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스케일, 탄산)

2019.09.07 04:20

안유미 조회 수:405


 1.전에 썼었죠. 인간은 스케일이 중요하다고요. 착하냐 나쁘냐를 떠나서 일단 체급이 올라가야 행복한 인간이 될 수 있다고요.


 하지만 그것도 정도가 있어요. 너무나 거대한 사람은 타인들의 길흉을 재정하는 존재가 되거든요. 몸을 한번 뒤흔들 때마다 의도치 않게 누군가에게는 복을, 누군가에게는 화를 안겨주게 되니까요. 



 2.윤석열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는 궁금하지 않아요. 애초에 그가 '무언가를 생각하면서 지금 일을 벌이고 있는 거라면' 뭔 생각으로 이러는지는 뻔한 거니까요. 내가 궁금한 건 그의 생각이 아니라, 그가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안하고 있는지예요. 


 윤석열이 정치검새라고 꽤나 욕먹긴 하지만 글쎄요. 지금까지 그가 살아온 궤적을 보면 그는 손에 돌멩이를 쥐어주든 권총을 쥐어주든 바주카포를 쥐어주든, 자신이 문제삼아야 한다고 여기는 사람을 문제삼아왔어요.(물론 조국처럼 폼잡는 sns따위는 하지 않았고요.)


 한데 윤석열은 이제 그가 문제삼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무제한으로 문제삼을 수 있는 사람이 되었죠. 또는 무제한으로 문제삼지 않거나요. 한데 윤석열 같은 노빠꾸인간이 다른 사람들을 무제한으로 문제삼을 수 있게 되면 그건 카오스를 발생시킬 수도 있거든요. 너무나 많은 사람들과 그들이 속한 집단에게 길흉화복이 무작위로 안겨지게 되니까요. 윤석열 본인은 거대해진 뒤에도 단순할 수도 있겠지만 이 세계는 첨예한 곳이잖아요.



 3.휴...이것저것 쓰다가 몸이 너무 힘들어서 관뒀어요. 나중에 쓰죠.


 몸이 너무 힘들면 해장을 하는것조차 힘들고 귀찮게 돼요. 심지어는 '내일 해장을 계획하는 것조차'귀찮게 되죠. 그냥 탄산음료나 먹고 싶네요.



 4.휴.



 5.이게 다...빌어먹을 여자들 때문이죠. 왜냐고요? 여자가 상전이니까요. 여자가 술을 많이 마시길 원한다면, 마셔야 하는 거죠. 


 하지만 그게 나아요. 왜냐하면 남자에게 상전 노릇을 할 수 없는 여자들은 비참하고 슬프니까요. 그럴 수 없는 여자들과 함께 있는 것보다는 그럴 수 있는 여자들과 함께 있는 게 낫죠. 구혜선 같은 여자가 좋다는 뜻은 절대 아니고요. 설명하기 힘드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6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76
111576 #Pray for Australia [3] skelington 2020.01.05 530
111575 아카데미상에 저예산 영화상을 따로 만든다면 메이저 영화사들이 못하게 할 듯 [14] 가끔영화 2020.01.04 612
111574 [넷플릭스]빨간머리 앤 시즌3 [8] 노리 2020.01.04 1311
111573 공수처법 통과 비하인드 스토리(알릴레오, 이해찬, 유시민) 왜냐하면 2020.01.04 628
111572 결혼 이야기의 이 영상이 올라왔네요 [1] 예정수 2020.01.04 558
111571 [KBS1 신년특집 다큐인사이트] 보일링 포인트 underground 2020.01.04 412
111570 잠이 깼습니다. [4] 가라 2020.01.04 575
111569 이런저런 일기...(행복과 건강, 딸기빙수) 안유미 2020.01.04 321
111568 순간 정신줄을 놓으면-간헐적 단식 그닥!!! [15] 산호초2010 2020.01.03 1009
111567 지금 네이버 무료 영화 목록이 나름 역대급이네요 [7] 로이배티 2020.01.03 1276
111566 조국(이라고 쓰고 문재인이라고 읽...)이 싫은거지 검찰개혁이 필요없단 말은 아냐. [11] 졸려 2020.01.03 1280
111565 [회사바낭] 승진 [17] 가라 2020.01.03 862
111564 검찰들아 잘 놀았냐? 이제 긴장해라... 도야지 2020.01.03 465
111563 날씨 소재로 의식의 흐름 [9] 2020.01.03 389
111562 조인스 프라임 구독후기 [1] 예정수 2020.01.03 712
111561 조국씨 임명 때 불었던 광풍은 무었이었을까요 [51] Usetheself 2020.01.03 1806
111560 [바낭] 영상편집 어떻게 해야할까요? [9] skelington 2020.01.03 397
111559 [바낭] 게시판 태그 버튼 눌러보셨어요? [5] oldies 2020.01.03 271
111558 [넷플릭스바낭] 인도제 호러 앤솔로지 '고스트 스토리'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03 479
111557 피터 린치, 이세계물, JTBC 토론에는 누가 나와야 하는가, 기타 등등 [12] 겨자 2020.01.03 8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