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밑에 판사의 말을 듣고 

'그런 말도 안되는 소리 하지 말고 빨리 고쳐주세요!"라고 했을 듯 합니다.


내 나이 49세로 바꾸게 해달라" 소송 건 69세 남성

[중앙일보] 입력 2018.11.08 17:45 수정 2018.11.08 18:37 인쇄기사 보관함(스크랩)글자 작게글자 크게

기자

이영희 기자 사진이영희 기자

SNS 공유 및 댓글

SNS 클릭 수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NS 공유 더보기

 “이름도, 성별도 맘에 들지 않으면 바꿀 수 있습니다. 그런데 왜 나이는 바꾸지 못합니까?” 

 네덜란드의 69세 남성이 자신의 나이를 20살 줄이기 위한 법적 소송을 시작했다고 BBC, 텔레그래프 등 영국 언론들이 8일 보도했다.  

  

공식 서류의 나이를 20년 줄여 달라는 소송을 낸 에밀 라텔밴드. [사진 방송화면 캡처] 

공식 서류의 나이를 20년 줄여 달라는 소송을 낸 에밀 라텔밴드. [사진 방송화면 캡처]


  

 소송을 낸 사람은 네덜란드에서 성격 개조 및 동기 부여 컨설턴트로 활동하는 에밀 라텔밴드. 

그는 앞서 자신이 살고 있는 네덜란드 동부 아른헴시에 공식 문서에 실린 자신의 생년월일을 1949년 3월 11일에서 1969년 3월 11일로 바꿔달라고 청원했다가 거절 당했다.

그러자 라텔밴드는 시의 처분이 부당하다며 지방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라텔밴드는 네덜란드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나이 때문에 고용과 연애 등 여러 측면에서 차별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들은 연금 수급 연령인 69세의 컨설턴트를 고용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집을 사고 차를 운전하는 데도 이런저런 제한을 받죠. 데이트앱에서 내가 69세라고 말하면 답장을 받지 못하지만, 49세라면 훨씬 유리한 위치에 서게 될 것입니다.” 

  



 그는 트랜스젠더가 출생증명서의 성별을 바꿀 수 있는 것처럼, 나이도 바꿀 수 있는 여지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건강 검진에서 자신의 생물학적 나이가 45세라는 결과를 들었다고 덧붙이면서 “49세가 되면 연금이 중지되겠지만, 감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언론들은 한 사람의 공식 출생일을 변경할 수 있는 법적 매커니즘 자체가 존재하지 않아 라텔밴드가 소송에서 이길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전망했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법원 측은 공식 서류의 나이를 줄이는 것은 ‘개인의 삶의 일부를 합법적으로 삭제한다’는 의미를 갖기 때문에 다양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판사는 소송을 낸 라텔밴드에게 이런 질문을 던졌다.  

 “만약 생일을 20년 후로 늦춘다면 1949년부터 1969년까지 당신의 삶은 어떻게 됩니까? 그 당시 당신의 부모가 돌본 그 소년은 누구였습니까?“ 

  

 법원은 4주 이내에 이 소송에 대한 서면 판결을 내릴 예정이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내 나이 49세로 바꾸게 해달라" 소송 건 69세 남성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2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809
110756 철수형 한국 안온다는군요. [5] 가라 2019.10.07 1211
110755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실속, 허세) [1] 안유미 2019.10.07 312
110754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본 영화들. 부산 후기 [5] N.D. 2019.10.07 580
110753 로그원 : 스타워즈 스토리를 봤습니다. [2] 칼리토 2019.10.06 495
110752 서초동 한복판(트위터에서 퍼옴) 셜록K 2019.10.06 713
110751 전화번호부에서 차단되었던 사람들을 복구할 수 있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10.06 499
110750 이런저런 일기...(아이들, 전성기) [2] 안유미 2019.10.06 430
110749 분하지만(?) 혹은 부끄럽지만(?) 저는 조커 재밌게 봤습니다. [11] woxn3 2019.10.06 1230
110748 독일 바낭-으음.... [4] 그냥저냥 2019.10.06 538
110747 야구봐요 [28] mindystclaire 2019.10.06 434
110746 글과 사진 그리고 영상으로만 배운 어제 서초동 집회 풍경 2 [4] ssoboo 2019.10.06 791
110745 조커 별것 없네요 [4] KEiNER 2019.10.06 1130
110744 버즈 오브 프레이가 한창 홍보중이네요 [2] 부기우기 2019.10.06 341
110743 "에버우드"와 같은 소설이 있을까요?(지역 공동체를 다룬 소설) [2] 산호초2010 2019.10.05 350
110742 2019 세계불꽃축제 [7] underground 2019.10.05 984
110741 준플 전날인데 [9] mindystclaire 2019.10.05 545
110740 90년대 미드는 볼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4] 산호초2010 2019.10.05 807
110739 제목 없는 자랑질 [12] 어디로갈까 2019.10.05 1064
110738 동네고양이 생태보고서 [10] ssoboo 2019.10.05 695
110737 타임랩스 파노라마, 조커-유효한 출구전략, 단행본 특전, 못잃어의 이유? [7] 타락씨 2019.10.05 6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