울 끝에서 끝으로 다녀봐도 좋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7
111165 시간의 문제일 뿐 이미 결정되었다는 걸 다들 느끼고 있지 않나요? [12] 휴먼명조 2019.11.30 1770
111164 스포일러] 모던 러브, 더 퀸 단평 [1] 겨자 2019.11.30 402
111163 아이리쉬 맨(스포일러 주의) [6] 산호초2010 2019.11.30 692
111162 넷플릭스 - 인도영화 마사안(Masaan) 오늘까지 볼 수 있답니다 [6] eltee 2019.11.30 505
111161 이런저런 일기...(노잼인 이유) [2] 안유미 2019.11.30 520
111160 freaks 2018 재밌네요 가끔영화 2019.11.30 305
111159 [KBS1 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파업전야 [5] underground 2019.11.29 428
111158 [바낭] 문재인과 우주의 기운 [10] 로이배티 2019.11.29 3535
111157 [넷플릭스] 아드만 스튜디오 다큐 (A grand Night in) 추천드립니다. [2] Diotima 2019.11.29 532
111156 오늘의 화보 약간 [2] 스누피커피 2019.11.29 400
111155 정준영 6년 너무 형량이 작네요. [15] 얃옹이 2019.11.29 1748
111154 황교안씨 8일단식 종료 [11] 정우 2019.11.29 1060
111153 드러난 전쟁, 쿠데타 음모에 놀랍도록 조용한 머저리들 [6] 도야지 2019.11.29 842
111152 나경원씨는 원내대표 추대는 물건너 간 것 같습니다. [1] 가라 2019.11.29 749
111151 이런저런 일기...(불금, 피스트번개) [1] 안유미 2019.11.29 310
111150 시간에 대한 斷想... [1] 지나가다가 2019.11.29 343
111149 [채널CGV 영화] 다키스트 아워 [6] underground 2019.11.28 396
111148 미군 철수하면 큰일 나나? [7] 듀나회원 2019.11.28 741
111147 (질문) 지금은 책을 잘 안읽어요. [18] chu-um 2019.11.28 863
111146 넷플릭스 중국 드라마 싱글빌라 [4] 딸기와플 2019.11.28 10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