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춰 나가는 것'에 대한 두려움

2018.05.08 20:08

按分 조회 수:1453

여러분, 건강한 나날들 보내고 계신지요.

저는 어떤 시험을 위해 정신없이 무언가를 암기하거나 계산하거나 하는 데에 매달리며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한 때 '참사랑'이라는 닉네임을 달고 듀게를 탐험한 적도 있었습니다만...

요새는 약간 그 연애 혹은 결혼 시의 '맞춰나간다'고 하는 것이 묘하게 무섭게 느껴질 때가 많습니다.


연애할 여건이 전혀 갖춰져 있지 않으니 이솝 우화에서처럼

여우가 '아, 저 포도는 보나마나 무척 실 거야'라고 생각하는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함께하게 된다는 건 필연적으로 양측 모두에게 어느 정도의 희생을 요구하기 마련인데,

그걸 잘 헤쳐나갈 수 있을까 하는 막연한 두려움이 드는 것이지요.


막상 좋은 사람이 생가면 간이고 쓸개고 다 빼주면서 잡기 위해 온갖 노력을 기울이겠지만서도...

'독신이 편하다'는 사고를 은연중에 굳혀 나가고 있네요.

인간이란 참으로 간사하고도 또 간사한 존재니까요.


뭐, 그런 생각을 하며 멍때리는 어버이날의 저녁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58
110077 닮은 꼴 [1] 가끔영화 2018.11.02 245
110076 국내 영화 VOD 서비스는 어디가 제일 좋나요? [9] 부기우기 2018.11.02 909
110075 아 행복!! [12] 모스리 2018.11.02 1132
110074 IZ*ONE - La Vie en Rose 감상 S.S.S. 2018.11.02 418
110073 [한남또] 게스트하우스서 성폭행한 대학생 집행유예, 고백 거절한 소개팅 여성을 폭행·강간한 남성 구속 [30] eltee 2018.11.02 1955
110072 '스타 이즈 본' 본 잡담 [13] 2018.11.01 1066
110071 아이즈원 O my 무대영상 메피스토 2018.11.01 643
110070 [듀나인] 인증서 오류가 뜨는데요. ㅠㅠ [6] underground 2018.11.01 1099
110069 멋있는 토크쇼 호스트 가끔영화 2018.11.01 329
110068 손 THE GUEST 오늘자 감상.. [1] 라인하르트012 2018.11.01 880
110067 스티븐 콜베어에서 본 콤씨 가끔영화 2018.11.01 326
110066 청원 동참해주세요(심신이 힘드신 분은 클릭하지 마세요..) [6] 은밀한 생 2018.11.01 1381
110065 여행 가고 싶어 안달이 나는군요. [1] 가을+방학 2018.10.31 692
110064 결혼과 게임 [7] 강철수 2018.10.31 1492
110063 보헤미안랩소디를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18.10.31 1520
110062 나이 많으신 이런 분들도 많습니다 가끔영화 2018.10.31 633
110061 [링크] 文경제 어디서 잘못되고 있나? [34] 연등 2018.10.31 2384
110060 [이탈리아 커피기행, 밀라노] 스타벅스 밀라노 Starbucks Reserve Roastery Milano, 카페잘 Cafezal Torrefazione Specialty Coffee [14] beirut 2018.10.30 954
110059 요즘 들어본 음악(노래)들 [2] soboo 2018.10.30 615
110058 이런저런 일상잡담(AKB, 아이즈원 신곡 MV) [2] 메피스토 2018.10.29 9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