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개의 영화는 전혀 공통점이 없습니다. 단지 제가 요새 극장에서 본 영화라는 거.


여왕의 여자라고 한국어 제목이 붙은 The Favourite는 정말 짱입니다. Hilarious!

저는 모르고 있다가 한국에서 곧 개봉한다는 소리 먼저 듣고 오잉? 한다음에  인터넷으로 영어 제목을 서치해서 극장 사이트에 The Favourite를 쳐 보았더니 웬걸?

여기서는 벌써 개봉중인 겁니다.

여러분 이 영화는 놓치시면 안됩니다.



주인공은 올리비아 콜맨이 앤 여왕, 레이첼 바이스가 사라, 엠마스톤이 아비게일로 나오는데

이 세 여자들이 영화를 쥐고 흔들고 씹어 드십니다.

앤 여왕의 총애를 둘러싸고 사라와 아비게일이 대 접전을 벌입니다.


사라는 기존의 favourite이고 엠마스톤의 아비게일이 뉴비인데

엠마스톤이 철부지로 보일만큼 사라의 카리스마가 엄청납니다. 

승마복이면 승마복, 사냥복이면 사냥복, 야회 파티복이면 파티복대로 완벽하게 소화하구요.


앤 여왕의 연기는 무지막지하게 좋아서 정말 편찮으신 것 같고 정말 비극적 운명의 주인공 사이코 같아요.


아비게일 역할을 맡은 엠마스톤은 여전히 좋습니다. 제일 젋지만 노련해요.

시대극에 어울릴까 했는데 못하는 게 없어 보이네요.


남자들을 어떻게 이렇게 안보이게 할 수 있는지 그것도 능력인 것 같아요.

왕만 여성인거지 내각 각료들과 군대는 남자들이 꽉잡고 있는데 말예요.

아비게일의 첫날밤 묘사는 정말이지...ㅋㅋㅋ


촬영이 훌륭합니다. 광각렌즈가 어울리는 곳이 영국의 궁전이었군요. 제대로 쓰임새를 얻은 느낌


아, 제가 말을 다 못하니까. 꼭 가셔서 직접 보세요. 듀게에 이 영화 얘기 줄지어 올라오면 좋겠네요.


https://www.youtube.com/watch?v=SYb-wkehT1g


말모이는 사실 너무나 감정이입되어서 봤어요.

여성인 엄유나 감독이 택시운전사 각본가였는데 이번 영화로 감독 데뷔하셨더군요. 각본도 당연히 쓰시고요.

생각보다 블록버스터예요. 고증도 굉장히 신경쓴 느낌이고.

암살, 신흥무관학교 등의 무력 항일 투쟁과 류를 달리하는

인문학적인 항일, 인문학자들의 저항이 느껴져서 아주 좋았습니다.

내가 저랬겠지. 내가 저 시대의 식자라면 저렇게 행동할 수 있었을까

조마조마 조바심 내며 봤습니다.


해외에 사는 동포들에게 더 효과가 있는 것 같아요.

초등고학년과 중고등 동포자녀들 꼭 데리고 가서 보라는 글들이 여기저기 게시판에 보이더라구요.

한글이 아니라 한국어

각종 표준어와 사투리가 너무나 정겹게 들립니다.


어떤 분들이 어색하다고 지적한 윤계상씨와 유해진씨의 케미는 제게 관심 밖이었어요.

그래서 일본의 감시를 뚫고 말이 어떻게 정의되고 말이 어떻게 모이는지

우리말 대사전이 극적인 사건을 겪고 겪어서 어떻게 드디어 편찬이 되는지

그 말들이 제겐 주인공이었습니다.

마지막에 흐르던 실제 자료화면... 엉엉 울고 싶더라구요.


여성감독의 이런 야심찬 작품에 대해 듀게에서 한마디 얘기도 안나오게 지나가는 건

너무한 처사라 생각이 되어 글 남겨요.

아직 극장에 있으니 듀게의 한국어 애호가님들 보러가시면 좋겠네요.

300만을 향하여 간다고 얘기 들었는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2
111110 It Chapter Two (2019) [6] 겨자 2019.11.25 408
111109 [바낭] 장화, 홍련의 리메이크 '안나와 알렉스'를 이제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1.25 738
111108 정의용 안보실장 VS 익명의 외무성 간부 [37] 가라 2019.11.25 1047
111107 겨울왕국2에 대한 잡담 [12] 폴라포 2019.11.25 868
111106 김학의 무죄 판결이 가르쳐 준 것 [9] 칼리토 2019.11.25 777
111105 동생 걱정이 머릿 속을 떠나지 않는군요 [10] 산호초2010 2019.11.25 986
111104 2019.11. Generation Axe 내한공연 후기 [8] 샌드맨 2019.11.25 258
111103 넷플릭스 마스 너무 좋네요. [6] so_raw 2019.11.24 1053
111102 인생.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8] 존재론 2019.11.24 821
111101 경제보복조치 철회할래? 지소미아 종료할래? [1] 귀장 2019.11.24 434
111100 페미들이 여자연예인을 계속 죽이고 있네요. [16] KEiNER 2019.11.24 1875
111099 구하라씨 안녕히. [16] 로이배티 2019.11.24 1874
111098 구하라氏 비보. [10] Toro 2019.11.24 1526
111097 [스포일러] 더 퀸 (season 3, Aberfan), 설국열차, 사전검시, 지소미아 [1] 겨자 2019.11.24 461
111096 안경테와 에어팟 청소, 잉여활동, 캐럴 예정수 2019.11.24 373
111095 업그레이드의 어려움 (라캉 편) [14] 어디로갈까 2019.11.24 590
111094 [넷플릭스바낭] 영화 '더 보이'(=브라이트번)를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11.24 661
111093 이런저런 일기...(겨울왕국약스포, 스테이크) [2] 안유미 2019.11.24 437
111092 <블랙 머니> 보고 왔어요 스포는 없음~ [2] Sonny 2019.11.23 654
111091 [넷플릭스바낭] 여러분 보잭 홀스맨 보세요 보잭 홀스맨~ [8] 로이배티 2019.11.23 6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