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youtu.be/cqFeTFJsD28


[단독] 조국 딸 받은 동양대 총장상, 총장은 준 적 없다'

어제자 중앙일보 기사 제목입니다.

조 후보자 딸이 총장상 받았는데 내역 확인이 되지 않는다. 총장은 준 적 없다고 한다.

사문서 위조에 대학원 합격 취소 사안일 수 있다. 그런 주장입니다.


총장상 - 거창해 보이려고 갖다붙인 프레임이고 - 실제 벌어진 일은 조 후보자 딸이 대학생 시절 동양대에서 중고등학생 영어 봉사활동을 하고 봉사상 받았는데 관련 대장의 보존 기간이 5년이 넘어서 기록은 없지만 동양대 교수로 있는 모친이 봉사상을 위조한 것 아니냐. 이런 이야기입니다.


이에 대해 동양대 총무복지팀장은 "봉사상이나 각종 상 등은 워낙 직인이 사용되는 경우가 많아 대장관리가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있다" 이런 이야기고 검찰은 또 이것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특례입학, 포르쉐로 시작해 고등학교 내신등급까지 나오더니 이제 봉사상이 등장해 이게 또 무슨 소리인지, 사실 관계를 여기저기 알아보다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게 대체 무슨 짓인가?'


조국 당사자의 고등학교 자기소개서 진위를 검증하겠다고 온 언론이 덤벼도 웃길 판인데, 온 언론이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대학교 자기소개서 한줄 한줄 따지면서 국가 존망이라도 걸린 양 비장한 톤으로 비판하고 그걸 또 확인하겠다며 대한민국 검찰 특수부가 압수수색하는 장면들.

'대체 이게 무슨 미친 짓들인가?'


앞으로도 모든 공직자 후보 자녀들의 고등학교, 대학교 봉사활동, 인턴활동 확인을 위해 압수수색 할 겁니까?

현재 공직에 있는 사람들도 그런 기준으로 다 적용할 거예요?

공직자인 검사 자녀들도 다 그렇게 할 겁니까?

아니면 오로지 조국 후보자의 딸만, 이번 한번만 그래야 하는 겁니까?

왜 그래야 하는 거죠?


자신들이 질렀던 것이 맞아야 하니까, 그러려면 조국은 반드시 나쁜 놈이 되어줘야 하고, 그 딸은 실력이 없어야 하니까, 그 알량한 자기들 면들 좀 지켜보겠다고 최고 교육을 받은 전문 집단들이 한 젊은 학생에게 이렇게까지 잔인하고 가혹해야 하는 겁니까?

자기가 맞다는 것 보여주려고 공적 권력을 이렇게까지 휘둘러야 하는 겁니까?    

공과 사를 구분 못하는 건 어른들 당신들이예요.


학생 자소서 뒤지는 거, 앞으로도 하고 싶으면 하시는데 그런데 제발 그 근엄한 표정은 그만 좀 지으십시오.

지구를 구하는 줄 알겠습니다.


김어준 생각이었습니다.

 

김어준은 3류고 조국은 표리부동한 위선자라구요?

푸하하하

거울이나 보시길 바라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17
110686 특수부에 관심 없던 민주당, 조국 수사받자 “특수부 축소”…“이율배반적” //천정배 “조국 수사와 노무현 수사는 전혀 다르다” Joseph 2019.10.03 205
110685 정경심씨가 이미 소환되어 조사받고 있군요!! [1] 휴먼명조 2019.10.03 345
110684 그때 틀린 사람들이 지금도 또 틀린다. [10] 휴먼명조 2019.10.03 723
110683 수렁에 빠진 검찰과 게시판 쓰레기들 [1] 도야지 2019.10.03 430
110682 [스포] <후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 조커 [2] 노웰 2019.10.03 800
110681 조커...철학은 없고 분노만 있는(스포) [2] 안유미 2019.10.03 891
110680 [넷플릭스바낭] 본격 심문 수사극 '크리미널'을 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버전 모두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19.10.02 494
110679 [마일드한조국바낭] 근데 생기부 유출 건 조사 말이죠 [6] 로이배티 2019.10.02 773
110678 최경영x김경율x김완 '조국 사모펀드, 어디까지 사실일까?', 잡담 feat.유시민 [35] 타락씨 2019.10.02 1179
110677 두 명의 슈퍼맨 [2] mindystclaire 2019.10.02 359
110676 뒷담화를 하는 사람들은 [5] 산호초2010 2019.10.02 643
110675 <조커> - 예쁜 똥일 줄 알았더니 웬걸, 그냥 똥. (약한 스포) [8] googs 2019.10.02 1882
110674 법무부,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축소 및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 폐지 검토 [12] madhatter 2019.10.02 880
110673 오늘의 2017 플레이모빌 카탈로그(1) (스압)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2 171
110672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한완상 전총리 인터뷰(남북미, 조국, 검찰 관련 언급) [5] 왜냐하면 2019.10.02 483
110671 Eric Pleskow 1924-2019 R.I.P. 조성용 2019.10.02 118
110670 Wayne Fitzgerald 1930-2019 R.I.P. 조성용 2019.10.02 124
110669 Birds of Prey [3] McGuffin 2019.10.02 397
110668 홍정욱의 올가니카 [10] mindystclaire 2019.10.02 1294
110667 이런저런 잡담...(과녁, 기다림) [2] 안유미 2019.10.02 3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