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챠플레이로 이 다큐를 보았는데요. 한가지 에피소드에 꽂혔어요 


해미쉬라는 이 고양이는 어느날 가출을 해서, 마을의 아무 건물에나 들어가기 시작합니다. 그렇게 마을 전체를 돌아다니면서 자기 영역이라고 생각을 해요.


더이상 집으로 돌아오지도 않고 15년동안 마을에서 방랑을 하게 됩니다.. 제가 놀라웠던건 마을 사람들의 태도였어요.


정기적으로 미용실에 가서 털 관리를 받고(심지어 전용 좌석도 있다는), 서점에도 들어가고. 아무데나 막 들어가는데도


하나같이 고양이에게 스윗한 태도를 보여주더라구요.


...


그래도 제가 살고 있는 이 각박한 도시에도 좋은 분들이 많다고 느낀게 청계천 근처에 고양이가 새끼를 다섯마리 정도 낳았는데 애기들이 먹을게 없어보이더라구요


그걸 본 아주머니들이 먹을걸 매일매일  갖다주어서 무럭무럭 커가는걸 산책하면서 보았더랬죠. 저희 엄마도 저한테 생선같은걸 비닐봉지에 싸주면서


고양이 갖다주라고 했었거든요.


하..하지만 보통 도시의 고양이들 생존률을 봤을때 앞으로 어떻게 될지 생각하면 가슴이 아파요. 이런 거대한 도시와 다양한 사람들 속에서 생존하기란


거친 파도에 몸을 맡기는 거와 같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2
111159 [KBS1 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파업전야 [5] underground 2019.11.29 428
111158 [바낭] 문재인과 우주의 기운 [10] 로이배티 2019.11.29 3535
111157 [넷플릭스] 아드만 스튜디오 다큐 (A grand Night in) 추천드립니다. [2] Diotima 2019.11.29 532
111156 오늘의 화보 약간 [2] 스누피커피 2019.11.29 400
111155 정준영 6년 너무 형량이 작네요. [15] 얃옹이 2019.11.29 1748
111154 황교안씨 8일단식 종료 [11] 정우 2019.11.29 1060
111153 드러난 전쟁, 쿠데타 음모에 놀랍도록 조용한 머저리들 [6] 도야지 2019.11.29 842
111152 나경원씨는 원내대표 추대는 물건너 간 것 같습니다. [1] 가라 2019.11.29 749
111151 이런저런 일기...(불금, 피스트번개) [1] 안유미 2019.11.29 310
111150 시간에 대한 斷想... [1] 지나가다가 2019.11.29 343
111149 [채널CGV 영화] 다키스트 아워 [6] underground 2019.11.28 396
111148 미군 철수하면 큰일 나나? [7] 듀나회원 2019.11.28 741
111147 (질문) 지금은 책을 잘 안읽어요. [18] chu-um 2019.11.28 863
111146 넷플릭스 중국 드라마 싱글빌라 [4] 딸기와플 2019.11.28 1038
111145 스포일러] 노팅힐 [19] 겨자 2019.11.28 865
111144 [벼룩] 돌아온 여성의류 벼룩+나눔글입니다 ^^;; [4] 강랑 2019.11.28 451
111143 [듀게 in] 누가 이 아이를 아시나요? [3] ssoboo 2019.11.28 636
111142 갑자기 러시아 고전 애니매이션 채널 소개 [1] 스누피커피 2019.11.28 325
111141 [링크] 기자와 악플러들이 연예인 담그는 방법.JPG [2] eltee 2019.11.28 850
111140 아이유의 자장가 [2] 칼리토 2019.11.28 5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