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2019.11.24 22:59

존재론 조회 수:828

아직 서른줄인 제가 인생에 대해서 뭘 알 수 있겠냐만...


다만 어떤 목표를 설정하고 정작 그 목표에 다다른 순간, 굉장히 깊은 허무함을 느끼는 경우가 많았던것 같아요.


돈, 직장, 연애, 인간관계. 가지지 못했을 때는 그렇게 갈구했던 것들을 막상 손에 쥐고 나면 


아, 그냥 신기루였구나. 뭔가 애초에 있지도 않은 것을... 가지기 위해서 나는 왜 그토록 애를 썼을까.


아직 저는 부자도 아니고, 화려한 인맥으로 채워지거나 이 사회에서 많은 권한을 가진 것도 아닌데


그런걸 가지게 되어도... 남들이 말하는 ‘기준’을 가지고 있어도 결코 행복하지 않을것 같은 느낌.


이제는 조금은 이해할 수 있는 것은 철저히 혼자가 되보는 것.. 혼자 생각할 수 있는 능력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약간씩 깨달아가고 있는것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24
111608 [넷플릭스바낭] 블렛츨리 서클: 샌프란시스코도 다 봤습니다 [5] 로이배티 2020.01.08 597
111607 글이 없다고 하셔서 [5] 키드 2020.01.08 506
111606 책 추천 (그동안 쓴 독서록 모음) [4] 발목에인어 2020.01.08 620
111605 이럴수가... 안철수 전 대표님이 돌아오신다고 했는데 듀게에 글이 없다니 [21] 가라 2020.01.08 1255
111604 이런저런 일기...(오지랍과 조언, 연민) [4] 안유미 2020.01.08 432
111603 OCN에서 지금 "골든글로브"시상식을 해주네요! [5] 산호초2010 2020.01.07 458
111602 민주당 인재영입 미쳤네요.. [5] 헐렁 2020.01.07 1397
111601 모두의 미래를 지켜야 한다 [2] 예정수 2020.01.07 239
111600 [바낭] 살면서 본 중에 가장 못 만든 영화를 하나만 고른다면 [48] 로이배티 2020.01.07 1202
111599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9 12월 정모 후기 [1] 듀라셀 2020.01.07 283
111598 20대가 지난 기념으로 여성옷 벼룩 발목에인어 2020.01.07 386
111597 “내 경계 넘어오면 부모라도 끊어내야” [5] Joseph 2020.01.07 1159
111596 웨이브에선 뭘 볼까요? [6] 2020.01.07 367
111595 노인만 사는 동네에 붙은 과외 전단지 [5] 2020.01.07 861
111594 2019 Online Film Critics Society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0.01.07 196
111593 이런저런 일기...(아침) [2] 안유미 2020.01.07 267
111592 하류 인생 [3] 가을+방학 2020.01.07 488
111591 너의 모든 것 시즌2 여주 연기 엄청 잘하네요. [2] 얃옹이 2020.01.07 551
111590 실물을 다룰 때 갖춰야 할 조심스러움에 대해 [4] Joseph 2020.01.06 655
111589 트럼프 트위터 계정 비번 [2] 어제부터익명 2020.01.06 6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