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개의 영화는 전혀 공통점이 없습니다. 단지 제가 요새 극장에서 본 영화라는 거.


여왕의 여자라고 한국어 제목이 붙은 The Favourite는 정말 짱입니다. Hilarious!

저는 모르고 있다가 한국에서 곧 개봉한다는 소리 먼저 듣고 오잉? 한다음에  인터넷으로 영어 제목을 서치해서 극장 사이트에 The Favourite를 쳐 보았더니 웬걸?

여기서는 벌써 개봉중인 겁니다.

여러분 이 영화는 놓치시면 안됩니다.



주인공은 올리비아 콜맨이 앤 여왕, 레이첼 바이스가 사라, 엠마스톤이 아비게일로 나오는데

이 세 여자들이 영화를 쥐고 흔들고 씹어 드십니다.

앤 여왕의 총애를 둘러싸고 사라와 아비게일이 대 접전을 벌입니다.


사라는 기존의 favourite이고 엠마스톤의 아비게일이 뉴비인데

엠마스톤이 철부지로 보일만큼 사라의 카리스마가 엄청납니다. 

승마복이면 승마복, 사냥복이면 사냥복, 야회 파티복이면 파티복대로 완벽하게 소화하구요.


앤 여왕의 연기는 무지막지하게 좋아서 정말 편찮으신 것 같고 정말 비극적 운명의 주인공 사이코 같아요.


아비게일 역할을 맡은 엠마스톤은 여전히 좋습니다. 제일 젋지만 노련해요.

시대극에 어울릴까 했는데 못하는 게 없어 보이네요.


남자들을 어떻게 이렇게 안보이게 할 수 있는지 그것도 능력인 것 같아요.

왕만 여성인거지 내각 각료들과 군대는 남자들이 꽉잡고 있는데 말예요.

아비게일의 첫날밤 묘사는 정말이지...ㅋㅋㅋ


촬영이 훌륭합니다. 광각렌즈가 어울리는 곳이 영국의 궁전이었군요. 제대로 쓰임새를 얻은 느낌


아, 제가 말을 다 못하니까. 꼭 가셔서 직접 보세요. 듀게에 이 영화 얘기 줄지어 올라오면 좋겠네요.


https://www.youtube.com/watch?v=SYb-wkehT1g


말모이는 사실 너무나 감정이입되어서 봤어요.

여성인 엄유나 감독이 택시운전사 각본가였는데 이번 영화로 감독 데뷔하셨더군요. 각본도 당연히 쓰시고요.

생각보다 블록버스터예요. 고증도 굉장히 신경쓴 느낌이고.

암살, 신흥무관학교 등의 무력 항일 투쟁과 류를 달리하는

인문학적인 항일, 인문학자들의 저항이 느껴져서 아주 좋았습니다.

내가 저랬겠지. 내가 저 시대의 식자라면 저렇게 행동할 수 있었을까

조마조마 조바심 내며 봤습니다.


해외에 사는 동포들에게 더 효과가 있는 것 같아요.

초등고학년과 중고등 동포자녀들 꼭 데리고 가서 보라는 글들이 여기저기 게시판에 보이더라구요.

한글이 아니라 한국어

각종 표준어와 사투리가 너무나 정겹게 들립니다.


어떤 분들이 어색하다고 지적한 윤계상씨와 유해진씨의 케미는 제게 관심 밖이었어요.

그래서 일본의 감시를 뚫고 말이 어떻게 정의되고 말이 어떻게 모이는지

우리말 대사전이 극적인 사건을 겪고 겪어서 어떻게 드디어 편찬이 되는지

그 말들이 제겐 주인공이었습니다.

마지막에 흐르던 실제 자료화면... 엉엉 울고 싶더라구요.


여성감독의 이런 야심찬 작품에 대해 듀게에서 한마디 얘기도 안나오게 지나가는 건

너무한 처사라 생각이 되어 글 남겨요.

아직 극장에 있으니 듀게의 한국어 애호가님들 보러가시면 좋겠네요.

300만을 향하여 간다고 얘기 들었는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21
111161 참아주는 사람들 [6] underground 2019.04.24 1084
111160 이런저런 일기...(우물, 어벤저스) [2] 안유미 2019.04.24 613
111159 듀게 즐기기 [12] Sonny 2019.04.24 857
111158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것이냐? = 게시판 논란의 본질 [13] soboo 2019.04.23 1255
111157 드디어 내일 어벤져스 엔드게임 개봉하네요!! [7] SICK 2019.04.23 548
111156 듀게 보면서 드는 생각 [16] 가을+방학 2019.04.23 1227
111155 [바낭] 이 곳이 규칙 없는 무제한 이종격투 게시판이 된지 오래이긴 하지만 [42] 로이배티 2019.04.23 1937
111154 -"부산 사투리 쓰지마"…SNS 공분 부른 대학가 황당 차별-, -부산대 기숙사 침입·성폭행 시도 대학생 징역 10년 구형- [15] 귀장 2019.04.23 1331
111153 러시아식 더빙 [1] 가끔영화 2019.04.23 338
111152 듀게 오픈카톡방 [6] 물휴지 2019.04.23 414
111151 오늘의 엽서 [9]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3 298
111150 요즘 중국사회에서 가장 뜨거운 이슈 - 996 ICU [6] soboo 2019.04.23 1177
111149 [듀그모 71~75주차] 오레오, 그림자, 크리처, 연예인 [1] rusender 2019.04.22 266
111148 굿-바이 굿-바이 [18] 흙파먹어요 2019.04.22 1514
111147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92~96 & 아가씨들 사진 [1] 샌드맨 2019.04.22 315
111146 낙태 아니고 "임신중단"입니다. [49] Sonny 2019.04.22 2892
111145 오늘의 엽서 (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2 338
111144 이런저런 일기...(과녁, 낙태, 월요일) [14] 안유미 2019.04.22 1268
111143 [EBS2 지식의 기쁨] 건축 특강 [5] underground 2019.04.22 611
111142 국경을 넘기 몇시간 전 [7] 어디로갈까 2019.04.21 9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