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후보자의 딸이 고등학생때 “논문제1저자”라고 여기저기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참다못해 한마디 합니다. 2010년 당시 이명박정부 시절에 대학입시에 사정관제도를 도입하면서 여러가지 활동을 입시평가에 반영하였습니다. 이런 활동의 일환으로 장려한 것이 학생들이 대학교수등 전문가들로부터 보다 “전문적인 교육”경험으로 쌓는 것이었고 이런 실습이 끝나면 실습보고서 같은 것을 씁니다. 주로 학부모 가운데 전문인사들이 이일에 참여하였습니다. 미국에서는 이런 보고서를 “에쎄이”라고 하는데 에쎄이의 우리말이 적절한 말이 없어서 “논문”이라고 부릅니다. 미국에서는 초등학교 4학년부터 대체로 이런 “에쎄이”를 쓰는 훈련을 합니다. 이경우 당연히 제1저자입니다. 학생 내내 이런 에쎄이쓰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이며 훈련입니다. 에쎄이를 쓰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조사연구를 하고 자기 경험과 이해를 바탕으로 자기주장을 쓰는 것입니다. 유감스럽게도 우리는 이러한 쓰기 교육이 부족했습니다. “인턴”이란 말도 무슨 직장이 아니라 이런 교육과 훈련과정을 의미합니다.

조 후보의 따님의 경우도 대학교수의 지도 아래 현장실습을 한 것이고 그 경험으로 “에쎄이”로써서 보고서를 제출한 것이지요. 이것을 논문이라고 한다면 당연히 제1저자는 그 따님입니다. 영미계통의 학교에서는 초등학교부터 대학까지 “에쎄이”를 쓰는 것이 기본입니다. 자기 보고서를 자신의 이름으로 내는 것이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습니다. 대학입시사정관이 이를 보고 평가하는 것은 또한 당연한 일입니다.

중복해서 이런 실습을 했다는 것도 아무 문제 아니고 당시에 권장한 사항입니다.

저는 그저 이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자는 뜻에서 이글을 씁니다


그러니까 학술지에 등재된 논문인데 그건 에세이 수준이기 때문에 제1저자 맞음.

현직 경기도 교육감이며 박사학위 소지자입니다.


아직도 이 사람들은 조국한테 화내는 사람들의 포인트가 어딘지를 몰라요. 그러니까 자꾸 그 논문이 별거 아니고 누구나 쓴다라면서 논문을 쓰는 연구자들과

해당학회와 학술지를 엿먹이지요. 그 논문의 수준이 최대한 낮춰져야만, 이공계지식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외고생도 주도적으로 쓸수 있다.고 주장할수 있기 떄문이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83
110471 혹시 짤 프리퀀시 던져주실 분... [5] 라인하르트012 2018.12.30 558
110470 잡담 - 오바마의 연말결산, 강남의 맛집찾기 [1] 연등 2018.12.30 821
110469 뒤늦게 마약왕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8.12.29 984
110468 이런저런 일상잡담 [1] 메피스토 2018.12.29 418
110467 새해 전에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18.12.29 843
110466 넷플릭스 “블랙미러:밴더스내치” 관련 궁금증 (스포 있을 수도) [7] 자두맛사탕 2018.12.29 1406
110465 이해할 수 없는 일들 2 [10] 어디로갈까 2018.12.29 1274
110464 크리스마스 연휴에 본 드라마들 [6] Bigcat 2018.12.28 1125
110463 "과징금 낼래, 특허訴 포기할래"…삼성·SK 반도체 '겁박'한 중국 [1] 모스리 2018.12.28 559
110462 겨울왕국 OST 들으면 딱인 날씨네요 Bigcat 2018.12.28 265
110461 모두 다 외로워서임 [7] 흙파먹어요 2018.12.28 1429
110460 황교익 이슈, 이젠 뻔한 법칙 [15] Windsailor 2018.12.28 1897
110459 2018년 동안 제가 본 좋은 영화들.... [2] 조성용 2018.12.28 985
110458 잡담 - 에어드롭 경범죄 [2] 연등 2018.12.28 701
110457 [바낭] 여러분 소공녀 보세요 소공녀. 무려 공짜입니다 [2] 로이배티 2018.12.28 1016
110456 황교익은 평론가 [2] 휴먼명조 2018.12.28 1169
110455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12월 정모 후기 [2] 듀라셀 2018.12.28 335
110454 조선일보 조형래 부장의 칼럼에 대한 경희대 박보경 교수 코멘트 [7] 겨자 2018.12.28 1073
110453 [ 근조]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씨... [6] 영화처럼 2018.12.28 858
110452 중국 빨면서 우리나라를 비난하는 진보주의자 페미니스트라니 [26] 도야지 2018.12.28 16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