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 Generation Axe 내한공연 후기

2019.11.25 00:59

샌드맨 조회 수:265

오랜만에 글 올리네요 >_<; 지난 23일 토요일, 제너레이션 액스(Generation Axe)의 두번째 내한공연이 있었습니다. 


제너레이션 액스는 스티브 바이의 주도 하에 스티브 바이, 잉베이 말름스틴, 누노 베텐코트, 잭 와일드, 토신 아바시까지 굉장한 기타리스트들이 모여있는 그룹이죠. 이 중 한명만 와도 충분히 보러 갈 가치가 있는데 다섯명이 같이 오니 안 갈 이유가 없습니다 +_+ 


99DF0E445DDA93DB275F3F


예전에는 공연 시작시간이 되서야 튜닝 시작하고, 30분이나 1시간 씩 늦게 시작하는 일이 비일비재했는데(스티브 바이도 예전 부산 락페 때 사운드 체킹만 한 시간...ㅠ_ㅠ;;), 요즘은 그런 거 별로 없죠. 제너레이션 액스도 시작시간이 되자마자 정말 칼같이 시작... 일단 다섯명이 함께 나와 간단한 오프닝 공연을 보여줬습니다. 


994DCA445DDA93DC1A3535


스티브 바이의 머리칼이 휘날리는 이유는 무대 중앙 아래 송풍기가 있기 때문... >_<; 머리가 시야 가리는 게 별로신지 계속 이 부근에서 연주하시더군요. 


995AC0445DDA93DD2DE64F


잉베이 말름스틴의 전매특허인 기타 던지고 받기. 이외에도 기타 돌리기와 다리 찢고 등 뒤 피킹이 있었지만, 마지막 기술은 살찐 이후 실종 ㅠ_ㅠ;; 


9904F5445DDA93DE258BBD


여리여리 꽃미남에서 근육 마초맨으로 진화한 오지 오스본 출신의 기타리스트 잭 와일드. Jack Wild가 아니라 Zack Wylde입니다. SNS에 망가지는 사진을 자주 올리는 등 의외로 유쾌한 면이 있습니다. 


99DFA8445DDA93DF27ECCE


다섯명의 기타리스트 외에도 드럼을 맡은 JP 부벳, 


990573445DDA93E0312802


99E164445DDA93E127A481


키보드 닉 마리노비치, 


99CE20425DDA93E230A469


베이스 피트 그리핀입니다. 


999142425DDA93E31D2843


995CDC425DDA93E435D7ED


처음 나온 건 그룹 내에서 가장 영건인 토신 아바시. 나이지리아 출신으로 독특한 8현 기타를 사용하며, 상당히 테크니컬한 연주를 들려줍니다. 8현이나 되는 녀석이니 넥 폭이... -_-)b 


995E4A425DDA93E535ED74


피부 & 머리도 검은 양반이 검은 옷 입고 나왔는데 기타는 노란색이니 화이트밸런스 잡기 힘들더군요 =_=;; 


994A06425DDA93E6039849


993E2F425DDA93E72B4E51


마지막에 들고 나온 기타는 저게 기타인가 싶을 정도로 독특한 모양. 


998E03425DDA93E8337968


다음 순서는 익스트림 출신의 기타리스트 누노 베텐코트입니다. 다른 멤버들이 상당히 솔로 성향의 기타리스트들인데 비해, 누노는 본인 뿐 아니라 베이스, 키보드, 드럼 등 다른 멤버들을 살려주는 밴드지향적인 연주와 재치있는 멘트가 돋보였어요. 보컬도 수준급이고, 드럼 연주도 가능하기 때문에 다른 멤버 누구와 붙여놔도 케미가 상당히 좋았습니다. 공연의 완성도로 따지면 최고였어요. 


99FEBD4F5DDA93E92B79F7


99B86D4F5DDA93EA2FE665


99234C4F5DDA93EB1FDDF1


99E6AE4F5DDA93EC04D082


9960394F5DDA93ED1DE774


99525F4F5DDA93EE1411D2


9964BD4F5DDA93EE331982


99DE20445DDA93EF15E266


꽃미남 포스는 여전히 어디 안 가는군요. 


99C186445DDA93F0346018


99588C445DDA93F12D3AA2


9956123E5DDA94811C2177


누노 베텐코트 & 잭 와일드의 'Sideway'는 오늘 최고의 곡 중 하나였습니다. 


99833E3E5DDA94822FB483


잭 와일드의 상징인 기타의 불스 아이 문양. 사실은 잭 와일드가 다른 문양을 주문했는데 부탁받은 사람이 잘못 그려줬고, 기타를 받은 잭 와일드는 당황했지만 앨범 촬영이 코앞이라 그냥 불스 아이 문양 기타를 들고 찍었는데 그 이후로 쭉 쓰는 거라더군요 =_=;;  


9912EE3E5DDA94832AABF8


99EFEF3E5DDA9484206071


잭 와일드의 시그니쳐 무브인 등 뒤 피킹. 


99E3593E5DDA94852BB682


99578A3E5DDA948626CCF4


외모에서도, 연주에서도 정말 파워가 넘칩니다. 


99A1A13E5DDA94872E5511


9969A4375DDA948832D0E3


잭 와일드는 관객과의 호흡이 정말 최고였어요. 3번이나 무대에서 내려와 객석 스탠딩 존에서 연주했고, 그것만으로도 성에 안 찼는지 2층 객석까지 올라가 연주했습니다. 정말로 코앞에서 그의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996A29375DDA9489295B3B


996C77375DDA948A29DA54


티쓰 피킹까지 선보인 잭 와일드. 


마지막 곡으로 Still got blues를 연주했고, 누노 베텐코트도 함께 연주했습니다. 둘 다 무대에서 내려와 객석에서 연주하며 관객들의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던 중...


99857E375DDA948B1D8C2B


어느새 스티브 바이까지 객석 뒷편에서 등장! 정말 스탠딩석은 계 탄 날이었어요. 


991355375DDA948C22FBCE


누노 베텐코트, 스티브 바이, 잭 와일드 3인의 협연. 


994660375DDA948D34BF02


스티브 바이. 아밍 주법의 달인이자 락 기타리스트 계 최고의 거장 중 하나입니다. 연주하며 오르가즘을 느낀다(...)는 말이 나오는 분답게 연주 중 풍부한 표정도 볼거리. 


996A22375DDA948E326D45


991EBD415DDA948F1C26FE


997B22415DDA949022A5C6


99EB07415DDA94901E0E64


997130415DDA94912E2EA5


99C9EF415DDA94921F2A83


990FD0415DDA9493270A3A


밴드를 결성한 사람이니 본인이 리더 역할을 해도 아무도 뭐라 할 사람 없는데, 성깔 있는 잉베이를 배려한건지마지막 순서는 잉베이에 양보하고 또 본인의 연주시간도 그리 길지 않아 좀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그의 대표곡 중 하나인 For the Love of God을 드디어 라이브로 들을 수 있어 행복했어요. 


996ABF335DDA9575040609


그리고 잉베이 J. 말름스틴. 바로크 메탈의 창시자이자 지구 최강의 속주 달인입니다. 그의 성격이나 매너리즘을 깔지언정 그의 테크닉만큼은 누구도 깔 수 없어요. 과장된 헤어스타일과 꽉 끼는 가죽바지, 풀어헤친 가슴과 무대가 잘 안보일 정도의 짙은 스모그, 번쩍번쩍한 조명까지 정말 그의 전성기였던 80년대에서 그대로 튀어나온 듯한 모습이었습니다. 한 동안 '뚱베이'라고 놀림받았지만, 살도 많이 뺐더군요.  


99F868335DDA95762E0B77


잉베이의 상징인 펜더 스트라토캐스터 기타. 개인적으론 가장 이상적인 비율의 아름다운 기타 중 하나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수집 덕후인 잉베이의 집엔 스트라토캐스터만 약 400여 개가 보관되어있다고... =_=;;  


991D66335DDA95773672DD


9912FD335DDA95782D4D5A


9930BC335DDA95792C5497


99B68D335DDA957A2675C2


99B524335DDA957B2686C0


999B0F395DDA957C2AFB1E


잉베이의 대표곡 중 하나인 'Far beyond the Sun'도 연주해줬어요 +_+ 공연 막판엔 기타줄 뜯어내기 퍼포먼스도... 정말 그의 연주실력은 명불허전입니다. 


990D0F395DDA957D2E576F


99E28F395DDA957E277FD6


게다가 스티브 바이와 함께 Black Star까지!+_+! 


그리고 마지막은 이베이를 제외한 4명이 연주한 퀸의 Bohemian Rhapsody, 그리고 잉베이를 포함한 5명이 협연한 딥 퍼플의 Burn이었습니다. 


999073395DDA957F321454


992C5C395DDA95802D20F6


99DEFB395DDA95812730B0


999298395DDA9582326AC6


991705365DDA958327B64F


99735C365DDA95842339D8


6시에 시작한 공연은 거의 9시 30분이 되서야 마무리되었습니다. 심지어 공연이 끝난 뒤에도 누노는 무대에 남아 피크를 뿌려주고, 관객들과 사진을 찍었고요. 


5명이나 되는 기라성 같은 기타리스트들을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좋았는데, 200분이 넘는 시간을 꽉 채워주고 끝내니까 정말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더군요. 


정말 멋진 공연이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활발하게 활동하고, 한국에서 또 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 & 좋은 밤 되세요 >3<)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24
111609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를 보고(스포없음) [2] 예정수 2020.01.08 519
111608 [넷플릭스바낭] 블렛츨리 서클: 샌프란시스코도 다 봤습니다 [5] 로이배티 2020.01.08 597
111607 글이 없다고 하셔서 [5] 키드 2020.01.08 506
111606 책 추천 (그동안 쓴 독서록 모음) [4] 발목에인어 2020.01.08 620
111605 이럴수가... 안철수 전 대표님이 돌아오신다고 했는데 듀게에 글이 없다니 [21] 가라 2020.01.08 1255
111604 이런저런 일기...(오지랍과 조언, 연민) [4] 안유미 2020.01.08 432
111603 OCN에서 지금 "골든글로브"시상식을 해주네요! [5] 산호초2010 2020.01.07 458
111602 민주당 인재영입 미쳤네요.. [5] 헐렁 2020.01.07 1397
111601 모두의 미래를 지켜야 한다 [2] 예정수 2020.01.07 239
111600 [바낭] 살면서 본 중에 가장 못 만든 영화를 하나만 고른다면 [48] 로이배티 2020.01.07 1202
111599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9 12월 정모 후기 [1] 듀라셀 2020.01.07 283
111598 20대가 지난 기념으로 여성옷 벼룩 발목에인어 2020.01.07 386
111597 “내 경계 넘어오면 부모라도 끊어내야” [5] Joseph 2020.01.07 1159
111596 웨이브에선 뭘 볼까요? [6] 2020.01.07 367
111595 노인만 사는 동네에 붙은 과외 전단지 [5] 2020.01.07 861
111594 2019 Online Film Critics Society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0.01.07 196
111593 이런저런 일기...(아침) [2] 안유미 2020.01.07 267
111592 하류 인생 [3] 가을+방학 2020.01.07 488
111591 너의 모든 것 시즌2 여주 연기 엄청 잘하네요. [2] 얃옹이 2020.01.07 551
111590 실물을 다룰 때 갖춰야 할 조심스러움에 대해 [4] Joseph 2020.01.06 655
XE Login